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7 (금)

  • -동두천 11.6℃
  • -강릉 18.8℃
  • 맑음서울 11.6℃
  • 박무대전 11.9℃
  • 구름조금대구 15.4℃
  • 구름조금울산 14.3℃
  • 박무광주 11.9℃
  • 구름조금부산 15.4℃
  • -고창 10.0℃
  • 맑음제주 15.3℃
  • -강화 11.0℃
  • -보은 9.9℃
  • -금산 9.4℃
  • -강진군 12.5℃
  • -경주시 15.4℃
  • -거제 16.9℃
기상청 제공

카페 & 바

2018 커피 시장 트렌드 '대세 커피 3V(Vintage, Velvety, Variation)'


지난 2월 관세청의 발표에 따르면, 작년 국내 커피 시장 규모는 사상 처음으로 10조원을 돌파했다. 국민 전체가 1년 동안 마신 커피가 약 265억 잔에 달해 1인당 연 평균 512잔의 커피를 마신 셈이다. 딱 10년 전인 2007년 204억잔에서 무려 30% 증가한 수치다.


이처럼 국내 커피 시장이 완연한 성숙기에 접어들고, 커피 애호가들이 꾸준히 늘어남에 따라 소비자들의 커피 기호는 점점 고급화, 다양화되는 추세로 발전하고 있다. 이에 커피 업계에서는 빠르게 진화하고 있는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한 다양한 신제품을 선보이고 있는 가운데, 최근 ‘3V’(Vintage, Velvety, Variation)가 요즘 대세 커피의 키워드로 주목 받고 있다. 3V는 숙성한 빈티지(Vintage) 커피 열매, 벨벳처럼 부드러운(velvety) 거품, 타 재료와의 변형(Variation)의 영문 이니셜이다.


캔커피도 이젠 빈티지(Vintage)시대
이제 캔커피 시장에도 숙성 커피 열매를 사용한 ‘빈티지 커피’의 시대가 열렸다. 코카-콜라사의 세계적인 커피 브랜드 조지아의 노하우를 살린 프리미엄 캔커피 ‘조지아 고티카’는 최근 720시간(30일) 숙성한 빈티지 커피 열매를 사용한 신제품 ‘조지아 고티카 빈티지’ 3종을 선보였다.


조지아 고티카는 지난 2015년 출시 이래 ‘좋은 커피 향이 좋은 커피 맛을 완성한다'는 브랜드 철학을 바탕으로 프리미엄 캔커피의 기준을 제시해왔다. 새롭게 선보인 ‘조지아 고티카 빈티지’는 720시간 저장고에서 숙성한 커피 열매를 사용해 숙성 커피 특유의 깊고 풍부한 커피 향과 맛을 담아 낸 것이 특징이다.

조지아 고티카 빈티지는 ‘조지아 고티카 빈티지 블랙’, ‘조지아 고티카 빈티지 라떼’, ‘조지아 고티카 빈티지 스위트 아메리카노’ 3종으로 구성됐으며, 패키지에는 우든 박스 콘셉트를 적용해 숙성 커피 열매의 그윽한 향이 느껴지는 빈티지한 느낌을 담았다.


집에서도 벨벳처럼 풍성하고 부드러운(Velvety) 거품을 즐기자
최근 벨벳처럼 부드러운 거품이 특징인 커피를 찾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우유 거품을 커피 위에 얇게 올린 ‘플랫화이트’나 뜨거운 에스프레소에 구름 같은 크림을 띄운 '아인슈페너’ 등은 소규모 커피 전문점에서 소개되어 스타벅스, 커피빈 등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에서도 잇달아 출시됐다. 이처럼 최근 벨벳 같은 거품을 담은 ‘벨벳티 커피’가 인기를 끌면서 가정에서도 카페 못지 않게 풍성하고 부드러운 거품을 구현할 수 있는 홈메이드 커피 머신이 주목 받고 있다.


스위스 전자동 커피머신인 ‘유라(JURA)’는 카페에서 즐기던 부드러운 벨벳 거품의 카푸치노나 카페라떼도 원터치로 쉽고 간편하게 즐길 수 있으며, 우유와 우유 거품을 자동으로 리볼빙하며 추출할 수 있다.

아예 카페 커피처럼 풍성한 거품을 만들어내는 우유 거품기도 출시됐다. 이탈리아 프리미엄 커피머신 브랜드 드롱기가 최근 출시한 ‘드롱기 구름치노 우유거품기’는 우유를 넣고 버튼을 누르기만 하면 손쉽게 풍부한 거품이 생성되며, 거품의 양과 온도 조절이 가능하다. 인스턴트 커피나 티백을 활용하면 에스프레소 머신 없이도 커피 전문점 못지 않은 다양한 레시피를 집에서 손쉽게 즐길 수 있다.


타 재료와의 조합(Variation)으로 다양한 소비자 입맛 공략
작년 질소(니트로) 커피 열풍이 불었던 프랜차이즈 커피업계에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다양한 부재료의 조화를 통해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각자의 기호에 맞게 커피를 즐길 수 있는 ‘베리에이션 커피’를 선보이고 있다.


커피빈 코리아는 벚꽃시즌을 맞아 체리블라썸 파우더를 활용한 ‘아이스 체리블라썸 라떼’를 선보였다. 이 제품은 달콤한 체리블러썸 파우더와 진한 에스프레소 샷의 조화가 특징이다. 커피전문점 카페드롭탑은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방탄커피’를 차용해 ‘버터커피’와 ‘버터라떼’를 선보이고 있다. 버터커피와 버터라떼는 주문 시 기존 아메리카노 또는 라떼에 직접 100% 유크림 버터 등을 섞어 기호에 맞게 즐길 수 있다.


한편 SPC그룹의 생과일 음료 브랜드 잠바주스는 최근 코코넛 밀크를 활용한 ‘코코넛 커피 스무디’와 ‘코코넛 커피’를 출시했다. 코코넛 커피 스무디는 콜드브루 커피에 100% 식물성 코코넛 밀크를 얼음과 같이 갈아 코코넛 칩 토핑을 올린 아삭한 식감의 커피 스무디다. 코코넛 커피는 코코넛 밀크의 달콤함과 커피 향이 조화를 이룬 이국적인 맛이 특징이다.

관련태그

커피문화  2018커피시장트렌드  대세커피  호텔앤레스토랑  식음료뉴스


배너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