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9 (화)

  • 맑음동두천 17.1℃
  • 구름조금강릉 21.5℃
  • 연무서울 16.7℃
  • 맑음대전 19.1℃
  • 맑음대구 20.7℃
  • 맑음울산 19.4℃
  • 맑음광주 19.0℃
  • 맑음부산 17.4℃
  • 맑음고창 16.7℃
  • 맑음제주 15.6℃
  • 구름많음강화 11.8℃
  • 맑음보은 18.9℃
  • 맑음금산 19.0℃
  • 맑음강진군 19.0℃
  • 맑음경주시 20.3℃
  • 맑음거제 20.9℃
기상청 제공

호텔 & 리조트

욕실 전문 중소기업 새턴바스, '2019 iF 디자인 어워드'서 국내 최초 욕실부문 금상 수상


욕실 전문업체 새턴바스가 '2019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욕실제품 'ASSEM 컬렉션'으로 부문별 대상격인 금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올렸다. 특히 욕실 제품으로 금상을 수상한 것은 국내 기업 중 최초이며, 해외서 디자인을 인정받은만큼 수출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15일(현지시간) 독일 뮌헨 BMW 벨트(Welt)에서 열린 'iF 디자인 어워드 나이트'에서 새턴바스는 제품 부문 중 욕실분야에서 ASSEM 컬렉션으로 금상을 수상했다. 또한 새턴바스의 ORBIS 컬렉션도 욕실분야에서 본상을 받았다.


지난 1953년 독일 인터내셔널 포럼 디자인 주관으로 시작된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의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미국 산업디자인 협회의 IDEA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로 불린다. iF 디자인 어워드는 제품, 커뮤니케이션, 패키지, 서비스·UX, 건축, 인테리어 등 7개 부문에서 훌륭한 디자인의 제품들을 선정해 금상(골드 어워드)을 수여하며 올해에는 전세계 52개국에서 6375개의 제품이 출품됐다. 이 중 금상의 영광은 66개의 제품에게 돌아갔다.


특히 iF 디자인 어워드는 출품작 수준이 낮을 경우 수상작을 선정하지 않는 등 공정하고 권위 있는 심사로 유명하다. 지난해에는 삼성전자·현대자동차 등 국내 굴지의 대기업들이 8개 부문에서 금상을 수상했는데, 새턴바스처럼 국내 중소기업이 이 상을 수상한 경우는 흔치 않다.


정인환 새턴바스 대표는 "1990년 창립한 이후 새턴바스는 제조에서 나아가 디자인까지 고려하는 '디자인 경영 기업'이 되고자 노력해왔고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그 성과를 인정받은 거 같다"며 수상 소감을 밝혔다.


세턴바스의 'ASSEM 컬렉션'은 각기 다른 파트들 간 조합이 된 것이 특징이다. 이는 사용자의 선택과 놓이는 방법에 따라 다양한 표현을 만들 수 있는 새로운 모듈 방식의 욕실 컬렉션이다.


새턴바스와 함께 ASSEM 컬렉션을 제작한 송승용 디자이너는 "ASSEM 컬렉션은 모든 공간을 포용하고 동화되는 것을 주제로 디자인적 가치를 내세웠다"고 설명했다.


iF 디자인 어워드의 심사위원단은 ASSEM 컬렉션에 대해 "욕실 제품이 마치 명작을 보는 것 같고 정말 아름답다"고 극찬했다. 또한 "새턴바스의 제품은 독특하고 부드러운 마감처리로 고상하고 온화한 이미지를 준다"며 "소재의 부드러운 활용은 우아함의 정수를 보여준 작품"이라고 평가했다.


ASSEM 컬렉션이 세상의 빛을 보기까지는 정 대표의 디자인에 대한 확고한 철학과 유능한 디자이너를 찾기 위한 절실한 노력이 숨어있다. 정 대표는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하기 위해 세계적인 산업디자이너 카림 라시드, 이탈리아 디자이너 클라우디오 벨리니 등과 협업한 제품을 선보이며 디자인을 강조해왔다. 그러나 욕실 분야 전문 국내 디자이너를 구하는데는 어려움을 겪었다. 욕실 분야가 아직 디자인적으로 주목을 받지 못하는데다, 대부분 해외에서 공부한 유능한 디자이너들이 귀국하지 않고 현지에서 취업을 하기 때문이다.


정 대표는 종종 "국내 시장에서는 대기업의 디자인팀에서 일하는 디자이너만 있지 자기 이름을 걸고 중소기업 제품을 디자인 해줄 실력있는 디자이너는 없다"고 토로했었다. 그러던 중 우연히 스페인 글로벌 명품 웹사이트에서 멋진 동양적 욕조 제품이 그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즉시 디자이너를 찾아나섰는데, 그가 바로 송 디자이너였다. 정 대표는 직접 퇴근 후 밤 늦게 경기도 마석으로 그를 찾아가 세계적인 욕조를 만들자고 제안했다고 그렇게 해서 ASSEM 컬렉션이 탄생하게 됐다.


정 대표는 "이제는 디자인 경쟁력이 바로 수출 경쟁력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디자이너가 대우받는 분위기가 조성되어야 한다"면서 "국내 중소기업이 고급 디자이너를 고용하기에는 현실적으로 어려운만큼 실력있는 청년 디자이너들이 스타트업 할 수 있는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ASSEM 컬렉션과 함께 본상을 수상한 ORBIS 컬렉션은 물을 통한 웰빙 의식을 존중하는 의미를 지닌 제품이다.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활동하고 있는 일본 여성 디자이너 이노다(INODA)와 협업했다.조용하고 정적인 젠(ZEN) 스타일에 자연스럽게 교차하는 버블의 형태로 형상화돼 '기술'과 '예술'의 조화를 선보인 것이 특징이다.


세턴바스는 국내 최초로 욕실연구소를 설립하고 친환경자재 액상 아크릴(LAR) 소재를 개발하는 등 욕실업계의 선구자 역할을 해왔다. 덕분에 현대 시마크 호텔, 파라다이스 호텔, 워커힐 호텔 등 국내 유명 호텔과 인천공항 등 국내 공항에 납품했으며, 지난해에는 매출 548억원을 올렸다.


새턴바스는 최근 미얀마에 조인트벤처를 설립하고 공장을 착공했으며, 베트남·태국 진출도 추진중이다. 정 대표는 "욕실 중심의 주거문화를 조성하는데 기여하는 한편 오는 2022년에는 매출 1000억원을 달성할 계획"이라면서 "앞으로도 우리나라의 젊은 디자이너들과 협력해 해외 수출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배너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