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5 (금)

  • 흐림동두천 7.4℃
  • 흐림강릉 6.5℃
  • 흐림서울 6.3℃
  • 구름많음대전 6.0℃
  • 연무대구 8.0℃
  • 구름많음울산 14.6℃
  • 흐림광주 11.3℃
  • 구름조금부산 13.7℃
  • 흐림고창 12.5℃
  • 구름조금제주 16.6℃
  • 흐림강화 9.8℃
  • 흐림보은 4.5℃
  • 흐림금산 7.6℃
  • 흐림강진군 11.6℃
  • 구름많음경주시 7.3℃
  • 흐림거제 10.8℃
기상청 제공

이경훈

[이경훈의 Hotel Inspection] 청결한(청소+소독) 표면의 평가

URL복사


안전한 표면의 평가를 위해서 어떠한 요인과 기술을 알아야 하나? 요즘 호텔업계의 유일한 국제 환경소독 인증제도 GBAC 인증 내용을 바탕으로 표면의 청결과 소독의 평가는 어떻게 하는 것인지 알아보도록 하자.




코로나19는 우리에게 아직 끝나지 않는 어려움을 주고 있다. 수도권의 감염환자는 이제 1000명 대로 확산되고 우리의 경제와 직업, 가정에 다양한 변화의 원인이 됐다. 필자도 미국에서 거주하는데 가족들을 보지 못한지가 4개월이 돼가고 있다. 점점 사람들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바이러스와 함께 살아간다는 것에 무감각해질 것이다. 그러나 그런 행동은 코로나19를 자유롭게 살아가도록 환경을 만드는 첫 번째 적이므로 필자는 지속적으로 청결과 소독에 대해 강조하고 있다. 이제 우리가 실행했던 청소와 소독을 한 표면의 청결도와 안전도를 어떻게 평가해야 하는지 두 차례의 기고를 통해 설명해본다.


평가1 ‌바이러스와 세균이 표면에 접촉되면 사람에게 감염될 수 있다는 것을 이해하자 (GBAC 인증 요소 4).

현재 지구에는 500만 조의 박테리아가 살고 있고 존재하는 모든 1031개 바이러스를 늘어 놓으면 1억 광 년 정도의 거리를 이룬다. 그리고 토양 1티스푼의 미생물 수는 현재 아프리카에 사는 인간의 수와 같다. 이중 현재까지 알려진 1400종이 인간에게 악영향을 주는 병원체들이며 종류로는 바이러스, 박테리아, 곰팡이, 원생 동물 및 기생충 등이 있는데 이것은 지구상의 총 미생물 종류의 전체 수에서 1%보다 훨씬 적은 수치다. 이러한 병원체들이 표면에 도달하게 되면 사람에게 무조건 감염될까? 필자의 대답은 100% 감염된다는 것이다. 물론 모든 병원체들이 다 감염된다는 것은 아니지만 대부분은 다음과 같은 경로도 우리에게 감염된다. 다음의 그림을 보자.




이처럼 손은 바이러스 감염에 직결되는 매개체가 된다. 우리가 손을 깨끗하게 하는 이유도, 얼굴을 만지지 않는 습관을 가져야 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다른 측면으로는 표면에 도달한 세균과 바이러스를 사멸하지 않으면 비교적 장시간 표면에서 생존하게 된다. 그렇다면 이러한 것들은 표면에서 얼마나 생존하게 될까? 

Influenza 1~2일 / Coronavirus 72시간 / HIV 7일 이상 / HBV 1주 이상 / HCV 16시간~4일 / Measles 2시간 CMV 8시간 / EBV 1시간 / SARS 72~96시간 / Norovirus 8시간~7일 / Rotavirus 2일~2개월
HAV 2시간~60일 / Polio type 14시간에서~8일 / Papilloma 7일 이상 / Parvovirus 1년 이상


설명한 대로 표면에서 사멸하지 못한다면 상당 기간 남아 있게 되고, 사람은 물체를 손으로 사용하면서 세균과 바이러스가 손으로 옮겨진다. 그리고 그 병원체는 다시 호흡기나 피부점막을 통해 감염된다. 이것이 표면평가를 위한 첫 번째 알아야 할 부분이다. 


