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6 (금)

  • 흐림동두천 10.4℃
  • 구름많음강릉 17.7℃
  • 서울 11.0℃
  • 흐림대전 14.7℃
  • 구름많음대구 18.5℃
  • 흐림울산 18.9℃
  • 흐림광주 17.6℃
  • 구름많음부산 17.6℃
  • 흐림고창 15.5℃
  • 맑음제주 19.1℃
  • 구름많음강화 12.0℃
  • 흐림보은 14.5℃
  • 흐림금산 15.3℃
  • 구름많음강진군 19.1℃
  • 구름많음경주시 20.7℃
  • 구름조금거제 18.7℃
기상청 제공

호텔&리조트

[Cover Story] 100년 역사의 럭셔리 숨결 불어넣다_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 그랜드 오프닝

URL복사

 

유서 깊은 정통 럭셔리 호텔로 오픈 전부터 많은 기대를 한 몸에 받았던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Fairmont Ambassador Seoul)이 전 세계 80여 개 페어몬트 컬렉션에 합류했다.


아코르의 대표 럭셔리 브랜드 중 하나인 페어몬트는 약 1907년부터 클래식 서비스의 전통을 이어온 브랜드로 더 사보이 런던, 페어몬트 피스 상하이 등 다수의 아이코닉 럭셔리 호텔들이 운영되고 있다. 국내 첫 페어몬트 호텔인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은 2월 24일 공식 개관, 여의도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떠오른 파크원 단지 내 위치해 다소 정체돼 있던 여의도 상권에 활기를 불어넣을 예정이다. 
사진제공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

 

 

전설적인 고품격 럭셔리 브랜드
페어몬트 호텔 & 리조트

100여 년의 시간 속에서 수많은 역사적 이벤트의 본거지였던 페어몬트 호텔 & 리조트는 견줄 수 없는 존재감, 정통성 있는 경험, 잊지 못할 순간들로 채워진 랜드마크 호텔들을 운영해오고 있다. 페어몬트 호텔에는 아이코닉한 럭셔리 호텔이 많지만 국내에는 드라마 ‘도깨비’에서 소개된 캐나다 퀘벡의 ‘페어몬트 르 샤또 프롱트낙(Fairmont Le Chateau Frontenac)’ 호텔이 페어몬트 호텔을 대표하고 있다. 


페어몬트 호텔 & 리조트 샤론 코헨(Sharon Cohen) 부사장은 “페어몬트의 상징적인 역사들은 100년 이상에 걸쳐 영화예술 역사에 깊이 연결돼 있다. 많은 영화 관계자들이 영화, 예술을 위해 페어몬트 호텔 & 리조트를 방문했고 중요한 순간들을 함께 해 왔다.”고 소개하며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도 오픈 전부터 한국의 유명 드라마 ‘펜트하우스’의 촬영지로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았다. 앞으로 서울에서도 영화, 예술은 물론 역사 이벤트의 중요한 순간을 함께하면서 여의도를 비롯한 서울 전역에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선사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세심한 서비스와 웅장한 공간, 현지에서 영감을 받은 메뉴, 유니크한 바와 라운지로 유명한 페어몬트는 럭셔리 브랜드 중에서도 ‘독보적인 존재감(Unrivalled Presence)’을 키워드로 내세운다. 여기서 독보적인 존재감이란 그저 눈에 보이는 건물이나 지역만을 뜻하기보다 지역 사회 안에서 페어몬트가 가진 존재감을 일컬으며, 페어몬트는 그 속에서 유대감 깊은 감정적 교류를 중시하고 있다. 특히 현지의 특색을 살린 인테리어를 통해 지역사회에 스며들며 호텔만의 고유한 문화와 가치로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전달하고 있기도 하다. 이에 따라 페어몬트만의 소통 방식은 고객과의 진실한 관계를 만들어 나가는 것에 목표를 두고 있다. 

