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7 (목)

  • 구름조금동두천 24.2℃
  • 구름조금강릉 25.6℃
  • 흐림서울 23.8℃
  • 흐림대전 22.5℃
  • 대구 22.2℃
  • 울산 22.6℃
  • 흐림광주 24.0℃
  • 부산 22.4℃
  • 흐림고창 22.5℃
  • 제주 22.6℃
  • 구름많음강화 24.6℃
  • 구름많음보은 21.4℃
  • 흐림금산 21.3℃
  • 흐림강진군 24.1℃
  • 흐림경주시 23.7℃
  • 흐림거제 23.8℃
기상청 제공

호텔 & 리조트

일본 호텔을 여행하고, 배우는 기회, <매력적인 일본 호텔 이야기 - 유니크한 콘셉트의 21개 호텔을 만나다>



매력 넘치는 일본 호텔로 함께 떠나보실까요?
<매력적인 일본 호텔 이야기 - 유니크한 콘셉트의 21개 호텔을 만나다>
저자: 전복선 / 출판사: 주식회사 에이치알 / 가격: 1만 5000원
문의_ (주)에이치알 02-312-2828 / www.hotelrestaurant.co.kr


일본을 여행하며 투숙하는 호텔의 특별함을 배워볼 수 있는 시간! 창간 28주년을 맞이한 글로벌 호스피탈리티 전문 매거진을 발행하고 있는 주식회사 에이치알에서 <매력적인 일본 호텔 이야기 - 유니크한 콘셉트의 21개 호텔을 만나다>를 펴냈다. 이 책은 저자, 전복선 칼럼니스트가 지난 5년간 주식회사 에이치알에서 발행하고 있는 <호텔앤레스토랑> 매거진 ‘전복선의 Hospitality Management in Japan’코너에 게재한 60여 편의 글 중 호텔 21곳을 엄선해 엮은 책이다.


<책 소개>
 
2020년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일본에 관광객이 넘쳐나고 있으며 새로운 호텔들이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매력적인 일본 호텔 이야기 - 유니크한 콘셉트의 21개 호텔을 만나다>는 ‘콘셉트가 명확하고, 독특한 운영철학을 가지고 있으며 매력적인 호텔’ 21곳을 소개하고 있다.


일본 정부 관광국(JNTO)의 조사에 따르면, 방일 관광객 수는 2015년 이후부터 비약적으로 증가해 2016년에는 2403만 명, 2017년에는 2869만 명으로 집계됐다. 2018년에 들어서는 전년 대비 8.7% 증가한 3119만 명으로 통계를 시작한 이래 최고 기록을 경신했고, 이런 추세는 2020년 도쿄 올림픽을 전후해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베 정부의 관광전략회의에서는 일본의 관광시장 규모를 2020년 29조 엔, 2030년 37조 엔 규모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 가운데 호텔 수도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는데 현재 숙박업으로 등록된 곳은 약 1만 402개(료칸 3만 8622개) 규모지만, 2020년에는 1만 3100개, 2030년에는 1만 6637개로 6600개 남짓의 숙박업체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연간 550개의 새로운 곳이 문을 여는 셈이다.


이렇게 일본 호텔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저자는 럭셔리한 호텔부터 산골에 숨어 있는 작고 소박한 호텔까지 총 21개의 매력적인 일본 호텔을 골라 6개의 장으로 구분해  <매력적인 일본 호텔 이야기 - 유니크한 콘셉트의 21개 호텔을 만나다>를 펴냈다. 유명한 호텔, 규모가 큰 호텔, 비싼 호텔이라는 이유로 리스트에 포함시키지는 않았으며, 굳이 이 책이 아니더라도 소개된 자료가 많거나 이미 새롭지 않은 호텔들, 그리고 독특한 호텔이라고 하더라도 평이 좋지 않은 곳 역시 제외했다.


<호텔앤레스토랑>에 일본 호텔에 대해 소개한 지난 5년 동안 멋진 호텔들은 계속 등장했고, 어떤 호텔들은 성장했으며 더 깊어졌다. 지점이 늘거나, 다른 형태로 사업을 연계해서 펼치는 호텔들은 내용을 더 살찌웠고, 새로운 곳은 찾아가 보고 직원들과 이야기도 나눠보며 깊이 이해하고자 노력했다.


