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8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Hotel & Resort

[Hotel Show 2017] 대한민국 호텔·숙박 산업의 모든 것, 제4회 ‘2017 호텔쇼’ 성료


국내 유일의 호텔 및 숙박, F&B 산업 전시회로 2014년 첫 발을 내딘 호텔쇼가 올해 4회를 맞아 지난 10월 18일(수)부터 21일(토)까지 킨텍스에서 진행,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지난 3년 동안 시행착오를 거치며 보다 발전되고 안정화된 모습으로 참가업체와 참관객들에게 모두 좋은 평가를 받은 2017 호텔쇼.
올해로 26주년을 맞은 국내 유일 호텔산업 매거진, 호텔앤레스토랑과 20년 전시 경력을 지닌 미래전람의 시너지가 증폭돼 더욱 내실있는 전시회로 자리잡은 2017 호텔쇼를 소개한다.


새로운 브랜드로 탄생한 호텔쇼
지난해보다 규모를 늘려 총 150개 업체와 500부스가 참여, 4일간 4만 여명의 참관객이 다녀간 2017 호텔쇼. 올해부터 그 명칭을 ‘호텔 & 레스토랑 산업전(HOREX)’에서 ‘호텔쇼(HOTEL SHOW)’로 새롭게 변경, 보다 명확하게 전시회의 성격을 드러냈다. 2017 호텔쇼에는 객실용품(어메니티, 린넨 외), 호텔IT/솔루션, 전자제품, 위생/욕실기자재, 호텔 투자 & 개발 운영, 인테리어/익스테리어/가구, 냉·난방 공조 시스템, 외식 및 호텔 식음료 관련 등 다양한 품목을 선보이며 참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특히 호텔업계 종사자들에게 산업 전반의 트렌드를 일목요연하게 보여주고 실질적으로 필요한 정보를 전달하며 현장에서 체험과 상담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호텔쇼의 핫스팟
올해 호텔쇼는 부대행사를 줄여 장내를 정돈하고 참가업체 안에서 새로움을 느낄 수 있도록 꾸며져 전시회가 안정되고 진정한 B2B의 면모를 볼 수 있었다는 평이 많았다. 특히 호텔쇼에서 야심차게 준비한 디자이너스 객실 SHOW ROOM 코너에서는 ‘2017 호텔쇼’가 선정한 4인의 디자이너, 손종란, 윤종현, 문선희, 이성재 디자이너가 최근 호텔 객실의 화두를 각각의 개성과 감성으로 풀어냈다. 복잡하고 딱딱할 수 있는 전시장에서 잠시나마 객실을 통해 예술을 느낄 수 있었던 한편, 워커힐 호텔의 다락휴는 캡슐호텔을 그대로 전시장에 옮겨와 참관객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캡슐호텔 안을 직접 들여다봄으로써 객실 구성을 확인하는 이들도 있었지만 캡슐호텔의 깔끔하고 자연적인 디자인에 반해 그 자체를 개인적으로 구매할 수 없냐는 문의도 이어졌다.



호텔앤레스토랑의 부스도 인기만점이었다. 26주년의 위엄을 자랑, 부스에 창간호인 1991년 4월부터 지난 26년 동안의 창간기념호를 비치, 호텔산업의 역사와 호텔앤레스토랑의 발자취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1991년 창간호를 보면서 참관객들은 격세지감을 느끼기도 하고, 1991년 생들은 자신과 함께 태어난 잡지를 보며 신기함을 느끼기도 했다. 또 호텔 공부를 호텔앤레스토랑과 함께 하며 성장한 많은 이들은 차곡차곡 세월이 쌓인 호텔앤레스토랑 과월호를 들쳐보며 또다른 감동에 빠지기도 했다.
이와 함께 호텔앤레스토랑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해시태그 덧글달기, 전시장 곳곳에 숨겨진 호텔앤레스토랑 로고찾기 이벤트를 펼쳐 참관객들의 재미를 더했다.



