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6 (수)

  • 맑음동두천 3.6℃
  • 맑음강릉 9.3℃
  • 맑음서울 3.8℃
  • 연무대전 5.2℃
  • 구름조금대구 5.6℃
  • 맑음울산 6.8℃
  • 연무광주 6.5℃
  • 맑음부산 7.2℃
  • 구름많음고창 6.4℃
  • 연무제주 7.8℃
  • 맑음강화 4.0℃
  • 흐림보은 3.6℃
  • 흐림금산 3.6℃
  • 구름조금강진군 7.2℃
  • 맑음경주시 6.2℃
  • 맑음거제 6.5℃
기상청 제공

카페&바

[Global Hospitality] 칠레 와인시장의 최신 트렌드

- 칠레, 프랑스, 이탈리아에 이어 전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많은 와인 수출
- 한국에는 FTA 체결 이후 유입 확대로 와인 대중화를 주도

URL복사

칠레 와인 시장동향

 

칠레는 대표적인 와인 생산국이다. 칠레에 와인산업은 국가 주요 산업 중 하나로 전체 GDP의 0.5%를 차지한다. 칠레와인협회(Vinos de Chile)에 따르면, 전체 인구 중 10만 명 이상이 와인산업(와이너리 53%, 교역 19%)에 종사하고 있으며, 현재 칠레에는 약 800여 개의 와이너리가 있는 것으로 확인된다. 다만, 2020년 와인 판매량은 2억 4000만 L, 판매금액은 15억 9960만 달러로 2018년 대비 크게 감소했는데, 이는 2019년 대규모 소요사태와 2020년 발생한 코로나19 영향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2021년 8월 현재 일일확진자 감소세 등 코로나 상황이 조금씩 좋아지고 있어 향후 와인산업은 점차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와인협회가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2021년 상반기 칠레의 와인수출액은 작년 동기 대비 14%, 수출량은 5% 증가한 바 있다.


한 와이너리에서 근무 중인 A씨는 “2019년까지만 해도 한국, 중국, 유럽, 인근 남미 등 전 세계 각국의 관광객들이 와이너리에 방문해 와이너리 투어와 함께 기념품으로 와인을 여러 병 사가곤 했다. 최근 코로나19로 와인 산업이 다소 침체돼 있지만 향후 상황이 좋아지면 다시 관광객들이 돌아올 것을 기대하고 있다.”라고 밝히며, 코로나19로 인한 와인 산업의 어려움과 함께 앞으로의 긍정적인 희망을 내비쳤다.

 

전 세계로 퍼져나가는 칠레 와인

 

칠레는 2020년 한 해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호주에 이어 다섯 번째로 많은 와인을 해외로 수출했다. Global Trade Atlas에 따르면, 칠레는 작년 총 14억 7000만 달러의 와인(HS 220421)을 수출했다. 주요 수출국은 중국, 브라질, 영국 순이다.


한국은 칠레의 8대 와인 수출국이다. 2020년 기준 한국은 칠레로부터 5800만 달러의 와인을 수입한 것으로 집계되며, 실제 한국에는 Casillero del Diablo와 1865 등 칠레를 대표하는 여러 브랜드가 널리 판매되고 있다.

 

 

칠레의 대표 포도 품종, Carmenere

 

‘까르미네르(Carmenere)’는 칠레 대표 포도 품종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원래 이 품종은 프랑스의 보르도 지역에서 널리 생산되던 품종이었으나 19세기 후반 ‘포도나무의 흑사병’이라고 불리는 필록세라(Phylloxera, 진딧물의 일종)의 대유행으로 유럽에서 멸종된 바 있다. 그러나 필록세라 대유행 이전 칠레로 건너온 까르미네르 품종이 남북으로 길게 펼쳐진 바다와 높고 험준한 안데스 산맥의 영향으로 살아남으면서 까르미네르는 칠레를 대표하는 포도 품종이 됐다. 현재 칠레 와인을 사랑하는 많은 사람들이 이 품종으로 만든 와인을 선호하고 있다.

 

칠레인이 사랑하는 와이너리, Santa Rita와 Concha y Toro

 

유로모니터 통계에 따르면, 2020년 칠레 성인 1인당 평균 15.8L(약 21병, 일반적인 와인의 경우 1병에 750mL)의 와인을 소비한 것으로 집계된다. 이 중 작년 한 해 동안 가장 많이 판매된 와인은 Santa Rita 와이너리의 와인으로 전체 와인 판매의 18.9%를 차지했다. Concha y Toro 와이너리 와인이 15%로 그 뒤를 이었다. 130년 이상의 역사를 가진 Santa Rita는 2016년 칠레 와인협회로부터 올해의 와이너리에 선정되는 등 뛰어난 와인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


칠레 최대 규모의 와이너리인 Concha y Toro는 해외에 가장 많은 와인을 수출하는 와이너리로 연간 1억 병 이상을 수출하고 있으며, 한국에는 까시에로 델 디아블로(Casillero del Diablo)라는 와인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칠레 최대 명절인 독립기념일 연휴, 와인 판매 특수

 

‘디에시오초(Dieciocho)’라고 불리는 독립기념일 연휴는 9월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진행되는 칠레 최대 명절로 대부분의 칠레인은 고향을 방문해 가족과 아사도(Asado, 바비큐)와 함께 다양한 주류를 소비한다. 이로 인해 연휴 전에는 와인, 맥주, 피스코(Pisco, 남미 전통주) 등 각종 주류 할인행사가 열린다. Conchay Toro가 공개한 자료에 의하면, 과거 3일간의 연휴를 위해 와인 판매량이 기존 대비 25%까지 증가하기도 했다고 한다.


지난 한 해는 코로나19에 따른 칠레 전역의 록다운으로 디에시 오초가 조용했으나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이 호전되면서 국민들이예년과 같은 연휴를 보냈으며 이와 함께 이 기간 와인 판매량도 증가했다.

 

 

시사점

 

2004년 한-칠레 FTA 체결 이후 많은 양의 칠레 와인이 한국에 수입되고 있다. 이러한 칠레 와인의 도입은 기존에 미국, 유럽에 집중돼 있던 한국의 와인산업에 큰 영향을 줬다. 과거 다소 비싸게 판매되던 유럽산 와인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렴한 칠레의 와인이 기존의 와인 소비의 흐름을 바꿨고 그 결과 값비싼 주류로 여겨지던 한국 와인 문화를 대중화시켰다.


현재 한국에는 값싼 칠레산 와인이 널리 알려져 있지만, 칠레산 프리미엄 와인은 상대적으로 적게 수입되고 있다. 칠레의 프리미엄 와인은 유럽의 유명 와인들과 함께 전 세계 와인의 상위권에 자주 선정되며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칠레의 여러 와인 가운데 아직 한국에 알려지지 않은 프리미엄 와인을 한국에 소개하고 도입한다면 와인을 통해 한국 소비자들이 지구 반대편에 있는 칠레를 보다 많이 경험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칠레 산티아고_ 홍기영 무역관

Source_ Global Trade Atlas, 유로모니터, 와이너리 Santa Rita 및 Concha y Toro,

일간지 Emol, 칠레 와인협회, KOTRA 산티아고 무역관 자체자료


배너

카드뉴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