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4 (목)

  • -동두천 17.9℃
  • -강릉 19.0℃
  • 서울 18.9℃
  • 흐림대전 20.7℃
  • 구름많음대구 19.9℃
  • 구름많음울산 19.4℃
  • 박무광주 19.4℃
  • 구름많음부산 20.2℃
  • -고창 20.1℃
  • 흐림제주 21.7℃
  • -강화 18.1℃
  • -보은 19.0℃
  • -금산 19.9℃
  • -강진군 20.6℃
  • -경주시 18.1℃
  • -거제 20.3℃
기상청 제공

호텔 & 리조트

W 호텔, 호주 퀸즈랜드에 W 브리즈번 오픈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의 계열사인 W 호텔 월드와이드가W 브리즈번을 오픈했다

 

샤이허 그룹 (Shayher Group)이 소유한 W 브리즈번은 브리즈번 강이 내려다보이는 최고의 위치에 자리잡고 있으며 햇살이 내리쬐는 퀸즈랜드(‘햇빛 주 Sunshine State’로 불리기도 함)의 남동쪽에 생동감을 더한다. 이 새로운 호텔은 급변하는 도시 스타일과 현대적인 디자인의 독창적인 조화를 호주 특유의 당돌한 관점으로 표현한다. 햇살 가득한 낮이든 열광적인 밤이든 도시의 활기찬 문화와 다채로운 나이트라이프를 즐기기에 W 브리즈번보다 더 좋은 곳은 없다.

 

브리즈번은 호주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도시 중 하나로 W가 새로운 차세대 라이프스타일을 선보이기 위한 이상적인 곳이다. 도심 중심상업지구 내 강변에 위치한 W 브리즈번은 유명한 이 지역의 역사를 기념한다. 호텔은 여유로운 분위기를 제공하고 ‘브리스베가스(Brisvegas, 브리즈번의 애칭)’를 위트 있게 수용하며 호주의 정체성 및 퀸즈랜드 동식물의 상징적인 요소와 연결된 브리즈번을 아우른다.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의 아시아 태평양 지역 럭셔리 브랜드 및 브랜드 마케팅 부문 브루스 라이드(Bruce Ryde) 부사장은 “브리즈번은 1년 내내 햇살이 내리쬐고 야외 라이프스타일을 즐길 수 있는 꿈의 여행지다. 또한 세계에서 가장 멋진 도시 중 하나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곳으로 W가 호주에서 다시 브랜드를 선보이기 위한 장소로 퀸즈랜드를 선택한 이유이기도 하다.”라고 설명하며, “브리즈번의 활기 넘치는 강가는 이 역동적인 도시와 퀸즈랜드의 남동쪽을 탐험하고 싶어하는 여행객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곳이다. 그래서 W 호텔의 대담한 디자인과 럭셔리를 해석하는 재미있고 현대적인 접근이 완벽하게 어울린다.”고 덧붙였다.

 

유명한 호주의 인테리어 디자인 회사인 닉 그레이엄 & 어소시에이츠(Nic Graham & Associates)는 혁신적인 디자인과 맞춤형 가구를 W 브리즈번에 반영했다. ‘꿈꾸는 강(A River Dreaming)’이라는 테마로 최근 몇 년 동안 도시의 사회적 현상에 있어 중요한 진원지가 된 브리즈번 강의 현대적인 모습이 호텔 전반에 걸쳐 두드러지게 표현됐다.

 

“자연의 경이로움뿐 아니라 다양성과 다문화성으로도 유명한 다양한 나라로서 호주만한 곳은 없다.”고 설명한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의 중화권을 제외한 아시아 태평양 지역 럭셔리 부문 지역 부사장 빅터 클라벨(Victor Clavell)은 “세련된 도시 공간과 음악, 패션 및 디자인을 통한 넘치는 열정으로 호주의 새로운 수도라고까지 알려진 브리즈번은 W 브랜드를 위한 이상적인 장소이다.”라고 덧붙였다.

매력적인 환영 (A Magnetic Welcome)

도착 순간부터 호텔은 감각적인 분위기로 고객을 맞이한다. 강의 갈대 목재로 만든 계단은 고객을 웰컴 데스크(Welcome Desk) 및 리빙 룸(Living Room, 호텔 로비를 일컫는 이름)으로 안내한다호주의 자연을 닮은 가공되지 않은 아름다움이 도착하는 입구부터 시작해 호텔의 공공 장소 전체로 이어지며존 니콜슨(John Nicholson), 루카스 그로간(Lucas Grogan) 및 레코 레니(Reko Rennie) 등 유명한 호주의 아티스트를 통해 대담하고 화려한 작품들도 감상할 수 있다.

 

브리즈번 W 호텔의 중심인 리빙 룸은 복잡한 무늬의 러그를 통해 다채로운 색의 연못을 보여주며, 벽에는 브리즈번 아열대 환경의 동식물이 표현되어 있다. 벤치 윗면과 바 앞면은 곡선 모양과 파도에 마모된 인근 절벽으로부터 영감을 얻어 만들어졌다. 잔디는 자연을 혁신적으로 해석하고 넓은 오픈 스페이스의 경계를 만들어 고객을 몰입시킨다.