 

 

서울 중심부에서 선보이는 모던 럭셔리
국내 첫 번째 페어몬트 호텔은 현대식 고층 건물들과 도심 속 자연경관이 어우러진 비즈니스와 금융의 허브, 서울 여의도에 자리 잡았다.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은 한국 전통 건축 양식에서 위엄과 품위의 상징으로 쓰이는 붉은색 기둥을 모티브로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이 특징이다. 총 31층의 건물에 326개 객실 규모며 전 객실은 도심이 한 눈에 내려다보이는 탁 트인 전망을 자랑한다. 객실은 페어몬트 룸, 페어몬트 디럭스 룸, 페어몬트 골드 룸, 시그니처 스위트, 디플로매틱 스카이 스위트, 펜트하우스까지 6개 타입이며, 객실에는 대리석 인테리어의 욕조와 ‘르 라보(Le Labo)’ 배쓰 어메니티가 구비돼 있다. 객실 이외 부대시설로는 세 개의 레스토랑과 한 개의 루프톱 바는 물론, 실내 수영장, 스파, 페어몬트 피트니스와 다양한 미팅 공간을 갖추고 있다. 여의도 중심에 자리한 호텔은 서울 도심과 편리한 이동이 가능하며 김포국제공항과는 30분, 인천국제공항과는 50분 거리에 위치해 있다는 지리적 장점이 있다.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의 칼 가뇽(Carl Gagnon) 총지배인은 “페어몬트 호텔 & 리조트의 근본인 네 가지 브랜드 열정은 ‘다가가는 서비스’, ‘지역사회의 중심’, ‘지속가능성 선도’, 그리고 ‘액티브 웰빙’”이라고 설명하며 “직원들의 존중과 직감을 바탕으로 한 서비스로 활기찬 도시 서울의 중심에서 새롭게 펼쳐지는 도심 속 럭셔리를 경험하게 할 것”이라고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다.

 

프리미엄에서 로컬, 웰니스까지 
다양한 스토리 펼칠 예정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은 페어몬트 브랜드만의 전설적인 고품격 서비스를 바탕으로 잊지 못할 순간을 선사하기 위해 특징적인 부대시설을 갖춰 놨다. 먼저 페어몬트 골드 라운지는 고급스러운 ‘호텔 안의 또 다른 호텔’의 경험을 선사하며 라운지 전담직원이 고객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단순한 전용 객실 층을 넘어 페어몬트 골드는 버틀러 서비스, 다른 호텔 시설로의 우선적인 접근, 무료 조식과 애프터눈 티, 이브닝 카나페와 프라이빗 아너 바와 같은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다. 


‘로컬 서울’을 테마로 하는 레스토랑들은 다양한 현지 제철 식재료, 지역 장인들과의 컬래버레이션을 통해 자연과 도시를 잇는 특별한 스토리를 전한다. 아시안 & 유러피안 퀴진의 올데이 다이닝 레스토랑 ‘스펙트럼(Spectrum)’은 두 개의 오픈 주방에서 동남아시아와 서양 음식의 진수를 펼친다. 호텔에서 가장 높은 29층에 위치한 ‘마리포사(Mariposa)’는 모던 유러피안 다이닝 레스토랑으로 실내와 야외 테라스에서 창의적인 미각 경험을 만들어내며 트렌디한 서울 고객들을 매혹시킬 예정이다. 한편 같은 층에 시그니처 루프탑 바 ‘M29’이 위치, 한강과 서울의 스카이라인이 빚어내는 전경과 함께 시그니처 칵테일을 즐길 수 있으며, ‘더 아트리움 라운지(The Atrium Lounge)’에서는 풍부한 자연채광과 함께 전문가가 선보이는 커피와 엄선된 차, 샴페인을 여유롭게 음미할 수 있다.


비즈니스 허브에 위치한 호텔답게 격조있는 그랜드 볼룸과 미팅룸을 갖춘 점도 특징이다. 특히 ‘갤러리 7(Gallery 7)’은 다양한 규모의 미팅 및 프라이빗 행사가 가능한 공간으로 전 층이 미팅 및 행사를 위한 공간으로 준비돼 있으며, 미팅 전문 직원의 맞춤형 서비스를 큐레이팅 받을 수 있다. 총 7개 미팅 공간 중 가장 큰 규모의 ‘아잘레아스(Azaleas)’는 최대 100명까지 수용 가능한데, 키친과 푸드스테이션이 마련돼 있어 브랜드 론칭행사 등의 프라이빗 이벤트에 적합하다는 장점이 있다. 

