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7 (토)

  • 맑음동두천 -1.9℃
  • 맑음강릉 4.6℃
  • 맑음서울 1.8℃
  • 맑음대전 3.2℃
  • 맑음대구 4.0℃
  • 맑음울산 6.4℃
  • 맑음광주 5.2℃
  • 맑음부산 7.1℃
  • 구름조금고창 1.2℃
  • 맑음제주 9.5℃
  • 맑음강화 -1.8℃
  • 맑음보은 0.9℃
  • 맑음금산 1.8℃
  • 맑음강진군 1.7℃
  • 맑음경주시 2.2℃
  • 맑음거제 7.1℃
기상청 제공

고재윤

[고재윤의 Beverage Insight] 칠레의 먹는 샘물, 안데스 마운틴 워터(Andes Mountain Water)

URL복사

 



5년 전 칠레와인협회 초청으로 남미의 끝자락에 있는 신세계 와인 국가로 부상한 칠레를 방문한 적이 있다. 약 30시간 정도 긴 여정 속에 도착한 칠레의 수도 산티아고에 서 3시간 걸려 방문한 몬테스 와이너리에서 점심은 매우 인상적이었는데 피로에 지친 나에게 몬테스 알파 와인보다 먹는샘물 안데스 마운틴 워터(Andes Mountain Water) 한잔이 피로감을 씻어줬던 기억이 난다. 하루에 봄, 여름, 가을, 겨울이 다 있는 국가, 지구상에 가장 길게 생긴 국가로 동서 간 좁고 남북으로 길게 뻗은 칠레의 국토는 전체 길이가 약 4300㎞로, 남반구 길이의 42.7%나 차지하고 있다. 특히 안데스산맥은 길이가 약 8900km며 평균 해발은 히말라야 다음으로 두 번째며, 안데스산맥의 범위는 6100m를 초과하는 많은 산봉우리와 함께 강력하고 지속적인 장벽을 구성하면서 칠레와 아르헨티나의 국경선을 만들었다.

 

칠레 남부의 지역에서 발견된 안데스 마운틴 워터는 100년 이전부터 칠레의 마푸체(Mapuche) 공동체 원주민이 식수로 사용한 물로 자연의 아름다움, 순수함, 풍요로움이 조화된 영적인 물이다. 그들은 모국어인 Aqua Clara 혹은 Clear Water 로 콜리코 호수(Colico Lake)라고 불렀다. 수원지는 안데스산맥 산기슭에서 콜리코 호수로 흐르는 가장 큰 자연 계곡의 물줄기에서 용솟음치는 용천수다. 해발 700m의 쿤코(Cunco)마을 근처에 있는 수원지는 자연 청정지대로 생태계가 잘 보존 돼 유네스코에서 보호하는 생태계 군락이 있다. 칠레 남부에서 가장 매력적이고 거대한 자연 풍경 중 하나로 잘 알려져 있다.

 

안데스 워터 생산 공장은 산티아고 남부 아라우카니아(Araucania)에 있으며, 현대식 설비로 병입하고 있다. 최초의 원수는 리아이마(Liaima) 화산이다. 칠레에 존재하는 각 화산은 그 자체가 복잡한 대수층 시스템으로 구성돼 있는데 안데스산맥에서 빙하가 녹은 물은 지하층으로 흘러내린다. 안데스 마운틴 워터는 20년 동안 안데스산맥의 지하층을 통과하면서 여과돼, 매우 균형 잡힌 미네랄과 부드러운 맛으로 소비자를 매료시켰다. 1912년 아말리아(Amalia) 부인이 이끄는 최초의 정착민들은 이곳에 정착하면서 호수의 용천수를 식수로 사용했고, 호수 주변의 원주민 가정에 물을 공급했으며 사후에 가족들에게 유산으로 남겼다. 물병의 레이블에 ‘A’는 ‘아말리아’가 수원지 발견을 기념하는 것을 상징화했다.

