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5 (월)

  • 맑음동두천 12.2℃
  • 구름조금강릉 13.0℃
  • 맑음서울 12.5℃
  • 구름많음대전 14.2℃
  • 구름많음대구 11.6℃
  • 흐림울산 10.6℃
  • 맑음광주 12.9℃
  • 구름조금부산 12.9℃
  • 구름조금고창 13.6℃
  • 구름많음제주 15.3℃
  • 맑음강화 11.1℃
  • 흐림보은 10.2℃
  • 흐림금산 12.6℃
  • 맑음강진군 12.5℃
  • 구름많음경주시 11.0℃
  • 구름조금거제 12.0℃
기상청 제공

호텔&리조트

[30th 특집_ 20c Hotel] 호텔앤레스토랑 속 호텔 다시보기_ 1991년 4월~1991년 12월 - ①

URL복사


1991년 4월 세상에 첫 선을 보인 <호텔앤레스토랑>은 그동안 단 한 번도 빠짐없이 매달 독자들과 마주하고 있다. 올 2021년은 <호텔앤레스토랑> 탄생 30돌로 이를 기념하기 위해 지난 <호텔앤레스토랑>을 통해 20세기 호텔들의 모습을 살펴보는 지면을 마련했다. 호텔의 로비와 객실, 레스토랑과 요리, 호텔에 걸렸던 작품들, 근무했던 이들의 옷차림, 호텔에서 사용한 각종 기물과 비품 등.


<호텔앤레스토랑> 과월호에 게재됐던 광고와 기사들을 통해 과거로의 시간여행을 떠나보자.

✽호텔, 장소 등 명칭은 당시 매거진에 게재된 표기 명에 따랐다.


1991년 4월_ 호텔앤레스토랑 창간호(통권 1호)




표지 해운대 풍광을 한 눈에 바라볼 수 있는 부산 파라다이스 비치호텔의 로비 라운지 크리스탈 가든




1~2 창간호에 게재된 키폰 광고_ 현 LG 전자의 전신인 GoldStar(금성전자)통신의 컴퓨터 키폰이다. 호텔에서 사용하는 키폰의 버튼은 어마어마하다. 내선이 96회선까지 된단다. AS센터를 사랑방이라고 표시한 부분이 재밌다.




3 창간호부터 꾸준해 <호텔앤레스토랑>은 호텔 장소별 ‘이달의 베스트 인테리어’를 게재했다. 그 첫 주자는 하얏트 일식당 아카사카. 아카사카는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 대표 일식당으로 운영되다 2019년 문을 닫았다. 




4~5 이때나 지금이나 호텔의 고민은 변함이 없다. 인력 축소와 운영 효율화. 창간 특집으로 호텔 관련 전산시스템에 대해 알아보는 기사가 마련됐다. 




6 우리나라 최초의 이탈리안 레스토랑, 라칸티나(La Cantina)는 1967년 문을 열었으며 삼성의 창업주 故 이병철 회장이 즐겨 찾던 곳으로 <호텔앤레스토랑>에 자주 소개됐다.


1991년 5월(통권 2호)




표지 호텔 건물 내외부를 이조시대 궁궐모습으로 재현한 코모도호텔 전경




1 <호텔앤레스토랑>이 선정하는 ‘이달의 베스트 인테리어’. 5월 호의 주인공은 오스트링 쉔브룬 궁전의 분위기를 느끼게 하는 호텔 롯데의 쉔브룬 바다.




2 정부가 1990년 말 호텔업을 소비성 서비스업으로 지정하며 규제를 강화할 것을 예고해 업계의 반발을 샀다. 




3~4 ‘기획취재, 서울시내 호텔들 비지니스맨 위한 점심 메뉴 개발’. 호텔들이 내놓은 메뉴가 저렴한 가격으로 인기였다는데, 메뉴 플레이팅과 가격을 비교해보는 재미가 있다. 




5~6 당시 소련의 고르바쵸프 대통령이 사상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해 제주신라에 묵었는데 이때의 호텔의 준비 상황들을 세세히 사진과 함께 소개하고 있다. 


1991년 6월(통권 3호)




표지 웨스틴 조선호텔




1~2 호텔 롯데 이태리식당 ‘베네치아’와 서귀포에 위치한 이태리불란서식당 ‘르쟈르당’, 팔레스 호텔 중식당 ‘서궁’이 ‘이달의 베스트 인테리어’에 선정됐다.




3 많은 호텔들이 <호텔앤레스토랑> 매거진에 광고를 게재했는데 호텔 인터컨티넨탈 서울 광고가 특히 눈에 띈다. 강남 한복판에서 약속시간을 맞추기 위해 뛰어가는 비즈니스맨의 열정을 표현했다.




4 그래도 다른 분야보다는 호텔산업에 여성의 진출이 많았지만 높은 직급에 오르기는 힘들었다. 하지만 여성 최초로 호텔롯데 최호숙 씨가 2급 지배인 자격증을 따냈다. 


1991년 7월(통권 4호)




표지 ‌2년 여 리노베이션을 끝내고 재개관한 더 웨스틴 조선 비치




1 당시 <호텔앤레스토랑>에 게재된 업무용 PC 광고다. 엄청난 두께의 모니터와 투박한 키보드. 하드디스크를 꽂는 모뎀의 크기도 눈에 띈다. 하지만 당시에는 굉장히 세련된 컴퓨터였고 앞선 시스템이었을 것이다.  




2~3 서울시내 특급호텔은 얼마 전까지도 여름이 비수기였다. 최근에는 지방에서 서울로, 또는 서울에서도 호텔로 호캉스를 떠나는 이들이 많아져 점유율이 많이 높아졌다. 1991년 기사에서 여름 비수기를 타계하기 위해 호텔들이 내놓은 패키지 상품을 소개하고 있는데 패키지 상품에 대한 설명이 눈에 띈다. “88올림픽 전후로 패키지 상품이 탄생했는데 기존 객실료가 30~40% 할인되고 부대시설 무료, 아침 저녁 등 1일 1회 무료식사권 등을 한데 엮어 판매하는 것”이라고 설명돼 있다. 당시 스위스그랜드호텔의 패키지가 11만 원, 신라호텔이 11만~15만 원, 롯데호텔이 9만 2000~11만 2000원, 워커힐호텔이 10만~15만 원의 금액을 보이고 있다. 




4~5 <호텔앤레스토랑>이 선정하는 ‘이달의 베스트 인테리어’. 25m와 채광을 자랑하는 인터컨티넨탈의 메트로폴리탄 헬스클럽 내 실내수영장과 호텔 신라의 실내풀장, 세종호텔의 헬스클럽, 하얏트 리젠시 서울의 실내수영장이 소개됐다. 


내일 호텔앤레스토랑 속 호텔 다시보기_

1991년 4월~1991년 12월 - ②가 게재됩니다.


다음 편이 궁금하시다면?

↓↓↓↓↓↓↓↓↓↓

호텔앤레스토랑 속 호텔 다시보기_

1991년 4월~1991년 12월 - ②


배너

카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