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3 (일)

  • 구름조금동두천 4.3℃
  • 구름많음강릉 5.4℃
  • 구름조금서울 4.2℃
  • 연무대전 8.2℃
  • 구름많음대구 11.0℃
  • 구름많음울산 10.7℃
  • 흐림광주 10.1℃
  • 흐림부산 12.3℃
  • 흐림고창 7.8℃
  • 흐림제주 12.2℃
  • 구름조금강화 4.8℃
  • 구름많음보은 8.6℃
  • 흐림금산 8.6℃
  • 구름많음강진군 12.2℃
  • 구름많음경주시 12.2℃
  • 구름많음거제 11.0℃
기상청 제공

이규홍

전체기사 보기
이규홍

[이규홍의 Hotel Design] 새로운 문화적 럭셔리의 도약, 아트 호텔

이규홍 칼럼니스트

 MZ세대들은 새로운 경험을 위해 아낌없이 지갑을 열고 있다. 호텔은 이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하기 위해 예술과 접목한 아트 호텔들이 전 세계적으로 생겨나고 있다. 이제는 호텔 객실이 아닌, 쿠사먀 야오이의 점박이 노란 호박 앞에서 인증샷을 찍고 데이미언 허스트 작품을 보며 잠이 든다. 새롭고 낯선 여행지에서 안전하고 안락한 휴식처가 돼주던 호텔들이 창의적인 예술을 경험하고 향유할 수 있는 문화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다. 세계 각국의 호텔들은 저마다 그들의 호텔 브랜드에 걸 맞는 품격과 그들이 추구하는 개성이 잘 드러낼 수 있는 아트 컬렉션을 엄선해 구비하고, 투숙객뿐 아니라 지역 주민들 또는 방문객들도 예술품을 관람할 수 있도록 호텔 문턱을 스스로 낮춘다. 미술관이나 박물관 갤러리에서나 볼 수 있는 전통적인 한국 회화나 도자기, 조각품부터 세계적인 거장들의 오리지널 작품까지. 갤러리를 방불케하는 아트 호텔의 예술품들. 구조적으로 갤러리 형태를 띄는 로비는 높은 층고와 화이트 벽면으로 몰입적이고 창의적인 환경을 만들어 MZ세대들의 발길을 끌어모으고 있는 가운데 호텔과 갤러리의 경계가 무의미해지고 있다.  1세대 아트호텔인 뉴욕의 그래머시 파크 호텔(Gra





배너

카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