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1 (목)

  • -동두천 -13.0℃
  • -강릉 -9.1℃
  • 맑음서울 -12.0℃
  • 맑음대전 -10.6℃
  • 맑음대구 -8.1℃
  • 맑음울산 -6.4℃
  • 광주 -7.7℃
  • 맑음부산 -5.8℃
  • -고창 -8.2℃
  • 제주 -1.0℃
  • -강화 -11.4℃
  • -보은 -15.1℃
  • -금산 -14.9℃
  • -강진군 -5.4℃
  • -경주시 -7.2℃
  • -거제 -4.6℃
기상청 제공

투어리즘 & 마이스

다변화 추세 두드러진 방한 인센티브 시장, 중국 제외한 동남아 지역 관광객 전년대비 25% 증가


그동안 안보와 외교 문제로 방한 중국시장이 얼어 붙어 있었던 지난해, 동남아 등 중국을 제외한 지역의 인센티브* & 기업회의 단체 관광객 방한은 크게 활발해져 주목을 끌고 있다.

*인센티브 관광객: 일반 관광객에 비해 방한 소비액이 높아 관광산업의 질적 향상에 기여하는 고부가 관광객.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작년까지 중국을 제외한 지역의 방한 인센티브 관광객은 전년에 비해 약 25% 증가해 총 방문객이 18만 3307명으로 집계됐다. 국가별로는 ‘말레이시아(1만 6681명, 27.3%)’, ‘베트남(5만 6246명, 90.5%)’, ‘필리핀(4855명, 128.7%)’ 등 동남아의 주요 시장들의 성장세가 두드러졌고 그동한 인센티브 여행 실적이 미진했던 터키, 인도, 미얀마, 러시아 등도 상당히 높아진 수치를 기록해 향후 신규 인센티브 시장의 가능성을 보여줬다.


한편, 2017년 방한 인센티브 관광객은 2016년 총 27만 277명에서 2017년 총 20만 586명으로 2016년 대비 25.8% 감소한 수치를 보였다.


<표1. 2016, 2017 인센티브 관광객 유치인원>



동남아를 중심으로 한 인센티브 관광객의 증가는 그동안 중국에만 의존해왔던 관광시장의 다변화를 위해 한국관광공사가 펼친 마케팅이 주효했다는 점과 아시아 지역 신흥시장의 경제성장에 따른 수요가 맞물렸다는 점에 기인했다고 전문가들은 판단하고 있다.  관광공사 박철범 미팅인센티브팀장은 “2017년에 신흥 전략시장 유치를 위해 기존 지원제도의 폭을 공격적으로 확대해 방한의 매력을 어필했다.”며 “특히 작년 6월과 11월에 대만과 베트남에서 진행했던 인센티브 로드쇼에는 최대 규모의 기관과 업계가 참여해 현지에서도 큰 호응을 얻었던 바가 한 몫한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지속적인 방한 수요 창출이 기대된다.”고 이야기 했다.


<표2. 2017 기업회의/인센티브 단체 방한 현황>



관련태그

관광  관광시장  다변화  인센티브관광객  호텔앤레스토랑


배너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