저자는 이 책을 펴내면서 일본에 관해 많이 배우고 놀랐다고 전한다. 이들이 얼마나 더 영리할 수 있는가, 세심할 수 있는가, 집요할 수 있는가 감탄하면서 정교함과 기발함이 어우러진 최고의 호스피탈리티를 한국에 소개하고 싶었다고 설명한다.


<매력적인 일본 호텔 이야기 - 유니크한 콘셉트의 21개 호텔을 만나다>는 ‘콘셉트가 명확하고, 독특한 운영철학을 가지고 있으며 매력적인 호텔’ 21곳을 선별해 소개하고 있는 만큼 2020년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일본의 색다른 숙박 체험을 원하는 이에게 좋은 가이드북이 되고, 호텔을 운영하고 마케팅하는 이들이 콘셉트를 잡는 데 영감을 주며, 앞으로 호텔업에 진출하고자 하는 많은 이들에게 좋은 길잡이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저자 소개>


저자는 5년 전부터 일본 도쿄에 살기 시작하면서 <호텔 앤 레스토랑>, <Chief Executive> 등 한국의 다양한 매체에 글을 기고하고 있는 칼럼니스트다.
잡지사 에디터, 방송국 작가, 호텔의 마케팅 파트장으로 약 15년간 현장에서 커리어를 쌓았다. 동아대학교에서 언론홍보학을 전공했으며, 일을 하면서 부산대학교 MBA학위를 받고, 부산대학교 경영컨설팅 박사학위를 취득함으로써 실무의 경험에 이론적 지식을 더할 수 있게 되었다. 2017년부터 약 1년간 영국의 케임브리지에서 남편, 딸과 함께 살았던 경험은 한국과 일본을 제3국에서 보다 객관적으로 바라볼 수 있는 기회가 되기도 했다. 일본에 살지만 여행자와 같은 시선으로 새로움을 발견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한국에 도움이 될 만한 현지의 무엇인가를 찾기 위해 오늘도 새로운 도전을 하고 있다.


<출판사 소개>


1991년 창간한 주식회사 에이치알의 <호텔앤레스토랑> 매거진은 호텔, 외식, 관광, 베버리지 등 호스피탈리티산업과 함께 호흡해온 전문지로 그동안 단 한 번의 결간 없이 매달 발행을 지속하고 있다.(2019년 7월호 통권 340호 발행) 지난 28년 동안 호스피탈리티산업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산업이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하며 업계의 바로미터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호텔앤레스토랑>은 독자들의 인사이트를 높이기 위한 심층취재기사뿐 아니라 업계 전문가들의 기고문을 통해 산업 관련 전문지식을 선별, 게재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호텔, 외식 산업 전문 전시회인 호텔쇼를 개최함으로써 업계 관계자들이 산업 트렌드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도록 하며 아카데미를 통해 자기계발과 함께 산업의 질을 높이고 있다.


*1991년 4월 <호텔앤레스토랑>(통권1호) 창간
*2009, 2011, 2013, 2015, 2016, 2019 문화체육관광부 우수잡지 선정
*2014년~ 매년 10월 호텔쇼 개최_ 킨텍스
*2019년 매달 호텔 리본 프로젝트 진행(호텔 운영 관련 강연회)
*그외_ 단행본, 이미지사업, 아카데미사업, 각종 포럼 개최


<목차>


매력적인 일본 호텔 이야기
- 유니크한 콘셉트의 21개 호텔을 만나다 -


Story 01 료칸과 호텔 사이
14_ 도심 속 미래형 료칸 … 호시노야 도쿄
24_ 아만 리조트 최초의 도시형 호텔 … 아만 도쿄
32_ 자부심에 명성을 더하라 … 스이란 럭셔리 컬렉션 호텔 교토


Story 02 예술을 담은 호텔
42_ 세상에 없던 예술의 섬 … 베네세 아트 사이트 나오시마
50_ 아트 속에 머물고, 아티스트를 지원한다 … BnA 스튜디오 아키하바라
58_ 세계 최초의 핀 율 호텔 … 하우스 오브 핀 율 하쿠바
66_ 스누피를 추억하다 … 피너츠 호텔 인 고베


