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다매니지먼트, 호텔컬리넌 건대점 인수…호텔 디지털 전환 사업 본격화

2022.10.06 14:02:04

-온다매니지먼트, 호텔컬리넌 건대점 인수
-온다가 보유한 판매 채널 & 객실 판매 데이터를 통해 호텔 매출 극대화 예정
-관광호텔 운영사로 사업영역 확대

 

호스피탈리티 테크 기업 온다(ONDA)의 자회사인 온다매니지먼트가 첫 번째 호텔 인수를 마무리하며 본격적인 디지털 전환 작업을 시작한다. 

 

호텔 위탁운영 전문기업 온다매니지먼트(대표 윤명기) 호텔컬리넌 건대점을 인수하고, 지난 1일부터 직접 운영을 시작했다고 6일 밝혔다. 

 

온다매니지먼트는 지난 달 운영을 시작한 ‘호텔 컬리넌 왕십리’에 이어 이번 인수 계약을 통해 기존 생활형 숙박시설 운영에 집중했던 사업 영역을 관광호텔 등으로 적극 확대하고 있다.

 

2013년 오픈된 ‘호텔 컬리넌’ 건대점은 객실내 스파 시설, 커피 메이커 등을 갖춘 아늑한 분위기의 60여 객실을 보유한 우수 관광호텔이다. 24시간 룸서비스, 익스프레스 체크인/체크아웃 등 편의 서비스도 제공 중이다. 추후 리모델링을 통해 한층 더 업그레이된 시설과 전객실 넷플릭스, 커플PC룸 등 다양한 서비스를 추가 제공할 계획이다.

 

이 호텔은 영동대교 연장선상에 있는 왕복 6차선 동일로에 접하여 가시성이 우수하며 강남으로의 접근성이 뛰어나고, 7호선 어린이대공원역에서 가까워 대중 교통 접근성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세종대학교, 건국대학교, 한양대학교 등 다수의 대학교와 인접하고, 롯데백화점 스타시티점과 스타시티몰이 지하철로 한 정거장 거리 있는 등 서울 내 주요 관광 명소와 접근성이 우수해 방문객의 수요 잠재력이 높다.

 

‘호텔 컬리넌’ 건대점은 온다매니지먼트(OMG)가 직접 운영하며 적극적인 디지털 전환(DX)으로 게스트에게 차별화된 객실 이용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동시에, 모회사인 온다(ONDA)와 긴밀히 협업해 모범적인 디지털 전환 사례를 호텔 업계에 선보일 예정이다. 

 

온다매니지먼트 윤명기 대표는 “온다매니지먼트의 첫 호텔 인수인 만큼 책임감도 크게 다가 온다.”며 “호텔 컬리넌 건대점의 디지털 전환을 통해 게스트는 물론 직원들도 행복한 호텔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온다매니지먼트는 호스피탈리티 테크 기업 온다의 자회사로 국내 중소형 호텔의 위탁운영 사업과 함께 부티크호텔 리브랜딩 사업, SoTA 등 생활형 숙박시설 프랜차이즈 사업, 호텔 개발 등 다양한 영역에서 전문성을 인정받고 있다.



노아윤 기자 news@hotelrestaurant.co.kr
<저작권자 ⓒ호텔앤레스토랑,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