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8 (토)

  • 구름많음동두천 17.0℃
  • 구름많음강릉 18.3℃
  • 구름조금서울 19.2℃
  • 맑음대전 17.8℃
  • 맑음대구 18.2℃
  • 구름많음울산 19.8℃
  • 구름조금광주 19.9℃
  • 구름많음부산 19.8℃
  • 맑음고창 17.1℃
  • 흐림제주 22.8℃
  • 구름많음강화 18.3℃
  • 구름조금보은 16.3℃
  • 구름많음금산 15.2℃
  • 흐림강진군 21.4℃
  • 맑음경주시 17.0℃
  • 구름많음거제 19.6℃
기상청 제공

레스토랑&컬리너리

[Hot Place] 미쉐린이 선택한 레스토랑, Room 201

이탈리안 컨템퍼러리 퀴진으로
2021 미쉐린 플레이트 선정

URL복사

 

서울프린스호텔의 시그니처 레스토랑 ‘Room 201’이 2021 미쉐린 플레이트에 선정됐다. 미쉐린 플레이트는 미쉐린 가이드에서 선정하는 ‘신선한 재료를 사용한 좋은 요리를 맛볼 수 있는 레스토랑’으로, 이탈리안 컨템퍼러리 퀴진 콘셉트의 Room 201은 제철 향토 식재료만을 사용, 소박한 이탈리안 퀴진에 한국식 모던함을 과감하게 입힌 코스 요리로 명동의 파인다인업계를 선도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넓은 다이닝 공간 곳곳의 건축 조형물, 아트북과 같은 현대 미술가 작품이 전시돼 아트 전시관의 분위기까지 갖추고 있다.

사진제공 Room 201

명동 파인다인의 중심에 선 Room 201


서울의 중심, 명동 서울프린스호텔 2층에 위치한 Room 201은 제철 식재료를 모던하게 풀어낸 이탈리안 코스 요리로 미식 경험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이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 곳이다. 파인다인 시장이 크지 않은 명동에서 가성비와 가심비를 동시에 만족시키는 맛과 서비스로 2019년 리뉴얼 오픈 이후 짧은 시간에 미식가들에게 가봐야 할 레스토랑이 됐고, 이러한 상승세에 힘입어 올해에는 2021 미쉐린 가이드가 선정한 미쉐린 플레이트의 자리에 올랐다. Room 201 이정규 헤드셰프는 “2021 미쉐린 플레이트에 선정돼 매우 기쁘다. 특히 오픈한지 오래되지 않은 레스토랑인데도 이러한 영예를 얻게 돼 감사하다. 이에 그 의미는 시작은 괜찮았으니 더욱 열심히 하라는 뜻으로 알고,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노력하는 원동력으로 삼을 것”이라고 소감을 밝히며, 이번 선정에 대해서는 “Room 201는 신선한 제철 재료의 본연의 맛을 중시하며 직관적인 맛을 추구하고 있다. 또한 무조건 많은 고객을 수용하는 것보다 소수의 고객에게 최선을 다하자는 서비스 철학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따라서 대부분의 가구와 조명은 직접 디자인해 제작했고 공간 분위기를 위해 그림도 시즌에 맞게 지속적으로 변화를 주고 있다. 식기도 작가들의 철학이 담긴 작품을 찾아내 사용하고 있어 이러한 음식, 서비스, 분위기의 삼박자의 조화를 긍정적으로 평가해준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예약 및 문의 02-752-1964

 

Room 201’s Spring Signature


Room 201의 메뉴는 시즌별로 바뀌고 있는데 이번 봄을 대표하는 메뉴는 ‘화이트 아스파라거스와 키조개 관자’ 요리다. 소스는 화이트 아스파라거스와 구운 대파를 이용해 스톡을 만든 뒤 껍질을 손질한 화이트 아스파라거스를 스톡에 살짝 데치고 하루 동안 숙성, 치킨 스톡, 대파 스톡까지 더해 3가지 스톡으로 만들었다. 또한 봄 제철 나물 중 하나인 세발나물과 아마란스, 청소렐 등 여러 가지 허브를 레드와인 드레싱과 같이 샐러드로 제공하며, 팬 프라이드 한 키조개에 금귤 퓨레를 올리고 참나물 오일을 둘러 완성했다. 재료 하나하나가 전부 봄 제철 메뉴인만큼 향긋한 봄 내음을 듬뿍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

 

 

Chef’s Comment
 

Room 201 요리의 특징은 코스로 준비되다 보니 메뉴마다 고객들에게 이야기를 들려준다는 마음으로 구성하고 있다. 예를 들어 아뮤즈부쉬의 경우 레스토랑의 첫인상인 만큼 고객에 인사를 건넨다는 생각으로 눈이 즐겁고 입맛을 돋을 수 있도록 하고, 다음 코스에 대한 기대를 통해 레스토랑의 스타일을 예상할 수 있도록 한다. 두 번째 코스인 전채 요리는 계절성을 나타낸 디시로 메뉴를 선보여 계절이 다가온 것을 요리로 하여금 느낄 수 있게 하며, 다음으로는 이탈리안 퀴진의 정체성을 나타내기 위해 뇨끼나 파스타 메뉴를 구성, 평범하게 느낄 수 있는 뇨끼에도 꼬막이라는 새로운 조합을 더해 신선한 느낌의 이탈리안 퀴진을 선사하고 있다. 메인은 직관적인 맛을 느끼게 하면서도 재료 본연의 맛과 향을 살리는데 주안점을 두며, 마지막으로 디저트는 이야기를 마무리하며 다음을 약속하는 마음으로 준비한다.

 


배너

카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