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7 (금)

  • 구름조금동두천 14.4℃
  • 구름많음강릉 19.5℃
  • 구름많음서울 14.5℃
  • 구름많음대전 11.2℃
  • 구름많음대구 12.0℃
  • 흐림울산 16.0℃
  • 구름많음광주 16.6℃
  • 흐림부산 15.8℃
  • 구름조금고창 14.9℃
  • 흐림제주 19.3℃
  • 구름조금강화 16.1℃
  • 구름조금보은 6.6℃
  • 구름조금금산 8.5℃
  • 구름많음강진군 12.3℃
  • 흐림경주시 10.6℃
  • 흐림거제 14.5℃
기상청 제공

카페&바

전체기사 보기
카페&바

[Beverage People] 낭만의 순간을 발견할 수 있는 바 코블러 연희 유종영 대표

홍승주 기자

21년 차 바텐더인 ‘코블러’의 유종영 대표가 내자동에 이어 연희동에 두 번째 코블러를 오픈했다. 오픈을 기념, 바가 위치한 연희에 얽힌 낭만적인 이야기를 담은 칵테일들이 준비 중에 있다. 정형화돼 있지 않은 공간, 맛과 스토리가 담긴 칵테일을 계속해서 창조해내는 유종영 대표. 후배이자 동료 바텐더들과 함께 성장해나가는 그의 열정과, 바와 위스키에 대한 철학, 앞으로의 계획 등 한 잔의 위스키처럼 깊은 이야기를 들어봤다. 도시의 섬, ‘바’ 유종영 대표(이하 유 대표)의 가업은 호텔이었다. 가족들은 자연스레 그가 가업을 잇길 바랐지만 진학한 호텔경영과는 적성이 맞지 않았다. 호텔리어가 갖춰야 할 적극성보다는 조용히 책 읽는 것을 좋아하던 그였다. 그래도 실습이 많은 전공인 터라 현장에서 사람들을 만나며 서서히 주도적인 서비스의 즐거움을 느끼게 됐다. 처음 바에 발 딛게 된 곳은 클래식한 호텔 바였다. “처음 바에서 일하면서 해야 할 일들이 많았는데 할 수 있는 건 많지 않아 왠지 모르게 외로운 느낌이 들었다. 바를 나 홀로 서 있는 섬이라고 느낄 정도로 외로웠다. ‘도시의 섬’, 그것이 내가 느낀 바의 첫인상이다.” 유 대표는 이야기했다. 하지만 본래 손으로





배너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