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3 (수)

  • -동두천 15.1℃
  • -강릉 18.2℃
  • 맑음서울 14.6℃
  • 구름조금대전 17.1℃
  • 구름많음대구 17.4℃
  • 울산 16.9℃
  • 구름많음광주 19.0℃
  • 부산 17.1℃
  • -고창 17.3℃
  • 흐림제주 17.0℃
  • -강화 15.4℃
  • -보은 17.3℃
  • -금산 16.0℃
  • -강진군 18.6℃
  • -경주시 17.0℃
  • -거제 17.1℃
기상청 제공

레스토랑

호텔에서 처음 맛보는 콜롬비아 전통음식, 서울드래곤시티 푸드 익스체인지에서 선봬



서울드래곤시티의 프리미엄 인터내셔널 뷔페 '푸드 익스체인지(Food Exchange)'가 오는 28일부터 6월 3일까지 국내 호텔업계에서 최초로 콜롬비아 현지 음식을 테마로 한 미식 프로모션 '올라! 콜롬비아(Hola! Colombia)'를 진행한다.


콜롬비아 전통 식문화 전문가 다니엘 프라다 교수가 참여한 이번 프로모션은 콜롬비아와 함께 콜롬비아 문화 교류의 확대를 위해 마련됐다. 다니엘은 콜롬비아 유수의 교육기관인 사반나 대학의 콜롬비아 전통 음식 교수로 지난 14일 주한 콜롬비아 대사관과 콜롬비아 수출관광해외투자진흥청(PROCOLOMBIA) 주재로 서울드래곤시티에서 열린 오찬 행사에 참여해 현지 만찬을 선보였다.



'올라! 콜롬비아' 기간 동안 푸드 익스체인지는 다니엘 교수가 만찬 때 선보인 메뉴 중 9가지를 선정, 애피타이저부터 메인 요리, 디저트까지 전통 요리법을 엄격히 따른 콜롬비아 음식을 매일 다른 구성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대표 메뉴로는 '새우 세비체', '카라파초 데 하이바', '아로스 콘 레체'로 열대 과일과 해산물의 이국적인 조화와 한국인에게 익숙한 재료의 색다른 조리법을 만나볼 수 있다.


콜드 섹션에 마련되는 '새우 세비체'는 데친 새우에 토마토 소스와 양파, 라임즙 등을 더해 시원하게 즐기는 콜롬비아 남동 지방의 전통식이다. 콜롬비아의 대서양 해안가 지방에서 즐겨 먹는 '카라파초 데 하이바'는 게 등껍질을 채소 소테, 코코넛, 파마산 치즈와 섞은 게살로 속을 채워 오븐에 구워낸 요리다. 디저트 코너에서 선보이는 '아로스 콘 레체'는 쌀과 우유를 넣은 콜롬비아식 푸딩으로 레몬, 계피, 바닐라 등 다양한 향신료로 이국적인 맛을 더했다.


이번 프로모션에 도움을 준 아우구스토 카스테야노스 콜롬비아 수출관광해외투자진흥청 한국사무소 대표는 "그동안 남미 음식을 선보일 기회는 많았지만 콜롬비아의 전통 음식을 한국에 정식으로 소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이번 행사를 계기로 한국과 콜롬비아의 문화 교류가 활발해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서울드래곤시티의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용산 2층에 위치한 푸드 익스체인지는 전 세계의 푸드 마켓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프리미엄 올데이 다이닝'이다. 세계 각지의 활기찬 푸드 마켓을 모티브로 현지 문화에서 영감을 얻은 레시피를 사용해 다채로운 미식을 선보이는 뷔페 레스토랑이다. 계절에 따라 신선한 제철 요리도 선보이며 각종 모임에 적합한 프라이빗 룸도 갖추고 있다.


가격은 런치 월~금요일 7만 5000원, 토~일요일 8만 8000원, 디너 일~목요일 8만 5000원, 금~토요일 8만 8000원이다.(세금 및 봉사료 포함)

관련태그

서울드래곤시티  푸드익스체인지  콜롬비아  콜롬비아전통식  호텔앤레스토랑


배너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