 

서울의 상징성 담은 랜드마크 되다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이 위치한 ‘파크원(Parc.1)’은 벌써부터 서울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급부상하고 있다. 파크원 단지는 건축계의 노벨상이라고 불리는 프리츠커 상의 수상자인 건축가 리처드 로저스 경에 의해 설계, ‘모든 건물은 환경과 지역공동체에 기여해야 한다’는 그의 철학을 바탕으로 여의도 지역 내 상업 시설과 한강, 여의도공원 등과의 조화를 이뤄 디자인됐다. 


단지 내에는 호텔과 쇼핑몰 더현대 서울, 고층 오피스 타워와 여의도역 지하철이 연결돼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과의 시너지를 이룰 예정인데, 특히 더현대 서울과의 파트너십을 통한 강력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더현대 서울은 서울지역 최대 규모의 백화점으로, ‘미래 라이프 스타일’을 강조한 혁신적인 복합문화공간이 될 것으로 벌써부터 많은 이들의 주목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이에 호텔은 더현대 서울과의 연계를 통해 국내는 물론 추후 해외 출장 여행객들에게도 원스톱 여행지로서 더 많은 혜택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파크원 호텔 매니지먼트 김기섭 대표는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은 면적으로 보면 파크원 단지의 10분의 1밖에 되지 않지만 그 상징성은 남다르다고 본다. 단지 내 오피스 타워 1, 2와 서울 최대 규모 백화점인 더현대 서울과의 시너지는 고객들에게 원스톱 숙박과 쇼핑을 즐기는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여의도의 라이프 스타일을 변화시킬 것”이라고 이야기하며 “파크원 오피스타워 입주자 및 이용객에게 성공적인 비즈니스를 위한 기능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나아가서는 여의도 인근 상권의 부활과 활성화의 촉매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지역 상생과 진정성 있는 서비스로
아이코닉 럭셔리 호텔의 입지 다질 것”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 칼 가뇽(Carl Gagnon) 총지배인

 

한국의 첫 페어몬트 호텔을 서울 여의도에 소개하게 된 배경은 무엇인가? 오픈 전 파악한 호텔 상권으로서의 여의도에 대해 이야기한다면?
서울은 매우 생동감이 넘치는 도시라고 생각한다. 국제적으로도 유명하고 기술 발전과 기반 시설도 탄탄하게 이뤄져 있다. 이러한 부분은 호텔을 운영하는 데 있어 매우 긍정적인 요소다. 또한 서울은 잠재력이 많은 도시다. 서울에도 몇몇 럭셔리 호텔들이 들어서 있지만 아직 주요 아시아 도시들에 비하면 럭셔리 호텔은 많지 않다고 생각한다. 이에 페어몬트 브랜드가 한국에 상륙하는데 있어 서울은 매우 이상적인 도시라고 판단했으며, 아코르 역시 오랫동안 한국에 럭셔리 브랜드를 진입시키기 위해 기회를 보고 있었던 터라 그 첫번째 아코르 럭셔리 호텔을 바로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로 오픈하게 됐다. 첫 브랜드 운영을 맡게 돼 큰 자부심과 책임감을 동시에 느낀다.
한편 여의도의 경우 금융과 비즈니스, 서울의 중심지로서 뚜렷한 색깔을 가지고 있는 곳이다. 페어몬트 호텔 & 리조트는 지금까지 각 지역사회의 중심이자 명소였다. 그런 의미에서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 역시 여의도에서 고위층 임원, 다양한 행사와 모임을 진행하는 고객,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추구하는 시크한 커플, 여의도 지역 직장인 및 아티스트 등 뚜렷한 타깃 고객을 대상으로 호텔 브랜드가 가진 매력을 뽐내기에 적합한 지역이라고 생각한다. 이에 레스토랑과 바는 프라이빗 다이닝 룸을 갖춰 안락한 비즈니스 식사 및 미팅이 가능하도록 했으며, Gallery 7을 특화해 중소규모 회의와 친목모임을 위한 이벤트 공간을 마련했다.


