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0 (월)

  • 맑음동두천 19.0℃
  • 구름조금강릉 18.0℃
  • 맑음서울 20.1℃
  • 맑음대전 19.7℃
  • 맑음대구 21.2℃
  • 구름조금울산 21.5℃
  • 구름조금광주 19.0℃
  • 구름많음부산 22.2℃
  • 맑음고창 19.1℃
  • 맑음제주 23.0℃
  • 구름조금강화 19.6℃
  • 맑음보은 17.6℃
  • 맑음금산 17.9℃
  • 구름조금강진군 18.3℃
  • 구름조금경주시 20.5℃
  • 구름조금거제 22.2℃
기상청 제공

호텔 & 리조트

[Hotel Developer] 첨단 ICT 호텔 개발, kt estate


지난 7월, 523실 규모의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이 문을 열었다. 이 호텔이 주목받은 것은 호텔 제 2의 격전지나 다름없는 동대문에 특급호텔로 선보인다는 것, 그리고 루프탑 수영장과 같은 시설적 차별점이 있다는 점 등 다양한 이유가 있지만 가장 큰 이유는 바로 KT와 kt estate가 국내 최초로 선보인 AI 호텔이라는 점이다. 이를 시작으로 KT와 kt estate는 앞으로 3개의 호텔을 더 개발, 오픈할 계획이다.


KT, ICT에 기반한 최첨단 호텔 개발
기술이 개발, 발전하면서 필요한 전화국의 수가 줄어들자 kt는 기존 전화국 자리에 임대주택, 오피스, 리테일시설, 그리고 호텔을 개발하고 있다. 2013년부터 진행해온 호텔개발사업은 5년의 시간을 거쳐 지난 7월, 첫 작품,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을 탄생시켰다.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은 ICT에 기반한 최첨단 호텔을 목표로 7월 3일 개관, 객실 331실, 레지던스 192실, 총 523실 규모로 전 세계 노보텔 최초의 ‘호텔&레지던스’ 복합브랜드다. 아코르 호텔스의 글로벌 스탠더드에 따라 아코르 앰배서더 코리아가 운영을 주관하고 있으며 KT 및 KT그룹사들의 기술인 AI 등 5G에 기반을 둔 서비스를 가장 먼저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향후 5G 대중화를 선도하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KT가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을 통해 선보이는 대표적인 솔루션은 모두 3가지. 스마트 컨시어지 ‘지니폰’, 호텔형 기가지니 ‘기가지니 호텔’, 동대문의 과거와 미래를 아우르는 ‘디지털 사이니지’다. 이를 통해 AI 호텔로서 편리함과 상생을 추구한다는 것이 KT측의 설명이다.



KT 기술 집약된 기가 지니 적용
KT의 AI 기술을 집약한 ‘기가지니 호텔’은 음성인식뿐 아니라 터치스크린까지 갖춰 객실에서 쉽고 빠르게 호텔의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다. 음성과 터치로 24시간 언제나 조명 및 냉난방 제어, 객실 비품 신청, 호텔 시설 정보 확인은 물론 TV 제어 및 음악 감상도 가능하다. 침대에 누워서 또는 다른 일을 하면서 “지니야, 커튼 열어줘”, “지니야, 실내온도 20도에 맞춰줘”하면 그에 따라 실행된다. 이후 객실에서 이용 금액을 확인하거나 체크아웃을 진행할 수 있는 등 진화된 컨시어지 기능, 목소리만으로 미니바, 룸서비스 등을 편리하게 결제까지 할 수 있는 기능들도 조만간 적용할 예정이다. 



지니폰으로 편의성 강화
KT는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 투숙객들에게 숙박기간 24시간 케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호텔 스마트 컨시어지폰인 ‘지니폰’을 제공한다. 지니폰은 호텔이나 인천공항에서 수령해 사용할 수 있으며 숙박 중 국내·외 통화 및 데이터 사용, 교통카드, 관광정보, 객실제어, 부가세 환급(Tax Refund) 등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또 호텔리어들이 직접 발굴한 호텔 주변 맛집 정보는 물론 한국관광공사 정보를 연계한 주요 여행지 및 축제 정보 등의 콘텐츠를 갖추고 있어 지역상권 활성화를 통해 주변 지역의 부동산 가치 향상에도 기여할 것이라는 게 KT측의 설명이다.


