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앤레스토랑 뉴스레터 신청하기 3일 동안 보지 않기 닫기

2024.07.19 (금)

호텔&리조트

이랜드파크 켄싱턴호텔앤리조트, 위생등급 평가에서 최고의 별 획득

 

이랜드파크 켄싱턴호텔앤리조트가 운영 중인 전국의 식음(Food&Beverage)업장 35곳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식품접객업소 위생등급 심사에서 ‘매우우수’ 인증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위생등급제는 식약처가 17년 5월부터 위생등급 지정을 희망하는 음식점을 대상으로 위생 수준을 평가해 위생관리가 우수한 업소에 ‘위생별’ 등급을 지정하는 음식점 위생등급 제도다. 식약처가 지정한 한국식품안전관리등급원이 까다로운 현장 평가와 판정을 통해 ‘매우우수(위생별 3개)’, ‘우수(위생별 2개)’, ‘좋음(위생별 1개)’ 등 총 3단계 등급을 부여하며, 부여한 날짜로부터 2년이 지나면 재심사를 통해 다시 평가받아야 한다.

 

이랜드파크 켄싱턴호텔앤리조트는 18년부터 각 호텔과 리조트에서 2년마다 심사를 신청하며 위생관리를 철저히 하고 있다. 올해는 심사 대상인 35개의 업장을 신청해 모두 위생등급 ‘매우우수’를 받았다. 켄싱턴호텔앤리조트의 식음업장 35곳은 최고 수준의 위생등급을 인정받아 운영돼 고객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다.

 

이랜드파크 관계자는 “서울, 강원, 제주 등에 위치한 전국의 켄싱턴호텔과 리조트의 운영 식음 영업장이 위생관리 평가에서 모두 ‘매우우수’ 등급을 받아 기쁘다. 앞으로도 자체 위생 관리 검증 시스템을 더욱 강화하고 전국의 켄싱턴호텔앤리조트에서 고객이 안심하며 이용할 수 있도록 위생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오는 2026년 상반기에 오픈하는 럭셔리 리조트 ‘그랜드 켄싱턴 설악비치’도 ‘매우우수’ 등급의 위생 수준을 평가받을 수 있도록 자체 위생관리 시스템을 도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랜드파크는 지난해 켄싱턴호텔앤리조트의 최상위 브랜드 포트폴리오 ‘그랜드 켄싱턴’을 론칭했다. 그랜드 켄싱턴의 첫 모델로 강원도 고성에 그랜드 켄싱턴 설악비치를 2026년 상반기 오픈할 예정이며, 그동안 쌓아온 약 30년의 운영 노하우와 서비스 명성을 바탕으로 최고의 시설과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배너

기획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Hotel&Dining Proposa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