2017.03.14 (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Hotel & Resort

[전복선의 Hospitality Management in Japan] IoT를 체험할 수 있는 스마트 호스텔. & AND HOSTEL (앤 호스텔)

프런트 데스크에서 객실키 대신 스마트폰을 건네받고, 객실의 모든 조작을 이 스마트 폰으로 할 수 있다. 여러 기업들과 대학연구기관, 그리고 NPO 법인이 함께 만들어낸 이 스마트한 IoT 디바이스 체험 공간은 후쿠오카(福岡)에 문을 연 작은 호스텔의 이야기다.




일본 최초의 IoT 호스텔
IoT는 ‘Internet of Thing(사물 인터넷)’의 약어로, 생활 속 사물들을 유무선 네트워크로 연결해 정보를 공유하는 환경을 말한다. 가전제품이나 전자기기뿐만 아니라 헬스케어, 원격검침, 스마트홈, 스마트카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물을 네트워크로 연결해 정보 공유를 가능하게 만든다. 최근 다양한 기업과 연구 기관이 IoT를 통해 보다 안전하고 쾌적한 생활을 실현하고자 제품 개발 및 상용화에 격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이른바 ‘IoT 호스텔’이 생겨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해 8월 후쿠오카현 후쿠오카시에 문을 연 ‘& AND HOSTEL(앤 호스텔)’은 11종의 IoT 디바이스를 체험할 수 있는 일본 최초 스마트 호스텔이다. IoT를 체험할 수 있는 시설은 근래에 많이 생겼지만 이처럼 많은 업체의 IoT 장치가 호스텔에 집결된 것은 처음이다.


프런트에서 객실 키 대신 스마트 폰 제공
& AND HOSTEL이 위치한 곳은 지하철 공항선(空港線)과 하코자키선(箱崎線) 나카스 카와바타 역(中洲川端駅)에서 도보 2분 거리에 있는 가와바타(川端) 상점가의 한 가운데다. 이는 캐널시티 하카타텐진(キャナルシティ博多天神)에서 가깝고 후쿠오카 관광에 편리한 입지다. 후쿠오카를 대표하는 하카타기온야마가사(博多祇園山笠)라는 마츠리(축제)가 열리는 전통적인 아케이드 거리에 최첨단 호스텔이라는 의외의 조합도 재미있다.
호스텔은 원래 집이었던 건물을 리노베이션한 지상 3층 규모이며, 상가에 접한 1층은 개방적인 분위기의 다이닝 카페라 투숙객이 아니더라도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객실은 총 11실, 정원 48명으로 아담한 사이즈다. 이 중 IoT 장치를 갖춘 객실은 IoT 킹 룸(2인 1만 2800엔) 2실, IoT 트윈 룸(2인 9500엔) 2실 등 총 4실이다. 이밖에 스탠다드 룸(2인 8000엔)과 2층 침대가 있는 도미토리 룸(1인 3000엔)이 있다.(상기 가격 모두 세금 별도) 모든 객실의 화장실과 샤워실은 공동이다.
IoT 룸을 이용할 경우, 체크인시 프론트에서 전달되는 것은 룸 키와 카드가 아니라 객실 전용 스마트 폰이다. 이 스마트 폰에는 & AND HOSTEL 전용 애플리케이션이 설치돼 있으며, 앱을 실행하고 T셔츠 모양의 가제트 ‘PlugAir’를 스마트 폰에 연결하면 호스텔 개요와 연계되는 장치 데이터가 다운로드 된다. 제공된 스마트 폰 메인 화면에 있는 6개 버튼으로 룸의 IoT 디바이스를 모두 컨트롤 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방 안에는 가전 제어 장치 ‘iRemocon’이 놓여 있는데, 카운터에서 받은 스마트 폰과 연동돼 모든 가전 장치의 허브가 된다. & AND HOSTEL에서는 미쓰비시 에어컨, 도시바의 TV, 히타치 공기 청정기 등 각기 다른 제조업체의 가전제품이 사용되고 있지만, 이들 모두 하나의 스마트 폰으로 조작할 수 있다.