업그레이드된 서비스
2017 호텔쇼 첫날 저녁에는 ‘2017 호텔쇼 디너 리셉션’을 마련, 호텔쇼 파트너사들을 초청, 한 자리에 모여 호텔쇼 첫날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앞으로 남은 기간, 의기투합 하자는 의미의 네트워크 장이 마련됐다.

한편 올해 호텔쇼 참여업체 중 눈에 띄는 곳 중 하나인 BMW 그룹 코리아는 전시장에 최상위급 호텔에 공급해 오던 럭셔리 세단 뉴 7시리즈를 선보이며 이목을 끌었다. 2015년 뉴 7시리즈 출시, 이후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 파크 하얏트 서울 호텔, 롯데 호텔 서울, 롯데 시그니엘 호텔, 콘래드 서울 호텔 등 최상위급 호텔에 지속적으로 뉴 7시리즈를 공급해온 BMW 그룹 코리아는 참관객들에게 뉴 7시리즈의 우수성을 소개하고 직접 내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무엇보다 호텔쇼를 방문하는 VVIP들에게 킨텍스까지 뉴 7시리즈 차량을 이용한 의전서비스를 제공, 호텔쇼의 품격을 업그레이드 시키는 동시에 시승을 통해 뉴 7시리즈의 장점을 체험해볼 수 있는 기회도 마련했다.



다양한 참가업체
이번 2017 호텔쇼에는 호텔업계 종사자뿐만 아니라 관광업계 관계자, 학회 연구원, 교수진 등 다양한 참관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호텔숙박산업 안에서 참가업체가 보다 다양해졌기 때문. 서울시관광협회, 호텔컨시어지협회 등은 4일 동안 협회의 활동을 적극적으로 알리는 홍보의 기회를 가졌다. 또한 공정무역기구 한국사무소도 참여해 호텔에서 사용할 수 있는 공정무역 물품인 린넨, 어메니티, 베버리지, 식품, 마스크 팩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 호텔 구매자들과 마케터들의 발길을 붙잡았다. 지난해에 이어 다양한 와인, 주류 업체들도 참가해 현장에서 가성비 좋은 제품들을 선보여 참관객들의 두 손을 무겁게 했다.



호텔쇼, 호텔산업의 소통의 장
올해 호텔쇼를 주로 찾은 이들은 대부분이 호텔·숙박 종사자이며 외식업 종사자, 유통 바이어 및 대사관, 정부 및 지자체 관계자 등 다양하다. 많은 이들이 호텔 산업의 정보 수집, 신규 거래처 파악, 호텔 리모델링 기획, 신제품에 대한 정보를 얻고자 2017 호텔쇼를 방문했다. 또 B2B 산업의 장으로 호텔 관련업계 종사자들이 한 공간에서 만나 서로의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는 비즈니스 소통의 기회가 됐다는 평이다.

최근 호텔 개발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호텔에 필요의 한 설비, 비품 등의 종류도 점차 다양해지고 있다. 따라서 호텔에 필요한 모든 것, 또 이러한 제품의 트렌드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자리에 대한 니즈도 높아지는 추세. 업계의 이러한 니즈를 반영해, 호텔쇼는 호텔숙박산업 발전을 견인하는 전시회로 매년성장을 거듭할 계획이다.



호텔쇼는 내년부터 연 2회 개최한다. 우선 3월 15일(목)~17일(토)까지 제주ICC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2018 제주 호텔쇼를 진행할 예정이며 기존대로 2018 호텔쇼가 10월 10일(수)~13일(토) 킨텍스에서 마련된다.
‘호텔쇼’ 참가업체 정보, 컨퍼런스, 이벤트 소식 뿐 아니라 호텔, 숙박 최신 이슈는 현재 호텔쇼 홈페이지 (www.hotelshow.co.kr)에서 매주 발송하는 뉴스레터를 통해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내년 제주 및 킨텍스
에서의 호텔쇼가 궁금하다면 호텔쇼 홈페이지에서 뉴스레터를 구독하면 된다.

관련태그

#호텔쇼  #2017호텔쇼  #hotelshow  #2018제주호텔쇼  #호텔앤레스토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