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앤레스토랑 뉴스레터 신청하기 3일 동안 보지 않기 닫기

2024.05.22 (수)

호텔&리조트

佛 미쉐린 3스타 셰프팀 직접 출격...시그니엘 서울, 야닉 알레노 내한 기념 스페셜 디너 운영

- 시그니엘 서울 스테이, 오는 23일 60명 한정 갈라 디너 개최
- 스테이 본진 격인 ‘파비용 르두아앵’팀 내한해 프렌치 미식 경험 선사

 

프렌치 파인 다이닝의 거장 야닉 알레노(Yannick Alléno) 셰프가 다시 한국을 찾는다.

 

시그니엘 서울의 모던 프렌치 레스토랑 ‘스테이(STAY)’에서는 이번 내한을 기념해 오는 4월 23일 야닉 알레노 초청 갈라 디너를 개최한다.

 

소스의 황태자라 불리우는 야닉 알레노는 1999년 첫 번째 미쉐린 스타로 시작해 2007년 미쉐린 3스타를 획득하며 세계적인 셰프 스타의 반열에 올랐다. 파리, 두바이 등 전 세계에서 운영하는 그의 레스토랑은 모두 15개의 미쉐린 스타를 기록했다.

 

 

이번 내한에서는 스테이의 본진이라고도 할 수 있는 프랑스 미쉐린 3스타 레스토랑 ‘파비용 르두아앵(Pavillon Ledoyen)’의 주요 셰프들과 야닉 그룹 총괄 와인 디렉터가 함께 방문해 스테이 팀과 호흡을 맞춘다. 파리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파비용 레스토랑의 대표 메뉴를 선보이며 정통 프렌치의 맛을 그대로 전한다.

 

총 8가지 코스 메뉴로 구성된 스페셜 디너는 대담함과 정교함을 추구하는 야닉 알레노의 요리 철학이 고스란히 담겼다.

 

봄의 시작을 떠올리게 하는 제철 어린 채소 가니시의 스타터는 추출 기법을 활용해 만든 젤로 특별함을 더했다. 샐러리 소스를 곁들인 꽁떼 치즈 수플레, 잎채소와 허브 등을 갈아 만든 베르뒤레트 소스를 올린 농어 필레 등은 야닉 셰프의 창조적이면서도 감각적인 요리 세계를 보여준다.

 

 

이어 와규와 장어, 양갈비에 저온농축 등의 기술로 만든 소스를 곁들여 구성된 메인 코스가 제공되고, 발효 기법을 활용한 샐러드와 코코아닙스와 블랙 올리브 등으로 맛을 낸 펄 수플레로 코스가 마무리된다.

 

오는 23일 저녁 6시부터 시작하는 갈라 디너는 60명 한정으로 진행된다. 8가지 코스 요리에 맞춰 보르도 1등급 와인 ‘2012 샤또 라투르(Chateau Latour)’를 포함한 최고급 와인 6종이 페어링 된다. 갈라 디너의 가격은 1인 기준 100만 원(세금 및 봉사료 포함)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el&Dining Proposa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