평가2 소독제를 표면에 뿌리고 기다리고 닦아내는지 확인한다(GBAC 인증 요소 16).

우리는 사용하고 있는 소독제를 무조건 믿고 사용하는 경향이 있다. 물론 일반청소용 세제보다는 소독제가 더 세균과 바이러스 사멸에 효과적이다. 그러나 소독제마다 또는 제조사마다 사멸시키는데 시간이 걸린다. 이것을 Contact Time(표면과 접촉하는 시간)이라고 한다. 만약 접촉시간을 지키지 않고 뿌리는 즉시 닦아낸다면 표면 소독효과가 감소되거나 심한 경우 전혀 되지 않는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 다음의 그림을 보면 쉽게 이해될 것이다.




따라서 관리자들이 표면을 평가할 때 현장에서 미화원, 메이드들이 올바르게 작업하고 있는지 확인하는 것도 평가에 포함돼야 한다. 청소 세제는 어떨까? 세균과 바이러스를 사멸시킬 수 있을까? 전혀 되지 않는 것은 아니다. 약 70%는 사멸이 가능하다. 우리가 실행하고 있는 일상청소에서 물로만 청소하지 말아야 할 이유가 여기에 있는 것이다. 물로만 하는 청소의 시대는 이제 끝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제 물로만 청소를 하고 있는지 여부는 관리자가 평가해야 할 중요한 대목이다.

좀 더 자세히 설명하면 표면의 소독순서는 먼저 표면을 깨끗하게 하고 소독제를 사용하는 것이다. 표면이 더럽다면 아무리 소독제(락스, 과산화 수소, 알코올 등)를 사용하더라도 소독이 효과적으로 되지 않는다. 요즘은 청소와 소독이 함께 되는 특수 약품들도 많이 사용되고 있다. 이러한 것들을 4급 암모니움이라 하는데 대표적으로 UBM사의 메디레몬과 에코렙사의 오아시스라는 제품이 있다. 이 제품들은 약 80종의 세균과 바이러스 사멸에 효과가 있고 미국환경청이나 한국환경청에도 정식으로 승인받은 제품이다. 현장에서 참고하길 바란다. 

평가3 닦아내는 자재와 방식, 관리를 확인한다(GBAC 인증 요소 8, 9, 14).
소독제를 뿌리고 나면 타월이나 일회용 와이퍼 혹은 소독제가 함유된 일회용 와이퍼로 닦아낸다. 현장에서 일회용을 사용하면 비교적 문제가 없지만 비용적인 측면을 고려하면 타월도 많이 사용되고 있다. 특히 타월을 사용해 닦는 과정과 관리과정에서 예상하지 못한 교차오염이 발생한다. 첫 번째는 현장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고 있는 타월이다.



위 그림은 표면을 닦는 과정에서 소독제에 활성화된 바이러스, 세균 등이 걸레로 다시 옮겨지는 것을 설명하고 있다. 청결 서비스 현장에서는 소독제를 사용해 동일한 걸레로 오랜 시간 다양한 표면을 닦는 작업을 하고 있다. 이러한 방법은 표면을 소독하는 방법에서 교차오염이 확산될 수 있는 방법이고 깨끗한 타월을 걸레로 만든다.

이렇게 되지 않기 위해서 어떠한 방법으로 표면을 닦아야 할까? 일회용 와이퍼를 가장 먼저 생각할 것이다. 그러나 일회용 와이퍼도 닦는 방법을 올바르게 하지 않는다면 걸레와 동일한 결과가 초래한다. 결국 더러운 것을 가지고 표면을 닦는 작업을 해서는 안된다. 올바른 방법은 그것이 타월이든 일회용 와이퍼이든 한 쪽 방향으로 진행해야 효과를 본다는 것이다. 다음의 그림을 보면 좀 더 쉽게 이해될 것이다. 



