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0 (수)

  • 흐림동두천 4.5℃
  • 구름많음강릉 16.6℃
  • 박무서울 7.8℃
  • 박무대전 7.4℃
  • 연무대구 8.9℃
  • 연무울산 9.4℃
  • 박무광주 8.5℃
  • 구름많음부산 11.6℃
  • 흐림고창 4.5℃
  • 구름많음제주 10.7℃
  • 구름많음강화 3.1℃
  • 구름많음보은 3.6℃
  • 구름많음금산 3.6℃
  • 흐림강진군 6.0℃
  • 흐림경주시 6.0℃
  • 구름많음거제 9.2℃
기상청 제공

이용승

[Global Networks_ 호주] 정크푸드의 천국


지난 호에 다룬 호주의 슈퍼푸드에 이어 이번 달에는 상반된 주제인 호주의 정크푸드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우리에게도 널리 알려져 있는 정크푸드는 높은 칼로리, 설탕과 지방, 극소량의 비타민과 미네랄을 함유한 음식을 일컫는 말로, 우리가 일상에서 아주 쉽게 접하는 피자, 햄버거, 프라이드치킨 같은 음식들을 뜻한다. 높은 열량과 고칼로리로 인해 다이어트의 적이자 심하게는 암과 고혈압, 동맥경화를 유발시킬 수 있는 요인이 되기도 한다. 얼마 전 글로벌보건연구소에서 호주 전역의 슈퍼마켓에서 판매되는 4만여 개의 포장식품 중 ⅔가 건강에 해로운 양의 소금, 설탕, 지방이 있는 것으로 발견돼, 오직 이의 만이 건강관리기준에 적합하다고 발표한 바 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높은 열량에 의해 아이들의 성장에 필요한 필수영양소가 부족하다는 사실이 밝혀져 호주 어린이들의 ¼이 비만 혹은 과체중인 것으로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결과가 보고됐다. 또한 지난 2017년 호주인들이 식비로 지출한 850억 달러 중 거의 ¼에 달하는 170억 달러의 금액이 정크푸드에 쓰여진 것으로 나타났다. 정크푸드를 지속적으로 섭취함으로써 생겨나는 결과로는 우선 맛을 내기위해 쓰인 많은 양의 나트륨과 설탕, 그리고 트랜스지방으로 인해 성인병의 위험성이 늘고, 높은 칼로리로 인해 쉽게 체중이 증가된다는 단점이 있다. 섭취 후 소화시키는 데  많은 양의 에너지가 소비되다보니 쉽게 피로감이 증가하며, 트랜스지방이 콜레스테롤의 수치를 높임으로써, 혈액순환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 심지어 기억력과  집중력 저하를 가져오니 신체적으로 나쁜 점이 많다.


호주 내에서 대표적으로 유명한 정크푸드로 다양한 종류의 스낵 중 가장 인기 있는 셰이프(Shapes)가 있는데, 이는 얇게 슬라이스하고 튀긴 후에 소금으로 간을 맞춘 스낵으로 매년 5300만 개가 판매될 정도로 상당한 인기를 누리고 있는, 우리에게도 익숙한 프링글스와 같은 감자칩이다.


그 다음은 미트파이(Meat Pie)로, 호주를 찾는 관광객마저도 호주여행 중에 당연히 맛봐야 할 음식 중 하나가 될 정도로 세계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미트파이는 쇠고기와 양고기를 갈아서 만든 후 팬에 볶은 후 그레비소스를 부어 서서히 끓이고 여기에 메시 포테이토와 섞어 판매하는데, 이 또한 상당한 열량과 칼로리를 담고 있어 대표적인 정크푸드다.



그리고 이전에도 필자가 언급한 적이 있는 햄버거와 피자가 있는데, 대표적인 호주의 햄버거 체인인 헝그리 잭은 우리나라에도 곳곳에서 운영되고 있는 버거킹의 호주식 이름으로 필자가 거주하고 있는 시드니에만 해도 각 동네마다 최소한 한 곳이 위치해 있을 정도로 유명하다. 호주인들은 최소 하루에 한 번씩은 이 햄버거를 먹는 것으로 조사결과 알려지기도 했다. 또, 각 동네마다 각종 피자와 중동식 케밥, 파이를 파는 스낵바가 운영되고 있어, 한편으로는 끊을 수 없는 고칼로리의 유혹을 매순간 맞이해야 하는 곳이 바로 이곳 호주다.


이러한 정크푸드에 대한 사회적인 이슈들을 해결하기 위해 의학전문가들은 정크푸드에 대한 대중적인 광고를 엄격히 규제하고, 비만을 부르는 설탕음료에 한해서 추가적인 세금을 징수하는 등 해로운 음식에 대한 과세를 부과해야 한다는 주장을 강력히 제기하고 있다. 따라서 아동들의 정크푸드 섭취를 제한하기 위해 아동 대상의 모든 정크푸드 상업광고를 제한하고, 기존의 보여주기 방식에서 벗어나 모든 식음료 포장지에 의무적으로 건강등급을 표시하기 시작했다. 뿐만 아니라, 크리켓, 축구 등의 인기 스포츠 경기 안에서 정크푸드 광고를 제한하는 등 서서히 정크푸드에 대한 섭취와 접근을 줄이기 위해 정부 차원에서 노력이 진행 중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은 강력한 반대활동을 시작한 미국과 달리, 호주에서의 정크푸드에 대한  반대 활동은 극히 일부에서만 보여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용승
쉐라톤 시드니 온 더 파크 셰프


관련기사


배너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