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6 (화)

  • 흐림동두천 24.2℃
  • 흐림강릉 30.2℃
  • 흐림서울 25.8℃
  • 흐림대전 23.8℃
  • 흐림대구 29.4℃
  • 흐림울산 29.0℃
  • 흐림광주 27.6℃
  • 흐림부산 27.6℃
  • 흐림고창 27.6℃
  • 구름조금제주 30.7℃
  • 흐림강화 24.3℃
  • 흐림보은 23.1℃
  • 흐림금산 23.2℃
  • 구름많음강진군 28.5℃
  • 흐림경주시 29.8℃
  • 구름많음거제 26.9℃
기상청 제공
홍주석

[홍주석의 MICE GUIDE] 천년고도 경주, 왕의 도시 수원

-로컬커뮤니티와 함께하는 MICE

홍주석 칼럼니스트

Chapter 1. 경주 지붕없는 박물관, 경주 지붕없는 박물관으로 일컬어지는 경주는 신라 천년의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고도(古都)다. 경주는 삼국시대 신라의 수도이자 통일 이후에도 수도로서 그 지위를 이어가, 992년간 신라의 수도이자 역사의 중심지였다. 경주는 세계문화유산을 4개나 보유하고 있는 우리나라 대표 역사·문화의 도시이자 세계 그 어떤 도시에 견주어도 빠지지 않는 도시다. 신라는 흔히 황금의 나라로 불렸으며 그 수도인 경주는 ‘Golden City’로 불린다. 화려한 장식으로 치장된 금관을 비롯해 허리띠·귀걸이·목걸이·팔찌·신발·그릇 등 온갖 다양한 금, 금동제 유물들이 많이 출토되기 때문이다. 전 세계에 출토된 금관 14개 중, 무려 10개가 우리나라에서 나왔다. 출토된 금관 10개 중 6개가 신라, 3개가 가야, 나머지 1개가 백제의 것으로 모두 10개가 된다. 경주의 대표 문화유적지가 불국사와 석굴암이라는 것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불국사는 통일 신라의 불교 문화를 대표하는 건축물이고 석굴암은 석굴 사찰로 통일 신라의 종교와 예술, 과학을 한곳에서 보여주는 유적지다. 최신의 트렌드 및 새로운 콘텐츠를 접목하지 않아, 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