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8 (일)

  • 맑음동두천 5.6℃
  • 맑음강릉 10.5℃
  • 맑음서울 7.2℃
  • 구름많음대전 8.3℃
  • 흐림대구 8.8℃
  • 맑음울산 9.5℃
  • 맑음광주 9.4℃
  • 맑음부산 9.1℃
  • 맑음고창 9.3℃
  • 맑음제주 12.8℃
  • 맑음강화 8.4℃
  • 구름많음보은 8.1℃
  • 흐림금산 8.0℃
  • 맑음강진군 10.6℃
  • 맑음경주시 9.4℃
  • 맑음거제 10.1℃
기상청 제공

칼럼

전체기사 보기
정승호

[정승호의 Tea MASTER 42] 인물로 둘러보는 홍차산업의 근대 역사

정승호 칼럼니스트

오늘날 물 다음으로 많이 마시는 음료인티. 그 티 중에서도 전 세계에서 가장 소비가 많은 것이 홍차다. 홍차는 오늘날 동서양을 불문하고 건강 트렌드와 맞물려 밀레니엄을 세대를 중심으로 열풍이 불면서 미래의 트렌드가 됐다. 이번 호에서는 홍차의 확산에 획기적인 위업을 이룬 중요 인물들을 통해 근대 홍차 산업의 역사를 살펴보려 한다. 사진 출처_ 한국티소믈리에연구원 영국식 홍차의 대중화 ‘토머스 트와이닝’ 오늘날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홍차 문화의 기반은 ‘영국식 홍차(British Style Tea)’다. 영국에서 상류 계층이 즐기던 음료인 영국식 홍차를 대량 수입 및 상품화를 통해 대중적인 음료로 유통시킨 주인공이 바로 토머스 트와이닝(Tomas Twinning, 1675~1741)이다. 토머스는 동인도회사에 잠시 근무한 뒤 18세기 당시 영국에서 수입 열풍이 불었던 티에 주목해, ‘톰의 커피하우스(Tom’s Coffee House)’의 개장을 시작으로 트와이닝 브랜드의 역사를 열었다. 그 뒤 토머스의 2세인 대니얼 트와이닝이 선친의 사업을 이어받고 얼마 뒤 당시 영국의 시대적 사조인 금주운동이 펼쳐지면서 홍차의 대중화에 큰 역할을 했다. 이로부터 영국





배너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