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수)

  • 흐림동두천 24.7℃
  • 흐림강릉 31.5℃
  • 서울 25.7℃
  • 흐림대전 28.4℃
  • 흐림대구 28.5℃
  • 구름많음울산 26.0℃
  • 흐림광주 26.3℃
  • 구름많음부산 24.1℃
  • 흐림고창 27.5℃
  • 구름많음제주 29.7℃
  • 흐림강화 25.6℃
  • 흐림보은 27.4℃
  • 흐림금산 27.3℃
  • 흐림강진군 25.7℃
  • 구름많음경주시 26.1℃
  • 구름많음거제 25.0℃
기상청 제공

카페&바

Cafe

[Global Hospitality] 코로나19로 인해 변화하는 일본 음료시장 동향

• 코로나19로 소비자들이 외출을 자제하면서 슈퍼 및 자판기 판매가 감소 • 집콕 소비 활성화로 인해 술과 섞어서 마시는 탄산수의 수요 증가 • 탄산수의 수요 증가로 인해 관련 상품도 차례 차례 등장 중

서현진 기자

2020년도의 일본 음료 시장 규모는 제조사 출하 기준 전년대비 6.6% 감소한 4조 7650억 엔을 기록했으며 2021년에는 4조 7000억 엔으로 2020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을 것으로 전망된다. 2020년도(2020년 4월~2021년 3월)는 코로나19 사태뿐만 아니라 기록적인 폭우 및 장기간의 장마 등 환경적 요인이 음료 판매에 큰 영향을 미쳤다. 소비자들이 외출을 자제하면서 자판기나 편의점에서 구입하는 대신 온라인 쇼핑몰이나 대형 마트에서 대량으로 구매하는 모습이 관찰됐다. 일본은 곳곳에 자판기와 편의점이 있어 음료 시장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큰 만큼 외출 자제가 미치는 영향이 더욱 큰 것으로 분석된다. 코로나19로 인해 전체 음료 시장 규모는 감소했으나 개별 분야를 살펴보면 매출이 늘어난 품목도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외출 자제로 인해 소비자들이 집에서 음료를 마시는 경우와 생수 및 건강차의 수요가 급격히 늘었다. 또한 집에서 오랜시간 머물면서 건강에 대한 관심이 증가, 면역력을 향상시키는 발효유, 유산균 제품 등이 인기를 끌었다. 기업들은 이와 관련된 신제품을 시장에 차례차례 선보였다. 또한 외식이 어려워지면서 집에서 술을 마시는 분위기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