호텔 관리에도 첨단 시스템 도입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은 고객 서비스뿐 아니라 호텔 관리에도 첨단 시스템을 도입했다. 지능형 영상분석 보안서비스 ‘KT GiGAeyes’, KT가 선보인 세계 최초 통합 에너지관리 플랫폼 ‘KT-MEG’ 등이 대표적이다. KT GiGAeyes는 호텔 내부는 물론 외부에도 적용돼 실시간으로 외부인의 침입과 배회를 감지, 실시간 화재감시 및 범죄예방 등의 역할을 한다. KT-MEG은 호텔 전력 사용을 빅데이터로 분석해 전력 사용량 조회 및 예측, 피크시간대 전력 관리 등을 통해 최적의 에너지 관리 시스템을 제공한다.


2022년까지 3개 호텔 추가 오픈, 총 2000여 실의 객실 확보
KT와 kt estate는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을 시작으로 최첨단 ICT 기술을 접목한 글로벌 브랜드 호텔을 2022년까지 서울 시내 4개 핵심 상권에 선보일 계획이다. 내년 중에 압구정역 인근에 하얏트의 안다즈 브랜드로 호텔을 오픈하고 2021년 6월에는 송파에 아코르호텔스의 브랜드로, 2022년 4월에는 명동에 메리어트(예정) 브랜드로 문을 열 계획이다. 이로써 총 2000여 실의 객실을 확보하게 된다.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에 이어 선보일 3곳 호텔 역시 AI는 물론 5G 기반의 다양한 혁신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간이 될 전망이다. KT와 kt estate는 4곳의 첨단 ICT 호텔을 외국인 관광객이 5G를 비롯해 대한민국의 혁신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또 다른 ‘관광명소’를 만들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KT의 호텔들, 서울의 아이코닉한 호텔로
kt estate 개발사업본부 호텔개발팀 안진우 팀장



kt estate, 개발사업본부, 호텔개발팀에 대해 소개한다면?
kt estate는 KT의 기술발전에 따른 유휴전화국을 고객 관점에서 개발하고, 기존 KT의 부동산 자산을 관리하는 회사다. 이중 개발사업본부는 전국에 있는 KT의 다양한 부동산 상품(임대주택, 호텔, 리테일 등)을 검토해 개발, 운영하고 있다. 그 안에 호텔복합개발팀은 유휴전화국 중 호텔로 개발할 수 있는 부동산을 선별, 장기적인 포트폴리오 관점에서 각 사이트에 적합한 개발 콘셉트로 다양한 호텔을 개발하고 있다.


현재 4개 사이트를 운영, 개발하고 있는데 브랜드 선정은 어떻게 이뤄졌나?
각 사이트의 분석을 통해서 목표고객, 수요, 공급 등을 고려, 등급과 브랜드 성격(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등)을 규정하고, 20여 개의 브랜드 소싱 후 이들 국내외 호텔 운영사에게 RFP를 발송해 선정한다. 각 사이트마다 선호도가 있는 브랜드로 선정하는 것이 아닌 공정한 선정 방식(경쟁 PT, 위탁운영조건 등)을 통해서 선정하고 있다.


좀 더 구체적으로 이야기하자면 압구정은 지역 특성상 전형적인 비즈니스호텔보다 라이프스타일 호텔 브랜드가 맞다고 판단, 이와 어울리는 브랜드들이 경쟁했고 최종적으로 안다즈가 2019년 오픈한다. 국내 첫 도입 브랜드라 주변의 기대감이 높다. 송파의 경우 장기적으로 봤을 때 2030년까지 종합운동장, 장미아파트 등 주변 재개발 완료되면 오피스 중심의 마켓이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전통적인 비즈니스호텔 여기에 가족호텔, 레지던스가 함께할 수 있는 브랜드가 적합하다고 생각해 소피텔이 선정됐다. 즉 지역적 특성과 장기적으로 지역이 어떻게 변화할 것인가를 보고 브랜드를 소싱하고 있다. 