Story 03 공간의 변신
76_ 스타일리시한 자전거 호텔 … 오노미치 U2 호텔 사이클
86_ 속옷 기업 와코루, 마치야를 위기에서 구하다 … 교노 온도코로
96_ 고민가 호텔 프로젝트 … 닛포니아
104_ 호텔이 된 은행과 미술관 … 하코바 하코다테


Story 04 움직이는 럭셔리 호텔
114_ 지역을 밝히는 일곱 개의 별 … 나나츠보시 인 규슈
124_ 가장 핫한 크루즈 트레인 … 트레인 스위트 시키시마
134_ 바다 위의 료칸 … 간쯔우


Story 05 자연 속에 머무는 공간
144_ 천공의 숲 … 텐쿠노모리
152_ 료칸의 전통은 우리가 지킨다 … 카센안 세니온센 이와노유
160_ 농사짓는 호텔 … 리조트 인 야마이치


Story 06 작지만 매력 있는 호텔
170_ 우아하지 않지만, 싸구려도 아니다 … 무지 호텔 긴자
180_ 책을 좋아하십니까? … 북 앤 베드 도쿄
188_ 다실에 머문다면? … 호텔 젠 도쿄
196_ 지역을 품은 도심 관광 호텔 … OMO5 도쿄 오오츠카


<본문 中>


도쿄는 일본의 중심이지만, 교토는 일본의 자부심이다. 이런 교토의 자부심은 어떤 브랜드가 이곳에 들어오든 그들을 모두 ‘교토스러움’을 담은 분위기로 변화시킬 만큼 강력하다. 이는 최근 속속 문을 열고 있는 세계적인 인 호텔 역시 마찬가지다. 
- 자부심에 명성을 더하라, 스이란 럭셔리 컬렉션 호텔 교토 中

나오시마를 만나고 나서는 왜 꼭 이렇게 외딴곳이어야 했느냐고 더 이상 푸념을 늘어놓을 수가 없었다. 나오시마는 과도하게 도시화가 이루어진 도쿄를 반면교사로 삼아 진행된 예술 프로젝트였기 때문에 도쿄에서 멀면 멀수록 더 좋았던 셈이었다. 산 넘고, 물 건너 찾아간 곳은 더 이상 낙도(落島)가 아니라 현대 예술의 중심(中心)이었다.
- 세상에 없던 예술의 섬, 베네세 아트 사이트 나오시마 中

한국에도 역사가 오래된 많은 한옥들이 있다. 하지만 이들을 유지하고 관리하는 데는 많은 비용과 녹록지 않은 수고가 수반되다 보니 한옥의 가치를 재창출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런 점에서 오래된 한옥을 보전하고 이것을 비즈니스로 만드는, 한국에도 와코루 같은 기업의 등장이 필요해 보인다.
- 속옷 기업 와코루, 마치야를 위기에서 구하다, 교노 온도코로 中


역사적인 건물을 레노베이션해 새로운 용도로 만들 경우, 건물의 원래 용도와 현재 용도 사이의 갭(Gap)이 가져다주는 효과는 크다. 은행과 미술관이 호텔, 레스토랑으로 변신하고 원래 용도에 대한 상식에서 벗어난 새로운 용도에서 발생하는 ‘갭의 가치’가 하코바 하코다테의 의미를 더해준다.
- 호텔이 된 은행과 미술관, 하코바 하코다테 中

료칸이 서양의 호텔과는 완전히 다른 카테고리에 있듯이 간쯔우 역시 서양의 크루즈와는 차별화된 새로운 장르를 만들어냈다. 유유자적 정취와 여유를 즐기고 싶은 여행자에게 일본의 료칸식 크루즈라는 새 선택지가 주어진 것이다.
- 바다 위의 료칸, 간쯔우 中


