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8 (목)

  • -동두천 -0.9℃
  • -강릉 5.1℃
  • 박무서울 1.2℃
  • 안개대전 3.3℃
  • 박무대구 5.4℃
  • 박무울산 5.8℃
  • 박무광주 4.7℃
  • 연무부산 5.4℃
  • -고창 4.3℃
  • 박무제주 9.7℃
  • -강화 -0.7℃
  • -보은 2.0℃
  • -금산 2.7℃
  • -강진군 5.5℃
  • -경주시 5.9℃
  • -거제 4.0℃
기상청 제공

카페 & 바

[Global Networks_호주] 퀸즈랜드주의 와인

지난 11월호, 뉴사우스웨일즈주의 와인에 이어 이번에는 호주북동쪽의 퀸즈랜드주의 와인에 대해 소개하고자 한다. 호주의 북동쪽에 위치한 퀸즈랜드주는 무더운 적도 바로 밑의 열대지역과 근접한 환경을 가진 기후를 토대로 오랜 역사를 갖고 와인을 만들어왔다.


그것이 바로 19세기 중반으로 거슬러 올라가는데, 1839년 그레니트 벨트에서 재배된 포도농장이 시초가 된 오랜 역사에도 불구하고 주목받기 시작한 것은 불과 몇 십 년이 안됐다는 것은 그만큼 앞서 알아봤던 뉴사우스웨일즈주에 비해 인지도나 생산량에서 조금 뒤쳐지는 편이기 때문이라고 볼 수 있다. 우리에게도 잘 알려진 브리즈번을 중심으로 골드코스트, 시닉림, 그레니트 벨트, 달링 다운즈, 투움바 등이 널리 알려진 와인산지인데, 지역마다 조금씩 다른 기후와 환경으로 인한 차이로 인해 각기 다양한 맛의 카르베네 소비뇽, 시라즈, 피노그리, 메를로, 리즐링, 그리고 샤도네이 등 수많은 와인들이 생산되고 있다.


먼저 퀸즈랜드를 대표하는 와인으로는 퀸즈랜드의 대표적 와이너리인 시로멧 와이너리에서 생산된 까르베네 소비뇽, 메를로, 그리고 비오니에 등이 있다. 뿐만 아니라 브리즈번을 대표하는 러브화이트는 은은한 꽃향기가 퍼지고 과일이나 부드러운 치즈와도 잘어울리는, 그레니트 벨트산으로 조금 높은 도수인 12도를 넘지만 달콤한 화이트와인이라고 할 수 있다. 그리고 세븐 신즈 샤르도네와 세븐 신즈 선와인이 있는데 이들은 나무색과 같은 진한 색과 농도를 가지고 있어 이점 또한 이곳 브리즈번과 퀸즈랜드를 대표하는 와인의 한 특징을 보여준다.


이제 지역별 특징을 알아보자면 먼저 첫 번째로 그레니트 벨트를 들 수 있는데, 해발 1000m에 위치한 호주에서 가장 높은 지역 중 하나로 알려진 곳으로 간헐적인 강수량과 적당한 열대성 기후를 가졌으며, 퀸즈랜드를 대표하는 와인산지로 알려져 있기도 하다.


여기서 생산하는 까르베네 소비뇽, 시라즈, 그리고 샤도네이 등이 퀸즈랜드에서 가장 많은 생산량을 보유하고 있다. 그 다음으로는 사우스 베넷지역인데 퀸즈랜드에서도 손꼽히는 떼루아와 포도재배에 적합한 기후를 바탕으로 메를로, 까르베네 소비뇽을 비롯한 레드와인과 샤도네이, 세미용등의 달콤하고 부드러운 화이트와인을 생산해 내고 있다. 이곳은 다른 퀸즈랜드내의 지역과는 조금 다르게 고급스럽고 미디움바디의 와인들이 주를 이룬다는 차이점을 보인다. 그리고 투움바 지역의 가장 중심에 있으며 150년의 역사를 가진 여러 규모의 와인제조회사를 운영 중인 달링 다운스, 최근 급성장하며 수많은 레스토랑과 카페가 즐비한 퀸즈랜드 코스탈, 마지막으로 35개가 넘는 와인 양조장을 지녔고, 샤도네이, 시라즈 그리고 세미용 와인을 비롯한 맑고 청량한 느낌의 과일향이 나는 와인을 주로 생산하고 있는 사우던 다운즈지역 등의 다섯 지역으로 구분 해볼 수 있다.


이에 더해 호주의 유명한 바로사벨리, 야라벨리, 그리고 헌터벨리 등과 같이 각주를 대표하는 와이너리가 있듯이 이곳 퀸즈랜드에도 시로멧 와이너리가 위치하고 있는데, 이곳은 브리즈번에서 비교적 근접한 곳에 있으며 540ac 규모의 포도농장을 보유하고 있다. 전통적인 그들만의 오랜 양조법을 바탕으로 널리 알려져 있어 연일 관광객들로 붐비고 있으며, 17여년의 짧은 역사임에도 불구 하고 퀸즈랜드를 대표하는 와이너리로 자리매김했다.




이를 토대로 종합해보자면 퀸즈랜드 와인의 특징은 크게 세 가지로 나눠 볼 수 있다.


첫째, 호주의 북동쪽이라 열대성기후를 바탕으로 한 산뜻하고 시원한 맛과 향이 나는 와인들이 주로 재배되고 있다는 점을 들 수 있고, 이에 열대기후에서 자란 산뜻한 꽃향기까지 더해져 전 세계적으로 매니아층에게 상당한 인기를 얻고 있다. 둘째로 앞서 언급 한대로 산뜻한 맛과 향을 바탕으로 여름에도 마실 수 있다는 건강 식단으로서의 이미지가 있다는 것이다. 무더운 날씨에 특히 입맛도 돋워주고 시원하게 마실 수 있다는 청량한 이미지가 있어 다른 주의 와인들과는 또 다른 차별성을 두고 있다. 세 번째로 해발 1000m에 이르는 고지대기후를 바탕으로 쌀쌀한 겨울날씨와 온화 하면서도 무더운 여름날씨가 조화를 이뤄 양질의 토양에서 재배된 포도를 사용한다는 점을 들 수 있겠다.


지금까지 퀸즈랜드주의 와인에 대해 알아봤다. 여름에 맞춰 호주를 방문할 계획이 있다면 퀸즈랜드의 산뜻하고 시원한 와인을 경험해볼 것을 적극 추천한다.





이용승
쉐라톤 시드니 온 더 파크 셰프


관련기사

관련태그

호주  와인  퀸즈랜드주  호텔  호텔앤레스토랑


배너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