호텔개발 사업 방식이 궁금하다.
과거 약 5년 동안 마스터리스의 방식이 많았으나, 현재 마스터리스는 각 호텔 브랜드마다 지양하고 있어 글로벌 호텔운영사와 협업을 통해서 호텔개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REF, REITs, PFV 등 다양한 부동산 금융상품으로 호텔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나, KT는 부동산 포트폴리오 관점에서 전국 자산의 가치 극대화를 위해서 개발의 Full Line Service(기획, 개발, 자금, 운영)를 보유하고 있다. 이에 따라서 금융기법이 도입된 부동산보다는 자체자금으로 자체개발하고 있다.


KT에 호텔개발 사업은 어떤 위치를 차지하고 있나?
아무래도 다른 사업들과 달리 호텔은 B2C다 보니 더 집중되는 경향이 있다. KT에는 다양한 부동산 상품이 존재하며, 다양한 부동산을 포트폴리오 관점에서 관리하고 있다. 따라서 호텔 역시 적합한 사이트에만 개발하고 있다. 오히려 호텔보다 다른 상품이 더욱 크다. 임대주택도 이미 2000호를 보유하고 있으며 매출로 따지면 오피스가 주력상품이라고 할 수 있다.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을 최초로 오픈했는데 어려운 점은 없었나?
브랜드 최초로 레지던스 접목을 요구했는데 잘 융합이 됐다. 물론 어려운 점도 있었고 논쟁도 있었다. 앞서 말한대로 우리에게 B2C 사업은 호텔이 거의 유일하고 처음이다. 따라서 우리가 보는 관점과 총지배인, 운영사의 관점이 다를 수 있고 서로 해야 할 일이 상충될 수 있다. 하지만 서로 잘 결정하고 협업해 성공적으로 오픈하며 첫 달을 고무적으로 보내고 있다. 사실 사드, 호텔 양극화라는 동대문 시장의 특수성, 코스트 문제로 수영장 시설에 대한 반대의 목소리 등이 있었지만 오픈 시점에 차별화 포인트로 호캉스와 맞물려 잘되고 있다.


KT가 호텔사업을 진행함으로써 장점이 있다면?
KT의 ICT를 활용해 다양한 시너지가 발생하고 있다. 고객의 마케팅을 위한 다양한 활용(기가지니 등)과 호텔의 비용을 줄이는 솔루션(kt MEG), 고객의 안전을 위한 솔루션(KT GiGAeyes 등)으로 호텔의 매출과 비용 측면뿐만 아니라 안전까지 고려해 다양한 시너지를 창출하고 있다.


특히 모바일 컨시어지폰, 지니폰은 우리 호텔만 쓰는게 아니라 얼마 전 오픈한 레스케이프에도 사용하고 있어 다른 호텔에서도 니즈가 높다. 또 현재 아코르, 메리어트, 하얏트 등 글로벌 브랜드와 코워크하고 있으니 해외진출도 기대하고 있다.


호텔이 KT 기술의 시험의 장이 될 수도 있을 것 같다.
호텔은 철저한 부동산 사업이므로 KT의 솔루션을 시험해보고 테스트해볼 수 있는 곳은 아니다. KT는 ICT를 기반으로 고객에게 편리함을 제공하고 동반가치를 창출하는 것이 회사의 비전인 만큼 KT의 기술을 접목해 고객도 편리하고 호텔 코스트도 절감시켜 매출을 증대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에서 시작된 부분이다. 


앞으로의 계획은 무엇인가?  
우선 안다즈의 경우 재미있는 상업공간을 선모일 예정이고 상엄공간과 호텔이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으니 많이 기대해줬으면 좋겠다. 노보텔과 안다즈를 비롯 kt의 호텔들이 잘 자리를 잡아 서울의 아이코닉한 호텔이 됐으면 한다.


KT의 호텔들은 매각이나 유동화 계획 없이 끝까지 보유하면서 포트폴리오상 운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향후 4개 사이트를 모두 개발하면 개발 중심에서 운영 중심의 사업으로 변화할 것이다.



배너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