 

이 지역에서 오랫동안 살아온 96세인 돈 판초(Don Pancho) 할아버지는 아직도 승마를 즐기는 건강한 삶을 살고 있다. 그는 “내가 어렸을 때 아말리아 부인은 매우 인품이 훌륭하고 자비로운 분으로 우리가 사는 아름다운 마을을 보존하고 유지하는데 온 열정을 쏟았다.”고 회상하면서 그녀가 행한 모든 선행과 남긴 자연 유산은 길이 후손에게 보존될 것이라고 했다. 1986년 산타 아말리아 농장의 소유주인 루이스 마욜(Louis Mayol) 가족은 아말리아 할머니가 유산으로 남긴 콜리코 호수의 용천수를 자신의 가정용 식수를 사용했지만, 콜리코 호수로 들어가는 계곡물을 거슬러 올라가 최초의 원수(源水)를 찾은 후에 매입했다. 그는 순수하고 깨끗하며 부드러운 물맛에 놀라며, 취수한 물로 성분을 분석한 결과 자신이 지금까지 맛 본 가장 순수한 물 중에 하나라는 것을 발견했다. 2011년 먹는샘물 사업을 시작했고, 먹는샘물 공장은 천연 수자원 보호를 존중하고 HACCP 인증을 받아 더 높은 품질 기준을 준수하면서 증가하는 수요를 맞출 수 있었다. 또한 ‘A’ 브랜드에 대한 아이디어는 수년 동안 무역 사업에 종사해 온 경험을 충분히 발휘, 회사 팀에서 제작했으며, 호텔, 레스토랑에서 유명세를 치르면서 인기를 끌었다. ‘A’ 브랜드는 워터 시장에서 가장 낮은 소금을 함유한 것으로 순도와 미네랄 균형은 고객의 고급 식사 경험을 즐겁게 해줬고, 칠레 내에서 프리미엄 먹는샘물로인기를 독차지했다. 점차 중국, 두바이, 멕시코 및 미국 등의 레스토랑과 호텔에서 제공되는 최고의 물 중 하나로 자리매김 하면서 17개국으로 수출하고 있다.

 

안데스 마운틴 워터는 메후인(Mehuín) 해변에서 재활용 워크숍과 쓰레기 수거를 통해 사회 환경교육을 장려했으며 지역 주민의 자생을 위한 공예 교육, 그리고 지역 주민들의 삶의 질을 위해 공장 종사원의 90%를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을 고용하면서 Sistema B(정부, 시민 사회 단체, 사회 운동, 시민 및 기업의 사회적 책임 모두가 현재 우리가 사는 사회 및 환경 문제를 해결하기에 충분하지 않다고 믿는 비영리 조직)가 주최하는 세계 사회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기업에 부여하는 ‘2015 Best for Community Award’를 수상했다. 2020년에는 ‘Luxury Lifestyle’가 주최한 남미 최고의 워터 품평회에서 최고의 물로 선정됐다. 수상 경력에 빛나는 스파클링 버전의 안데스 마운틴 워터는 미세한 거품이 있는 가볍고 pH가 중성인 저 미네랄을 함유한 광천수로 음식과 잘 어울린다는 것도 찾게 됐다.

 

필자는 칠레 와인 투어 때 산티아고에서 시음했는데 안데스 마운틴 워터는 순수하고 깨끗하며 매우 부드러운 물로 완벽한 균형감과 청량감이 돋보였던 물로 기억이 났다. 미네랄 총용존량(TDS)은 52mg/L, 경도 6.3mg/L로 연수, pH 7.1로 중성, 질산염 0.005mg/L, 칼슘 1mg/L, 마그네슘 1mg/L, 나트륨 5mg/L, 칼륨 1mg/L, 규산 1mg/L, 중탄산염 1mg/L, 황산염 2mg/L, 염화물 2mg/L을 함유하고 있다. ‘안데스 마운틴 워터’는 어린이 분유, 피부질환, 피로회복, 갈증 해소에 좋으며, 라이트 탄산수는 음식과 좋은 궁합이 되며 아시아 음식, 순살 치킨, 오리구이, 피자, 칵테일용에 잘 어울린다. 그리고 스틸워터는 커피, 차를 우릴 때 사용하면 풍미가 우아하고 세련돼진다. ‘안데스 마운틴 워터’는 5성급 호텔, 미쉐린 가이드 스타 레스토랑에 찾아오는 중장년층 미식가, 와인 애호가 등에게 호감이 가는 프리미엄 먹는샘물이다. 호텔 레스토랑을 찾아오는 고객 중에 시원한 물을 찾거나 독특한 물을 원할 때 추천하면 좋은 반응을 얻을 수 있다.



 

고재윤
경희대학교 호텔관광대학 고황 명예교수
현재 경희대학교 호텔관광대학 외식경영학과 교수 겸 관광 대학원 와인소믈리에학과장이면서 ㈔한국국제소믈리에협회 회장으로 한국와인의 세계화에 힘쓰고 있다.

 

관련기사


배너

카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