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6 (금)

  • 흐림동두천 9.7℃
  • 구름많음강릉 17.2℃
  • 서울 10.9℃
  • 흐림대전 14.9℃
  • 구름많음대구 16.1℃
  • 흐림울산 18.6℃
  • 흐림광주 17.0℃
  • 구름많음부산 17.3℃
  • 흐림고창 15.4℃
  • 맑음제주 17.4℃
  • 구름많음강화 10.8℃
  • 흐림보은 14.9℃
  • 흐림금산 15.7℃
  • 구름많음강진군 17.3℃
  • 구름많음경주시 20.4℃
  • 구름많음거제 18.4℃
기상청 제공

호텔&리조트

[신간안내] 호텔밥 44년, '전설의 수문장' 콘래드 서울 권문현 지배인 출간

URL복사

1977년 웨스틴조선호텔에 입사해 2013년에 정년퇴직, 같은 해에 다시 콘래드 서울에 채용돼 지금까지 44년째 호텔에서 일하고 있다. 하루에 9시간씩 서 있고, 1000번 이상 허리를 숙인다. 호텔의 다른 직원들이 두 손 두 발 든 고객을 전담 마크한다. 호텔 문 앞에 서는 자동차 번호판만 보고도 고객의 이름과 직함을 떠올리며, 외교관 차량에 붙어 있는 외국 국기를 보고 나라 이름을 전부 맞힐 수 있다. 호텔업계 ‘전설의 수문장(守門將)’ 권문현 지배인의 이야기다.


전깃불도 들어오지 않던 시골집을 떠나 상경해 건설 현장에서 일하던 중 ‘친구의 친구’ 소개로 우연히 웨스틴조선호텔 면접을 본 것이 호텔과의 첫 만남이었다. 그렇게 1977년 임시직 벨보이로 입사해 이듬해에 정사원으로 채용됐고 도어맨으로 호텔의 ‘최전선’을 지키다가 2013년 정년퇴직을 맞았다. 36년간의 긴긴 인연이었다. 그의 정년퇴임식은 SBS 〈모닝와이드〉에서 ‘특급호텔 36년 도어맨, 마지막 그날’이라는 타이틀로 방송되기도 했다. 권문현씨와 호텔의 인연은 거기서 끝나지 않고 이번에는 콘래드 서울로 이어졌다. 그렇게 호텔과 함께한 세월이 어느새 44년째다. 이제는 ‘평생직장’이라는 말도 듣기 드물어진 시대에 정년을 넘어서까지 현역으로 뛰고 있는 도어맨 권문현씨의 사연은 각별하다.

 

누군가를 반갑게 맞이하는 그 환대의 순간,
내가 당신을 기다렸다는 마음이 전해지는 순간,
나는 참 행복하다.

 

‘고객들과 제일 먼저 인사를 나누고 친분을 쌓을 수 있는 호텔의 최전선, 도어맨의 자리가 좋다’는 권문현 지배인이 44년간 호텔과 함께 걸어온 인생을 한 권의 책으로 펴냈다. 1부 〈당신과 나의 인연〉에는 ‘고집 센 막내’로 살아온 그를 ‘참 괜찮은 권문현이라는 사람’으로 거듭나게 해준 사람들 이야기가 담겨 있다. 2부 〈門, 問, 聞 그리고 Door〉에는 알게 모르게 천직이라고 여기며 44년간 몸담아온 호텔 이야기, 나아가 호텔리어를 꿈꾸는 이들이나 호텔을 이용하는 이들과 공유하고 싶은 이야기가 담겨 있으며, 3부 〈일을 한다는 것〉에서는 호텔은 물론 직장 생활 전반에 걸쳐 들려주고픈 이야기가 담겨 있다.


새로운 고객이 올 때마다 구리로 ‘키를 깎아서 올리던’ 시대, 호텔 객실마다 재떨이가 구비되어 있던 시대, 장관급 인물이 호텔을 방문할 때도 차량을 통제하고 레드카펫을 깔던 시대, 고객들에게 받은 팁을 모아 집을 산 선배 이야기가 공공연히 떠돌던 시대를 지나, ‘호캉스’가 유행하고 호텔 앞에 음식 배달 오토바이가 문전성시를 이루는 시대, 외국인 관광객이 스마트폰 어플로 직접 택시를 부르는 시대,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호텔이 처음으로 일부 영업을 중단해야 했던 시대까지, 저자가 호텔과 함께해온 긴 세월이 책 속에 고스란히 녹아 있다.

 

그런 만큼 책을 읽으며 추억 속 호텔을 소환하거나 혹은 지금과 사뭇 다른 과거의 호텔로 시간여행을 떠나보는 재미가 특히나 매력적이다. 또한 서비스업 종사자로서의 마음가짐과 태도, ‘갑질 고객의 화를 누그러뜨리는 마법의 질문’과 같은 노하우, 44년 동안 지각을 한 번도 하지 않은 비결 등, ‘베테랑 호텔맨’이 들려주는 흥미진진한 이야기들이 펼쳐진다.

 

누군가에게 호텔은 여행지에서 편안하게 잠자는 곳이고,
누군가에게는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이 있는 곳이고,
누군가에게는 제2의 집이며,
누군가에게는 따뜻한 감동이 있는 공간이다.

 

저자가 처음 호텔에 입사했을 때만 해도 ‘호텔’에 대한 인식이 그다지 좋지 않았다. 호텔뿐 아니라 관광산업이나 서비스업에 대한 인식 자체가 부족하던 시절이었다. 이후 점차 여행 산업이 발전하고 호텔의 ‘문턱’이 낮아지면서 이제 호텔은 우리의 일상 속으로 친근하게 들어왔다. 이 책을 통해 독자들은 호텔이라는 공간을 더욱 친숙하게 느낄 수 있을 것이고, 현직 혹은 미래의 호텔리어들은 ‘선배’의 값진 경험과 다정한 조언을 전해 들으며 한 발 더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힘을 얻을 수도 있을 것이다.
 

관련기사


배너

카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