표면을 닦아낼 때 왜 한 쪽 방향으로 진행해야 하는가? 그 이유는 간단하다. 닦는 재료에 묻어 있을지 모를 세균과 바이러스들을 다른 표면에 전달되지 않게 하기 위함이다. 특히 우리는 걸레질을 하면서 표면에 걸레를 대고 빙빙 돌리는 작업을 하고 있다. 이러한 방법은 표면의 청결한 관리(청소+소독)을 위해서는 효과적이지 못하다. 한번 닦았던 방향으로 다시 돌아오지 않는 것이 효과적인 방법이다. 더불어 색상을 구분해 사용하는 것(컬러 코딩)도 교차오염에 많은 도움을 줄 수 있다. 요즘은 청결 현장에서 주로 극세사를 주로 사용한다. 극세사의 세척 방법을 이해하는 것도 중요할 것이다.

•60도 이상 물에 세척하지 말 것
•락스 사용 금지 
•‌자동건조기 사용 시 60도 정도에서 사용할 것
•‌컬러 코딩한 경우 적색(오염이 심한 곳 사용)은 따로 세척할 것


평가4 사람의 손이 자주 닿는 표면을 청소+소독하고 있는지 확인함(GBAC 인증 요소 7).
우리의 손이 자주 닿는 장소는 위험한 표면이다. 표면을 위험한 것과 덜 위험한 것으로 나누는데 그 기준은 건물의 특성과 사람의 사용방법에 따라 달라진다. 호텔의 경우를 생각해 보자. 객실, 주방, 공용지역, 헬스클럽, 사우나의 모든 표면은 어디가 더 위험하고 덜 위험한지 나눌 수 있을 것이다. 이렇게 나누는 것을 위험성 평가라하며 위험성 평가에는 다음과 같은 사항이 포함된다.



위와 같이 우리 건물의 위험인자를 파악하고 무엇을 완화해야 하는지 전략을 세운 후 더 나아가 검사방법을 확립하면 효과적인 표면관리가 될 것이다.

평가5 작업자의 PPE(개인안전보호구) 착용 확인(GBAC 인증 요소 12).
평가1~4까지 이해했다면 왜 PPE를 해야 하는지 이해가 될 것이다. PPE는 건물청결서비스의 최소한의 예의고 자기 자신의 안전 확보이자 작업자에게는 최대의 백신이라는 것에는 모두 공감해야 한다. 다음은 PPE에 대한 기본적인 사항으로 특히 관리자들에게는 반드시 알아야 할 사항이다. 

•WHO 누가 사용하는가? 
•WHERE ‌어디에서 사용하고 종류는 달라 지는가?
•WHAT 무엇을 착용하고 종류는 무엇인가?
•WHEN ‌언제 착용하며, 지금 나는 어느 장소에 있는가?
•HOW ‌어떻게 착용하고 탈착하고 관리해야 하는가?


상기 사항들을 고려해 관리자들은 반드시 무료로 직원에게 PPE를 제공하고, 적합한 크기를 제공해야 안전한 사용을 한다는 것도 인지해야 할 것이다. 사이즈가 작거나 큰 것은 작업 시 쉽게 훼손, 손상된다는 것을 이해하길 바란다. 

지금도 현장에서 열심히 청소와 소독을 담당하고 있는 근로자들을 필자는 언제나 응원할 것이고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다. 더불어 우리 업계의 도움을 주기 위해 GBAC 환경소독 인증제도를 국내에 도입하고 있다. 인증의 대한 문의 사항은 ISSA Korea, <호텔앤레스토랑>으로 문의하면 다양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다음 호에서는 눈으로 확인할 수 없는 미생물, 사람의 체액 등을 확인하기 위한 ATP측정기와 UV-Light의 사용 방법, 기준에 대한 평가를 설명한다.

이경훈
ISSA KOREA 지부장 
ISSA(국제청결협회) Korea 이경훈 지부장은 미국 뉴욕, 뉴저지와 대한민국 서울에 위치한 건물환경개선 전문기업 대표, 세계청결협회 한국지부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관련기사


배너

카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