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앤레스토랑 뉴스레터 신청하기 3일 동안 보지 않기 닫기

2022.12.01 (목)

  •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0.7℃
  • 맑음서울 -3.9℃
  • 흐림대전 -2.0℃
  • 구름많음대구 0.1℃
  • 구름많음울산 -0.5℃
  • 구름조금광주 0.5℃
  • 구름조금부산 0.8℃
  • 흐림고창 -1.2℃
  • 구름많음제주 5.7℃
  • 맑음강화 -6.7℃
  • 맑음보은 -4.4℃
  • 구름많음금산 -3.8℃
  • 구름많음강진군 -1.0℃
  • 구름조금경주시 -0.5℃
  • 구름조금거제 2.9℃
기상청 제공

레스토랑&컬리너리

한국조리박물관, ‘청와대 요리사가 들려주는 대통령의 밥상’ 기획전 개최

 

한국조리박물관(관장 최수근)은 지난 9월 1일 <청와대 요리사가 들려주는 대통령의 밥상>이라는 주제로 특별기획전 개막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2022년 기증인대표로 권인혁 前 주프랑스대사, 한국도자기(대표이사 김영신) 임용관 부사장 및 안성시 관계자, 지역 기관장들과 조리 분야 원로, 단체장, 조리 명장, 기능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전시는 2022년 경기도 지역 문화예술 플랫폼 육성사업의 일환으로 기획됐으며 청와대에서 오랜 시간 국가 최고 원수를 보필하던 청와대 요리사 이주택, 신충진, 천상현을 주축으로 마련됐다. 


전시회의 세부 내용은 △대통령의 밥상 △대통령의 식기 △청와대 요리사 △청와대 메뉴 등으로 구성됐으며, 청와대 근무 요리사의 다양한 소장품과 함께 한국도자기에서 제작한 역대 대통령의 식기를 함께 전시하고 있다. 지난 5월 청와대 개방과 더불어 대통령의 식생활을 그들의 최측근인 요리사를 통해 들여다보는 특별한 경험이 될 것이다.

 

 

최수근 관장은 “국내 유일의 조리 전문박물관으로서 일반에 잘 알려지지 않았던 청와대 요리사라는 직업을 소개하고 싶었다.”며 “청와대 요리사가 가까이서 지켜본 역대 대통령들의 소탈한 모습과 그들의 밥상 이야기를 들을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물관은 단체 관람객을 위한 전시연계프로그램으로 청와대에서 직접 근무한 요리사들이 들려주는 ‘청와대 이야기’ 특강도 준비하고 있다.

 

본 전시는 올해 11월 30일까지이며(매주 월요일, 추석 당일)을 제외한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 30분까지 입장해 관람을 할 수 있다. 안성 거주자, 단체 20인 이상은 관람료 할인이 적용된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 조리박물관(대표번호 : 031-673-9966)에 문의하면 된다.

 

http://moca-museum.co.kr

 

 


만족도 조사

해당 기사가 도움이 되셨나요? 참여기간 2022-11-23~2023-11-30


기획

더보기


Hotel&Dining Proposa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