 

W 브리즈번은 강 전망의 최신 기술 및 엔터테인먼트로 가득한 32개의 고급스러운 스위트 룸을 포함해 총 312개의 객실을 갖추고 있다. 객실은 전통적인 퀸즈랜드 주택에서 영감을 얻은 흰색 벽으로 꾸며져 있고, 객실 전반에 걸쳐 호주 문화를 대담하게 표현했으며, 10 갤런 짜리 드럼통의 ‘아웃백 목욕 경험’을 제공한다. 익스트림 와우 스위트(Extreme Wow Suite, 다른 호텔의 프레지덴셜 스위트를 일컫는 이름)는 강부터 산, 그리고 하늘까지 끝없이 펼쳐지는 파노라마 전망을 선사한다.

 

이 외에도 핸드백, 예술 작품, 홈 데코 및 고급 보석 등 희귀한 소품 및 컬렉션의 보물 상자가 있는 베커 민티(Becker Minty) W 더 스토어(W The Store)에서 다양한 제품을 구매할 수도 있다.

 

방목장에서 요리와 수영장까지 (Paddock to Plate to Pool)

W 브리즈번은3개의 독특한 다이닝 공간을 제공한다. 쓰리 블루 덕(Three Blue Ducks) W 브리즈번의 대표 레스토랑이자 퀸즈랜드에서 선보이는 쓰리 블루 덕의 첫 번째 레스토랑으로 브리즈번의 활기차지만 느긋한 문화와 더 덕(The Ducks)의 전설적인 방목장을 융화시켜 요리로 승화시켰다. 고객은 이 레스토랑에서 모든 요리에 가정식 영감이 스며들어있는 신선한 제철 요리를 즐길 수 있다. 리빙 룸 바(Living Room Bar)는 낮에는 조용한 라운지에서 밤에는 화려한 칵테일 바로 진화하는 곳으로, 고객들은 매일 밤 리퀴드 큐레이터(Liquid Curator)가 만들어주는 다채로운 수제 칵테일을 맛볼 수 있다. 또한 고객들은 세련된 썬 라운지에서 열기를 만끽할 수 있는 수영장 옆 � 덱(WET� Deck) 루프톱 바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도 있다.낮 또는 밤 언제든지 칵테일과 샴페인, 라이브 DJ 공연을 비롯해 호주 스타일 바비큐 파티와 함께 퀸즈랜드 최고의 강가 전망을 즐길 수 있다.

 

더욱 향상된 이벤트 (Elevated Events)

W 브리즈번의 1,100m² 규모에 달하는 행사 공간은 열정적이고 활기찬 회의 및 행사를 위한 무대를 제공한다. 595m² 크기의 그레이트 룸(Great Room)은 강의 구불구불한 모양과 잔물결 효과를 나타내는 디자인을 통해 뻗어나가는 듯한 공간의 거대한 스케일로 고객을 사로잡는다. 천정에는 맑은 퀸즈랜드의 아웃백 별빛을 연상시키는 260개의 반짝이는 불빛이 장식되어 있다. 최첨단 조명과 4미터 크기의 LED 벽면 패널을 통해 매력적인 프레젠테이션 및 디스플레이를 선보일 수 있으며, W 브리즈번은 퀸즈랜드에서 세계적 수준의 시청각 시설을 제공하는 유일한 호텔이다. 그 외 다목적 스튜디오(Studios) 및 스트레티지 룸(Strategy Room)은 전면 유리창 및 전용 발코니를 통해 멋진 강 전망과 눈부시게 아름다운 퀸즈랜드의 햇살을 선사한다.

 

활기를 되찾다 (Get Your Glow On)

몸과 마음, 영혼을 해독하고 스트레스를 해소하며 재충전할 수 있는 어웨이 스파(AWAY� Spa)에서는 소다쉬(Sodashi) 및 스킨돌(Skeyndor) 제품을 사용한 페이셜 및 마사지 트리트먼트를 비롯해 완벽한 뷰티 트리트먼트를 제공한다. 어웨이에서는 스파 경험을 향상시키기 위해 활력을 불어넣는 수영장, 휴식용 베드, His and Hers’ 소금 흡입실, 아로마테라피 스팀 룸 등을 갖추고 바깥 세상으로부터 벗어난 휴식처를 제공한다. 어웨이 스파는 또한 스타일 중심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헤어살롱, 에드워드 앤 코(Edwards And Co.)가 브리즈번에서 첫 선을 보이는 중요한 무대가 될 것이다. 벤치프레스 바벨을 들고 운동하고 싶다면 테크노짐의 최신 장비를 갖추고 퍼스널 트레이너가 상주하는 호텔의 (FIT) 헬스클럽을 이용할 수 있다.  


wbrisbane.com / www.facebook.com/WBrisbaneAUS  / www.instagram.com/w_brisbane

 

관련기사

관련태그

w호텔  w호텔브리즈번  메리어트w호텔  호주w호텔  호텔앤레스토랑


배너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