나의 스마트 폰에서 모든 가전을 조작
객실 문 앞에서 스마트 폰의 ‘DOOR’버튼을 누르면 열쇠가 해제되며, 열쇠의 개폐와 연동해 방 조명도 자동으로 점·소등된다. 객실 안 침대 머리맡에는 조명을 자유롭게 컨트롤 할 수 있는 ‘Hue’와 커뮤니케이션 로봇 ‘BOCCO’, 소리와 빛과 향기로 숙면을 도와주는 ‘Sleepion’이 놓여 있다. 우선 Hue 두개는 조명 색으로 각각 오늘과 내일 날씨를 알려주는데, 빨간색은 맑음, 흰색은 흐림, 파란색은 비를 의미하며, 데이터는 1분 간격으로 갱신된다.
BOCCO는 말하자면 이 호스텔의 컨시어지 역할을 한다. 룸서비스나 기타 요청 사항이 있을 때 음성을 입력하거나 또는 스마트 폰 앱으로 입력하는 텍스트에 따라 다양한 대답을 해준다. BOCCO가 보낸 정보는 카운터에 전송되며, 나오는 대답은 모두 카운터에서 입력한 것을 음성으로 전해 주는 형식이다. BOCCO의 기본 언어인 영어와 일본어 이외에도 직원의 어학 능력에 따라 8 개 국어로 대응이 가능하다고 한다.
Sleepion은 스마트 폰 앱에서 ‘NIGHT MODE’를 누르면 Hue, BOCCO, Qrio Smart Lock, 공기 청정기가 함께 작동하게 한다. 조명이 꺼지고, 보안을 위해 방 잠금 모드로 동시에 전환되며, 고객이 선택한 향기가 방안을 감돌아 기분 좋은 수면으로 유도한다. Hue는 수동 설정도 가능하다.
알람 설정도 스마트 폰에서 할 수 있다. ‘ALARM’ 아이콘을 눌러 시간을 설정하면 BOCCO와 Hue, TV가 연동돼 조명이 내장된 BOCCO에서 소리가 나고 TV가 자동으로 켜진다.
옷장에 설치된 디지털 창문 ‘Atmoph Window’도 이색적이다. 설치된 스마트 폰 앱을 간편히 조작해 좋아하는 풍경을 설정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또한 투숙객은 무료로 ‘Smart Eyeglass’를 대여할 수 있다. Smart Eyeglass는 눈앞 풍경에 정보를 겹쳐서 표시하는 안경형 웨어러블 단말기다. 주변 지역과 관광지를 AR(Augmented Reality)로 볼 수 있다. 관광객이 이벤트시기에 맞춰 방문하게 될 경우, 가상 이벤트 체험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도 있다.
& AND HOSTEL을 취재하면서 재미있다고 느낀 점은 굳이 모든 것을 IoT화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보통 새로운 콘셉트를 추구하다보면 최신 기술을 필요하지 않은 부분에 억지스럽게 적용하는 오류에 빠지기 쉽다. 그러나 & AND HOSTEL에서는 조작을 제한해 일반 손님에게 친숙한 범위 내에서 IoT를 실현한다. 또한 비상시나 장비 고장에 대비해 수동으로 시스템이 전환되도록 하고 있다.



사용자 빅 데이터 수집으로 서비스 향상에 기여
현재 일반적으로 IoT 장치를 작동하기 위해서는 개별 전용 앱이 필요하며, 우선 이를 각각 다운로드해야 한다는 번거로움이 과제가 되고 있다. 그러나 이 호스텔에서는 소니, 오므론, 필립스, 라이팅 재팬 등 기업들과 규슈 대학, NPO 법인이 제휴해 개발한 통합 응용 프로그램으로 이러한 불편을 개선했다. 그리고 이 호스텔에서 취합된 사용자 데이터는 개인을 식별 할 수 없는 익명 데이터로 전환돼 기업과 대학의 연구 기관에 제공된다. & AND HOSTEL은 숙박 시설이면서 실험 장소이기도 한 것이다. & AND HOSTEL에 모이는 연간 2만 개의 빅 데이터는 연구 기관 등에 피드백 돼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법과 IoT 디바이스 활용 방법을 연구해 나가는데 활용된다.
또 하나 주목할 만한 사실은 이러한 시스템이 완성된 것이 아니라 수시로 업데이트되고 있다는 것이다. 향후 업데이트에는 스페인 사람이 숙박할 경우 그 정보를 통해서 디지털 창문인 Atmoph Window 화면에 스페인 라이브 뷰를 반영할 수 있고, BOCCO가 스페인어로 말하게 될 수도 있을 것이다. 또한 1층 바 카메라로 사람들의 얼굴을 인식한 뒤 룸에 있는 BOCCO가 “지금 아래층이 붐비고 있어!”라는 메시지를 전해주는 것도 가능한 일이다. 지속적인 업데이트를 통해 이처럼 친밀한 서비스로 발전될 수 있으며, 또한 이러한 서비스 개발에는 호스텔 경영자뿐만 아니라 일반인도 아이디어를  제출해 시스템 개발에 참여할 수 있다고 한다.

미래의 IoT를 체험 할 수 있는 & AND HOSTEL은 오픈 전부터 주목을 받아왔으며,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 ‘Makuake’에서 사이트 개설 이래 최단 시간인 9분 33초 만에 100만 엔의 목표 지원 금액을 달성한 프로젝트이기도 하다. 이미 예약 상황도 순조로워 한 달 이상 예약이 꽉 찬 상황이다. 그리고 이용객 절반 이상은 해외에서 온 사람들이다. 이러한 순조로운 스타트는 & AND HOSTEL이 창조해낸 새로운 가치에 기인한다. & AND HOSTEL의 콘셉트는 일본의 가전산업 분야와 IT 연구 분야, 그리고 서비스 산업의 융합을 보여주며, 이는 단순한 숙박의 차원을 넘어서 숙박 자체가 관광의 목적이 되는 새로운 가치를 창조해 냈기 때문이다.


전복선
Tokyo Correspondent

럭셔리 매거진 ‘HAUTE 오뜨’에서 3년간 라이프스타일에 관련된 다양한 분야에서 취재경험을 쌓은 뒤, KBS 작가로서 TV프로그램을 만들면서 인쇄매체에 이어 방송매체로 그 영역을 확장했다. 그 후 부산의 Hotel Nongshim에서 마케팅 파트장이 되기까지 약 10년 동안 홍보와 마케팅 분야의 커리어를 쌓았으며, 부산대학교 경영대학의 경영컨설팅 박사과정을 취득했다. 현재 도쿄에 거주 중이며, 다양한 매체의 칼럼리스트이자 <호텔&레스토랑>의 일본 특파원으로 활동 중이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