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21 (토)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Restaurant & Culinary

[Guide Line_ Dining] “농림축산식품부, 2017 외식트렌드 키워드 발표”

2016 외식소비 행태분석과 2017 외식 트렌드 전망


최근 몇몇 인터넷 커뮤니티에 일련의 ‘인증샷’이 올라와 네티즌을 충격에 빠뜨렸다. 혼자 밥 먹는 게 부끄러워 화장실에서 식사를 하는 일명 ‘화장실 혼밥’ 사진이었다. 찌개를 한 가운데 두고 밥과 정을 나누던 한국의 식문화에서, 도시 특유의 분주하고 개인화된 식문화로 넘어가는 데 걸린 시간이 짧아 벌어진 촌극일까. 그러나 이미 ‘혼밥’을 부끄러워할 이유가 없는 시대가 됐다. 혼밥족을 위한 식당 증가, 테이크아웃 음식점의 다양화 등 식당 풍경이 급격히 달라지고 있다. 이런 현상은 이미 하나의 ‘외식 트렌드’로 자리 잡는 중이다.


2016 외식소비 행태 조사
방문 외식은 한식, 배달 외식은 치킨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이하 aT)가 ‘2016 외식소비 행태분석 조사결과’와 ‘2017년 외식트렌드’ 키워드를 발표했다. 농식품부와 aT는 2014년부터 매 연말마다 외식소비행태와 외식트렌드를 분석해 왔다. 2016 외식소비 행태 분석 설문조사는 소비자 304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올해는 지난해에 비해 외식빈도가 월평균 0.3회 늘은 15회로 조사됐다. 차나 커피 등의 음료류 외식빈도는 월평균 6.9회로 나타났다. 종합적인 월 평균 외식 소비금액은 31만 원이었다. 방문 외식 시 식사 종류는 대개 한식이었으며 배달 외식의 경우 치킨류 소비가 높았다. 포장 외식은 패스트푸드 이용이 많았다.


통계수치로 보는 ‘혼밥’
혼밥은 이미 보편적인 현상으로 드러났다.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6.6%가 혼자 외식을 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은 월평균 6.5회 혼자 외식을 했다. 성비를 따지면 남성 7.3회, 여성 5.5회로 남성 혼자 밥을 먹으러 가는 경우가 더 많았다. 혼밥이 용이한 음식으로는 패스트푸드가 1위, 김밥류가 다음 순위를 차지했다. 반대로 혼자 먹기 꺼려지는 음식은 서양식(레스토랑), 주점 음식 등이 거론됐다. 혼밥족들은 대체로 간소하고 금방 먹을 수 있는 음식을 선호했다.


2017 외식트렌드 - 혼자서 간편하지만 고급스럽게
농식품부와 aT는 2017 외식트렌드로 ‘나홀로 열풍’, ‘반半 외식의 다양화’, ‘패스트 프리미엄Fast-Premium’, ‘모던 한식의 리부팅Rebooting’을 꼽았다. 나홀로 열풍은 1인 외식의 보편화를, 반 외식의 다양화는 배달앱 등의 발달과 더불어 고급스러워지고 다양해진 포장 외식을 말한다. 패스트 프리미엄은 간편하고 빠르게 섭취할 수 있지만 품질 좋고 건강하게 만든 음식이며 모던 한식의 리부팅은 퓨전한식의 대중화다. 외식 트렌드는 빠르게 변하고 있다. 해가 갈수록 합리적이고 개인주의적인 외식행태가 주를 이뤄 혼자, 간편하게 섭취 가능하지만 건강하게 조리하는 음식점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