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3 (화)

  • 맑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1.2℃
  • 맑음서울 -4.4℃
  • 맑음대전 -1.8℃
  • 맑음대구 0.4℃
  • 맑음울산 -0.2℃
  • 구름많음광주 1.6℃
  • 맑음부산 1.2℃
  • 맑음고창 1.3℃
  • 흐림제주 8.8℃
  • 구름많음강화 -3.5℃
  • 맑음보은 -5.1℃
  • 구름많음금산 -2.9℃
  • 구름많음강진군 3.9℃
  • 맑음경주시 -1.7℃
  • 맑음거제 0.8℃
기상청 제공

호텔 & 리조트

[Hotel Index] 서울시내 자치구별 호텔업 등록 현황

- 총 444개소, 5만 8588실(6월 말 기준) 전년(3월 31일 기준) 대비 34개소, 3936실 증가


2019년 6월 30일 기준, 서울시내에는 관광호텔업 332, 가족호텔업 21, 호스텔업 83, 소형호텔업 8개소 총 444개소, 5만 8588실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3월 31일 기준과 비교했을 때 총 34개소, 3936실이 증가했다.
호텔 수는 2017년은 2016년에 비해 55개소, 2018년은 2017년과 비교해 49개소, 2019년은 2018년 대비 34개소가 늘었지만 증가폭은 매년 줄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서울시에서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현재 호텔업 등록수의 경우 중구가 99개소(1만 7883실)로 가장 많고,
강남구(70개소, 9685실), 종로구(41개소, 3656실)가 그 뒤를 잇고 있다.
지난해 3월 말 대비 중구의 호텔수가 90개에서 99개로 가장 많이 늘었으며 강남구 66개소에서 70개소로,
구로구 6개소에서 10개소로 4곳씩 증가했다. 특히 구로구의 경우 증가한 4개소 중 호스텔업이 3개소이며 강남구 역시 호스텔업이 2개소, 가족호텔업, 소형호텔업이 각각 1곳씩 증가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한편 강동구, 강북구, 광진구, 노원구, 동작구, 성동구, 성북구, 양천구, 용산구는 지난해와 같은 수를 유지하고 있으며 양천구와 노원구는 꾸준히 1곳의 호텔만이 운영 중이며 여전히 호텔업 사업계획 승인도 없는 것으로 보인다.
다음 호에는 서울시내 자치구별 호텔업 사업계획승인 현황을 제공할 예정이다.


자료제공 서울시







배너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