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6 (목)

  • 맑음동두천 17.8℃
  • 구름많음강릉 22.8℃
  • 구름조금서울 19.0℃
  • 구름많음대전 20.4℃
  • 구름많음대구 20.8℃
  • 흐림울산 19.7℃
  • 흐림광주 19.0℃
  • 흐림부산 18.0℃
  • 흐림고창 18.5℃
  • 흐림제주 19.5℃
  • 맑음강화 17.5℃
  • 구름많음보은 17.7℃
  • 흐림금산 19.0℃
  • 흐림강진군 17.5℃
  • 흐림경주시 20.0℃
  • 흐림거제 17.4℃
기상청 제공

투어리즘&마이스

인터파크투어, 국내여행 트렌드 분석 "주말보다 '빨간날', 제주, 강원도로 '짧은 호캉스' 떠난다"

-5월 첫째 주 숙박 예약 가장 많이 몰려, 어린이날이 주말보다 예약율 높게 나타나
-숙박 형태는 호텔 선호가 가장 높아, 인기 여행지 1~2위는 제주도와 강원도 차지
-여행은 날짜에 임박해 결정해 ‘예약 리드타임’ 짧아지고, 펜션/풀빌라 인기 급상승
-국내 여행 수요 늘어나며 항공 이용객 증가, 지난해 대비 국내항공 수요 크게 늘어

URL복사

 

인터파크투어가 가정의 달을 맞아 5월 국내숙박 예약 데이터를 기반으로 국내여행 트렌드를 분석한 결과, 올해는 주말보다는 ‘빨간날’에 ‘제주, 강원도’로 ‘짧은 호캉스’를 떠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여행 날짜에 임박해 여행지를 결정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호텔의 인기가 두드러지는 가운데 지난해 대비 펜션 및 풀빌라 수요도 2배 이상 증가해 눈길을 끈다.

 

우선 5월 국내숙박 전체 예약의 절반 가까이 달하는 44.3%가 5월 첫 주 예약인 것으로 나타났다. 뒤이어 5월 둘째 주(22.3%), 셋째 주(21%). 넷째 주(12.5%) 순이다. 미리 예약하기 보다 여행 날짜에 임박해 여행 여부를 결정하기 때문에 ‘예약 리드타임’이 짧아진 영향이다.

 

예약 리드타임은 여행을 예약하는 시기와 실제 여행을 떠나는 시기의 사이 기간을 뜻한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유지나 격상 등을 고려해 여행 여부를 결정하는 사람들이 늘어난 영향으로, 안전과 방역수칙을 고려해 조심스럽게 여행을 떠나려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5월 첫주 중 5일 어린이날은 5월 전체 예약의 7.7%를 차지했다. 이는 평균 주말 예약율인 3% 수준보다 2배 이상 높다. 19일 부처님 오신 날 역시 어린이날과 비슷한 수준의 예약율을 기록해 5월은 주말보다 빨간날을 활용한 여행 수요가 높게 나타났다.

 

그렇다면 가장 인기 있는 여행지는 어디일까. 국내 여행지로 선호하는 제주도(28%)와 강원도(27.8%)가 각각 1~2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수도권(12.7%)이 3위를 차지해 가까운 곳에서 휴식을 즐기려는 사람들도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뒤이어 전라도(11.6%), 경상도(11.1%), 충청도(4.7%), 부산(4.1%)이 4~7위를 기록했다.

 

가장 선호하는 숙박 형태는 호텔이다. 예약이 가장 많은 숙박 유형은 1위는 호텔(53.6%)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뒤이어 리조트(37.1%), 펜션 및 풀빌라(9.3%)가 2~3위에 올랐다. 최소한의 가족단위나 친구, 연인 등 소규모 여행을 떠나며 적인 인원이 가기 좋은 호텔 선호가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난 것.

 

숙박 유형은 호텔이 가장 인기 있지만, 지난해 5월과 비교했을 때 펜션 및 풀빌라 예약이 227% 상승해 눈길을 끈다. 프라이빗한 여행을 선호하는 사람들이 늘고, 타인과 접촉하지 않는 형태의 숙박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지며 펜션과 풀빌라의 인기가 급상승했다.

 

숙박 체류 일정은 1박2일(72.9%), 2박 3일(21.5%), 3박 4일(4.4%), 4박 이상(1.2%) 순으로 가급적 짧은 일정으로 예약했다. 5월에 어린이날, 부처님 오신 날과 같은 연휴는 있지만 주말과 붙어 있는 날짜가 아니라, 휴가를 아끼고 연휴나 주말을 활용하는 것. 장기간 여행 보다 기분전환 할 수 있는 나들이 여행을 선호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가정의 달을 맞아 국내여행을 떠나려는 사람들이 많아지며 항공 수요도 큰 폭으로 상승했다. 제주도(219%)와 제주도 외 지방(242%) 모두 5월 항공 예약이 전년 동기 대비 200% 이상 증가한 것.

 

인터파크 숙박지원팀 신동엽 팀장은 “가정의 달을 맞아 모처럼 연휴를 활용해, 봄날씨를 즐기며 짧은 여행을 떠나려는 사람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안전과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즐거운 봄 나들이를 즐기길 바란다.”고 전했다.


배너

카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