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3 (목)

  • 맑음동두천 27.7℃
  • 맑음강릉 29.8℃
  • 맑음서울 28.4℃
  • 구름조금대전 29.8℃
  • 구름조금대구 29.2℃
  • 구름조금울산 23.9℃
  • 구름많음광주 27.4℃
  • 구름조금부산 22.1℃
  • 구름많음고창 25.0℃
  • 구름많음제주 25.8℃
  • 맑음강화 25.8℃
  • 맑음보은 30.0℃
  • 구름많음금산 29.7℃
  • 구름많음강진군 25.1℃
  • 맑음경주시 28.5℃
  • 구름많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미리보는 HR

[5월호 The Chef] 서승호 셰프와 이방원 셰프


윤오영 작가는 수필집 <방망이를 깎던 노인>에서 조급한 세대에 사라져가는 전통과 장인정신을 그리워했다. 인스턴트 음식처럼 빨라진 세태가 놓치고 있는 느림의 중요성을 다시금 돌아볼 필요가 있다. 이제는 익숙해진 셰프라는 명칭은 요리사의 대신이 아닌, 십 수 년 이상 수련하며 실력을 갖춘 책임자급의 수장에게 붙여지는 이름이다. 오늘 날 셰프라는 직업은 넘쳐나는데 실력 있는 셰프를 찾기는 더욱 어려워졌다. 5월, 스승의 달을 맞아 더 셰프에서는 셰프의 삶을 사는 스승과 제자를 만났다. 셰프라는 직업이 몸에 짜 맞춘 수트처럼 잘 어울리는 두 사람. 배우고자하는 열망이 스승과 제자의 연을 만들었고 나아가 마음으로 낳은 첫 아들이 셰프라는 이름에 걸 맞는 실력가로 성장하는 모습을 응원했다. 이제는 나란히 눈을 맞추며 서로에게 영향을 주고받는 조력자로서 삶의 지혜를 모은다. 서승호 셰프와 이방원 셰프 이 둘의 관계는 이 시대가 잊지 말아야 할 셰프상을 남겼다. 사진 (좌)이방원 셰프, (우)서승호 셰프


배너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