호텔에 관심이 있거나 업계에 종사하는 사람이라면 한 번쯤 타지마 타테오 사장이 갖고 있는 독특한 미션과 비전을 떠올려봤으면 하는 바람에서였다. 사람들이 이상향으로 꿈꾸는 공간, 자연과 함께 지친 심신을 회복하고 재생시키는 공간, 미래를 창조하는 공간을 만들고자 했던 그의 오랜 노력이 바로 텐쿠노모리가 됐다. 비효율적이지만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낸 텐쿠노모리, 최근 한국의 새로운 호텔들이 폭발적으로 늘어가고 있는 상황에서 한 번쯤은 되새겨봐야 할 호텔의 가치가 아닌가 한다.
- 천공의 숲, 텐쿠노모리 中


료칸의 매너를 아는 고객과 같이 료칸다운 료칸을 만들어가는 것이 가장 중요한 사명이라고 생각하는 곳, 고객 만족만큼 직원 만족이 중요하다는 신념으로 직원과 직원 가족에게 정성을 쏟는 곳, 이와노유 이야기가 시작된다.
- 료칸의 전통은 우리가 지킨다, 카센안 세니온센 이와노유 中


우리는 작은 것은 경원시하는 경향이 있다. 캡슐 호텔과 같은 숙박시설은 작고 불편하니 당연히 가격이 싸야한다고 생각하고, 고객들은 고통 감수를 통해 돈을 절약할 수 있다는 만족감에 이곳을 찾았다. 하지만 이 작은 공간은 모던하게 재해석된 일본의 미적 가치를 담고, 일본의 아이덴티티를 반영함으로써 일본의 정신과 문화를 담은 곳으로 재탄생되었다. 공간적 한계를 오히려 ZEN의 정신과 연결시킨 이번 시도는 일본의 호텔이 스스로의 한계를 넘어 새로운 도약을 이루는 저력을 보여주는 듯하다.
- 다실에 머문다면? 호텔 젠 도쿄 中


<추천사>


<매력적인 일본 호텔 이야기 - 유니크한 콘셉트의 21개 호텔을 만나다>는 ‘콘셉트가 명확하고, 독특한 운영철학을 가지고 있으며 매력적인 호텔’ 21곳을 선별해 소개하고 있다. 이 책은 2020년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일본의 색다른 숙박 체험을 원하는 이에게 좋은 가이드북이 되고, 호텔을 운영하고 마케팅하는 이들이 콘셉트를 잡는 데 영감을 주며, 앞으로 호텔업에 진출하고자 하는 많은 이들에게 좋은 길잡이가 될 수 있을 것이다.
-<호텔앤레스토랑 매거진> 서현진 편집장 -


일본의 숙박시설은 료칸, 호텔, 민숙, 펜션 등의 이름으로 불리고 있고 각각의 특색이 있다. 최근에는 1박 2식, 두당 숙박요금 정산 등 일본 특유의 료칸 숙박방식도 시대의 흐름에 따라 변화하고 있는 듯하다. 즉 일본 료칸 서비스가 최고라는 오카미(안주인이라고 하는 흔히 여사장님)의 자부심도 개인의 프라이버시를 중요시하고 글로벌해지는 손님의 니즈에 맞춰 융통성을 발휘하고 있는 것과 같다. 이 책은 일본의 숙박시설 중에서도 작가 특유의 세심한 고찰로 선발된 호텔과 료칸을 소개하는 책이다. 손님으로 가는 사람들에게는 물론, 일본의 접객의 세심함이나 관련 사업을 배우고자 하는 분들에게도 도움이 될 듯하다.

-일본정부관광국(JNTO) 유진 -


<책 개요>


저 자_ 전복선
발행인_ 서동해
편집인_ 서현진
디자인_ 조시내
인쇄·제본_ 평화당인쇄(주)
초판_ 2019년 6월 25일
발행처_ (주)에이치알
출판등록_ 제313-2007-125호
ISBN_ 978-89-959734-2-4
CIP_ CIP2019023991
주소_ 서울시 마포구 연남로 63 천호빌딩 3층
전화_ 02-312-2828
팩스_ 0505-312-2828
이메일_ hrhotelresort@hanmail.net
홈페이지_ www.hotelrestaurant.co.kr
페이스북_ www.facebook.com/hoteltrends/
블로그_ https://blog.naver.com/hoteltrend
포스트_ https://post.naver.com/hoteltrend





















배너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