‘로컬 서울’을 지향하는 호텔로서 어떤 스토리를 호텔에 녹이고 있는지, 로컬과의 상생을 위해 호텔에서 준비했던 것들은 무엇인가?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이 추구하는 브랜드 핵심 가치 중 하나인 ‘F&B 현지화’를 통해 다양한 현지 식재료, 지역 장인 및 셰프들과의 컬래버레이션을 통해 로컬 서울을 지향하고자 한다. 품질 좋은 지역 식재료를 활용해 고객들에게 신선하고 가치있는 요리를 제공하고, 지역 농장과의 긴밀한 파트너십으로 지역사회에 환원하고자 한다. 최근에는 오랜 기간 국산 캐비아를 생산해온 어업회사법인 섬진강 양식 합자회사와 국산 캐비아 산업의 발전과 소비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이를 통해 양질의 국산 캐비아를 고객에 소개하고, 철갑상어를 활용한 스테이크 등 다채로운 메뉴를 통해 선보이고자 한다.


여의도 상권 활성화에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이 기여할 수 있는 부분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지, 앞으로의 포지셔닝 전략은 무엇인지 궁금하다.
페어몬트가 속해 있는 아코르 그룹은 매우 탄탄한 로열티 멤버십 프로그램을 구현하고 있다. 아코르 멤버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모션 및 혜택을 제공하고 있으며, 최근 아코르 멤버 대상으로 다양하게 진행하고 있는 시즈널 프로모션과 오퍼로 슈퍼 세일을 진행했는데 매우 좋은 반응을 얻었다. 유연성 있는 전략 중 하나로는 최근 최대 30시간까지 투숙 가능한 위크데이 패키지를 출시했다. 체크인 10시, 체크 아웃 오후 4시의 붐비지 않는 주중 호캉스를 즐길 수 있게 구성됐으며, ‘호텔 속 호텔’ 콘셉트의 골드 라운지 이용 혜택이 주어져 호텔 안에서 안전하게 휴식과 식사, 애프터 눈 티 등 모든 혜택을 담을 수 있도록 노력했다. 코로나 시대에 적절한 패키지며, 이러한 우리의 전략은 앞으로도 이어질 것이다.

또한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객실 안에서도 편하게 즐길 수 있는 프레스 리더를 도입했다. 프레스 리더는 세계 각국의 매거진 및 뉴스페이퍼를 휴대폰 등으로 편하게 볼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접촉에 대한 걱정 없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아이코닉 럭셔리 호텔 브랜드로서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의 모습은 어떻다고 생각하나? 총지배인으로서 가장 소개하고 싶은 공간이 있다면?
29층에 위치한 모던 유러피안 레스토랑 마리포사에 꼭 한 번 방문해보길 바란다. 루프탑 테라스를 갖춘 마리포사는 한강과 여의도 도심의 전경을 한 눈에 담을 수 있는 호텔 내 가장 매력적인 공간 중 하나다. 퇴근 후, 혹은 쇼핑 후 편하게 동료 및 친구들과 칵테일 한 잔, 간단한 음식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인 곳이다. 곧 다가올 벚꽃 시즌에는 전경이 핑크빛으로 물들 예정이라 봄 시즌에 대한 기대도 크다.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은 이처럼 서울의 중심에서 지역과 함께 호흡해나갈 예정이다. 이미 파크원 단지의 상징성과 오픈 전부터 호텔의 적극적인 PR 전략으로 어느 정도 서울, 여의도의 새로운 랜드마
크로서 기회가 엿보이는 것 같다. 이에 앞으로는 우리의 진정성이 엿보이는 다양한 프로모션을 통해 페어몬트가 갖춘 매력을 어필하며 입지를 다져갈 것이다.

 


배너

카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