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6 (화)

  • 흐림동두천 20.3℃
  • 흐림강릉 24.1℃
  • 연무서울 21.0℃
  • 구름조금대전 24.5℃
  • 맑음대구 26.4℃
  • 구름많음울산 23.8℃
  • 맑음광주 24.2℃
  • 구름많음부산 21.8℃
  • 맑음고창 22.8℃
  • 흐림제주 20.1℃
  • 흐림강화 15.7℃
  • 맑음보은 24.1℃
  • 구름조금금산 23.4℃
  • 맑음강진군 23.7℃
  • 구름많음경주시 26.1℃
  • 구름조금거제 22.5℃
기상청 제공



[Hotel Grade Story] 오갈 곳 없는 중소형호텔, 내실 다져야 - ②

고질적인 문제점, 콘텐츠 부재 대부분의 중소형호텔이 밀집지역에 위치해 가성비만을 강점으로 내세우기 때문에 비즈니스 고객은 가장 가성비 높은 호텔을 찾게 되고, 가격경쟁은 심화된다. 게다가 필수 부대시설만을 유치하고 인건비를 절감해 가격을 낮췄다는 장점은 오히려 독으로 돌아왔다. 객단가는 더 이상 낮출 수 없고,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에 한계가 찾아왔기 때문이다. 오늘날처럼 호캉스를 누리는 고객들의 추세에 더 이상 따라갈 수 없게 된 것이다. 글로벌 관광산업의 상승세와 여가문화 개발에도 중소형호텔이 그간 호황을 누리지 못했던 이유다. 점유율이 높아지기 위해서는 비즈니스 지역 개발이 되거나 MICE 인프라가 발달해 행사가 많아지기를 바랄 뿐이다. 이런 문제는 현재 코로나19와 같은 특수상황에 빠르게 대처할 수 없는 이유 중 하나기도 하다. 특급호텔에서 발 빠르게 호텔 레스토랑을 HMR상품으로 전환하고, 패키지 상품을 개발하는 것과 다르게 중소형호텔에서는 상품을 개발할 인력조차 모자라기 때문이다. 비즈니스 특혜 없는 비즈니스호텔콘텐츠의 부재는 중소형호텔이 호텔업계에서 정확한 포지셔닝을 할 수 없다는 문제로 이어진다. <호텔앤레스토랑> 2018년

[Hotel Grade Story] 오갈 곳 없는 중소형호텔, 내실 다져야 - ①

지난 29년간 <호텔앤레스토랑>이 달려온 길들의 옆에는, 호텔업계 최전선에서 고군분투하는 중소형호텔들이 있었다. 중소형호텔은 특급호텔과 일반 숙박시설의 중간에서 투숙객들에게 합리적인 서비스와 시설을 제공하는 위치에 자리잡고 있다. 호텔산업이 안정적인 구조를 이루기 위해서는 중소형호텔들이 기둥의 역할을 할 수 있어야 하지만 아직 갈길이 먼 것이 사실이다. 중소형 호텔의 문제점으로 지속적으로 제기돼 온 것은 특급호텔과 고급모텔 등의 숙박시설 사이에서 중소형호텔이 차별화된 콘텐츠를 제공하지 못해 경쟁력을 갖추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다. 따라서 그동안 <호텔앤레스토랑>의 관련 기사들을 통해 중소형호텔들이 왜 경쟁력 있는 콘텐츠를 갖추지 못했는지, 앞으로 그 돌파구는 무엇일지 짚어봤다. 중소형호텔이란관광호텔업으로 등록된 호텔은 한국관광공사에서 호텔업 등급제 심사를 받아 1성~5성의 등급을 부여받는다. 2014년도까지는 무궁화로 등급을 표기해 3등급부터 특1등까지의 5단계를 나눴지만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이 급증함에 따라 2014년 말에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별등급 체계로 변경됐다. 본 기사에서는 기존에 특2등급, 특1등급으로 분류돼 현행법상



배너









배너

건강미용브랜드 건미식(建美食)에서 간편하게 따라 마시는 유자차, 달달유자 출시

유자차는 커피나, 녹차 못지 않게 오랫동안 꾸준히 즐겨온 대표적인 차다 보니, K-FOOD에 김치, 고추장과 함께 대표적인 식품으로 거론되곤 한다. 그야말로 국가를 대표하는 식품이라 할 수 있다. 그럼에도 기존에 시판되고 있는 유자차를 보면, 불편한 점이 참 많다. 수저도 필요하고, 손에도 묻고, 며칠 지나면 뚜껑도 안열리고, 몸에 좋은 껍질은 거의 먹지 않고 남기다보니, 음식물쓰레기 처리도 해야하는 번거로움도 있다. 건미식의 달달유자는 아무것도 필요없이 따라 마시기만 하면 된다. 기호에 맞춰, 따뜻한 차로, 무탄수를 넣어 유자에이드로, 요거트의 토핑 등으로 다양하게 즐길 수도 있다. 고흥의 유기농농가에서 잘 자란 엄선 유자에 유기농 설탕을 넣어 3개월이상 저온숙성을 하다보니 입안에 깊은 유자향과 달콤함이 은은히 감돈다. 껍질이 분쇄되어 들어가 있어 비타민C 등의 영양적인 것도 놓치지 않고 있다. 포장도 기존 유자차의 이미지를 벗어던진 산뜻한 일러스트를 입혀 누구에겐가 선물하고 싶은 아이템으로 또 한번 변신을 했다.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로 지속되는 요즘, 우울하고 답답한 시간을 달달유자로 잠시 달래봄은 어떨까. 코럼의 김산영 대표는 식품관련 공기업, 국제

<호텔앤레스토랑> 매거진, ‘호텔인네트워크’ 공동 운영 업무협약 맺어

<호텔앤레스토랑> 매거진(대표: 서현웅)은 국내 최초 전문직 파트타이머 공유&채용 플랫폼 호텔인네트워크(대표: 이정한)와 업무 협약을 맺고 공동 운영키로 했다. 호텔관광서비스업이 발전함에 따라 전문적인 인재를 요구하는 호텔들이 늘어나고 있지만 호텔 손익 문제로 정규 인력을 투입하기가 한계가 있다. 하지만 인력 시장에서는 현장의 풍부한 경험과 단련된 숙련도를 갖춰 바로 투입돼도 손색이 없는 전직 호텔리어들은 일자리가 찾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현재 호텔들은 업계 특성상 인건비 부담으로 인해 연회, 웨딩 등 행사에 대규모 아르바이트를 사용하고 있다. 하지만 아르바이트를 원하는 인원을 맞춰 쓰려고 해도 노쇼가 발생할 수 있어 필요한 인원보다 더 많은 수를 신청해야 하기 때문에 인건비가 많이 드는 현실이다. 설상가상으로, 단순한 서빙을 하는 데 불과한 아르바이트의 시급이 계속해서 오르고 주 52시간으로 제한되는 상황에 호텔의 인력 부담은 더욱 증가되고 있다. 호텔업계 인력난에 대한 해결책은 바로 정규직과 아르바이트 사이에 위치한 헬퍼서비스(전문직 파트타이머)를 사용하는 것이다. 전문직 파트타이머는 정규직과 같은 전문성을 갖춤과 동시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미리 보는 HR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