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앤레스토랑 뉴스레터 신청하기 3일 동안 보지 않기 닫기

2024.04.24 (수)

김선일

[Local Networks] 문체부, ‘2024~2025 문화관광축제’ 강원 3개 축제 선정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해 12월 19일 ‘2024-2025 문화관광축제’ 25개를 최종 발표했다. 이중 강원권 3개 축제가 선정됐다.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는 2년 동안 이들 축제에 국비 지원과 함께 홍보, 마케팅, 수용 태세 개선 등 전문 상담 등을 종합 지원한다.

 

올해는 정부안 기준 축제 지원 예산 약 62억 원을 투입하고 국민을 대상으로 한 축제 방문 독려 행사와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한 방한 축제 관광상품 판촉도 연중 뒷받침한다. 특히 우리 축제가 세계인이 찾는 축제로 도약할 수 있도록 ‘글로벌 축제’ 지원사업도 새롭게 추진한다. 우리 문화에 세계적 관심이 높은 만큼 외국인 관광객이 즐겨 찾을 수 있는 축제를 선정, 지역 공항과 축제장을 연결하는 편리한 교통편과 외국어 안내 체계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선정된 강원권 3개 축제는 강릉커피축제, 정선아리랑제, 평창송어축제다. 원주 댄싱카니발은 9년만에 탈락하는 이변을 낳았다. 


강릉커피축제는 올해 16회를 맞이한다. 강릉을 커피도시로 만들기 위한 강릉시의 노력으로 2009년에 처음 개최했다. 강릉에 자생적으로 발달한 커피명가들과 자연적인 조건의 조화로 커피를 찾는 사람들의 발길이 잦아지면서 이들과 함께할 문화 사업을 고민하던 강릉시가 기획한 행사다. 지역축제라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수많은 사람들이 강릉을 찾았고, 이제 강릉은 바다를 바라보며 갓 볶은 고급 커피를 맛볼 수 있는 특별한 지역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2018 동계올림픽 개최로 KTX를 통해 수도권의 접근성이 좋아져 사시사철 방문하고 싶은 핫플레이스로 떠올랐다. 

 

 

정선아리랑은 전국 모든 아리랑의 시원(始原)으로 아리랑 중 유일하게 지방무형문화재(강원특별자치도 지방무형문화재 제1호, 1971년)로 지정된 전통 토속민요로서 2012년 12월 5일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됐고, 정선에서는 이미 5000여 수의 가사를 채록(採錄)하는 등 현재에도 끊임없이 창작되고 불리는 생명력 있는 문화유산이다. 이러한 문화적 가치를 전승하고자 1976년부터 시작된 정선아리랑제는 올해로 49주년을 맞이한다. 강원특별자치도를 대표하는 전통문화 축제에서 세계인이 참여하고 즐기는 아리랑대축제로 자리매김한 것이다.


평창송어축제는 지역 경제를 활성화시키고 겨울 농한기 일자리를 창출하는데 크게 기여해 왔다. 1급수 어종과 수달이 사는 오대천(五台川)에서 2006년 대수해로 피해를 입은 지역 경제를 살려보자고 2007년 지역주민들이 십시일반 비용을 모아 평창송어축제를 시작했다. 1963년 우리나라 최초로 송어 양식에 성공한 평창을 알리고 지역경제도 살려보자는 게 목표이다. 


문화체육관광부 ‘2024-2025 문화관광축제’ 강원 3개 축제 선정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몫을 차지하며 문화관광자원으로 외래관광객이 다시 찾는 축제장이 되기를 바란다. 

 

 



배너
배너

기획

더보기

배너



Hotel&Dining Proposa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