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3 (목)

  • 구름조금동두천 27.0℃
  • 맑음강릉 30.2℃
  • 구름많음서울 28.1℃
  • 구름많음대전 29.0℃
  • 구름많음대구 29.3℃
  • 구름많음울산 23.0℃
  • 구름많음광주 26.6℃
  • 구름많음부산 22.2℃
  • 구름많음고창 23.4℃
  • 구름많음제주 27.0℃
  • 구름많음강화 24.6℃
  • 구름많음보은 29.2℃
  • 구름많음금산 27.9℃
  • 흐림강진군 24.1℃
  • 구름많음경주시 25.7℃
  • 구름많음거제 24.1℃
기상청 제공

르 메르디앙 서울, '셰프 팔레트’에 찾아온 전설적인 중국의 명장 셰프 '후덕죽'


중화요리의 전설’로 불리는 후덕죽(侯德竹) 마스터 셰프의 요리를 4월 10일부터 르 메르디앙 서울(LE MERIDIEN SEOUL)의 올데이 다이닝 뷔페 레스토랑 ‘셰프 팔레트(Chef’s Palette)’에서 맛볼 수 있게 됐다.


후덕죽 마스터 셰프는 국내 최초로 주방장으로서 호텔 임원에 오른 입지전적 인물이다. 중국의 장 쩌민 전 국가주석을 비롯해 외국 명사들로부터 극찬받아온 국내 최고의 중식 요리 명장이다. 뛰어난 요리 실력은 물론, 훌륭한 인품을 겸비해 현 국내 내로라하는 유명 중식 명장들을 제자로 배출해 낸 명실공히 최고의 대가로 꼽힌다. 후덕죽 마스터 셰프는 오는 5월 초 르 메르디앙 서울에 본인의 이름을 딴 신규 중식당 ‘호우(Hou)’의 오픈을 앞두고 셰프 팔레트 중식 요리를 통해 고객과의 소통을 시작한다.


후덕죽 마스터 셰프는 이번 봄 시즌 메뉴에 이어 지속적으로 르 메르디앙 서울의 셰프 팔레트 중식 코너를 통해 제철 식재료를 활용한 신메뉴를 선보일 계획이다. 그의 숨결이 더해진 메뉴는 ▲싱싱한 활전복을 삶지 않고 1시간 이상 스팀에 쪄 형태와 맛을 유지한 뒤 아삭한 청경채와 함께 차려낸 ’굴소스 청경채 활전복’(디너 한정) ▲흑식초, 파인애플이 들어간 특별한 소스를 두툼한 돼지 통 등심 튀김에 버무려 씹는 맛이 특히 일품인 ’광동식 고로육’ ▲연한 아스파라거스에 향기가 그윽한 자연송이, 초고버섯, 화고 표고버섯을 볶은 건강식 ’아스파라거스 모둠 삼고’ ▲중국 고대 미인 ‘서시’의 뽀얀 피부 같은 달걀 흰자에 새우, 가리비, 조개, 킹크랩을 버무린 부드럽고 담백한 맛의 ’해물 서시 부용 대게살’ ▲검은 콩을 잘게 다져 은근한 씹는 맛을 자랑하는 감칠맛의 소스에 새우를 볶아 원재료의 맛을 한층 배가시킨 ‘검은 콩 소스 새우’ 등 5종이다. 이 중에서도 ‘광동식 고로육’은 소스가 흥건한 일반적인 한국식 탕수육과는 달리 최소한의 소스를 묻혀 바삭하면서도 신선한 식감을 살렸다. 해당 메뉴는 그가 서울신라호텔에서 이끌었던 중식당 ‘팔선’에서도 선보인 적 없는 새로운 메뉴다.


후덕죽 마스터 셰프는 “화학조미료를 쓰지 않고 계절에 따라 특수 식자재를 활용한 재료 본연의 풍미를 살린 요리를 지속 선보일 예정”이라며, “어디서도 맛볼 수 없는 메뉴를 지속적으로 전개함으로써 특급 호텔 최고의 고품격 뷔페 레스토랑 ‘셰프 팔레트’의 위상을 한 단계 더 높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올데이 다이닝 셰프 팔레트는 전채부터 메인, 디저트까지 유럽의 풍미를 풀코스로 느낄 수 있는 유러피안 럭셔리 뷔페다. 한국에서 보기 드문 고급스러운 메뉴 구성과 이에 어울리는 다채로운 와인을 무료로 제공하는 와인 페어링 서비스를 호텔 업계 최초로 도입해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이번 후덕죽 마스터 셰프의 합류로 셰프 팔레트는 유러피안 퀴진은 물론 중식까지 강화된 ‘격이 다른 뷔페’를 완성했다.


배너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