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6 (월)

  • 맑음동두천 16.6℃
  • 구름조금강릉 17.0℃
  • 구름조금서울 17.2℃
  • 맑음대전 17.4℃
  • 구름조금대구 19.5℃
  • 구름조금울산 17.3℃
  • 구름조금광주 18.3℃
  • 맑음부산 18.2℃
  • 구름조금고창 16.0℃
  • 구름많음제주 18.0℃
  • 맑음강화 15.0℃
  • 구름조금보은 16.4℃
  • 구름조금금산 16.8℃
  • 구름많음강진군 18.5℃
  • 구름많음경주시 19.4℃
  • 맑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전용

[전용의 Coffee Break] 작은 빛이 스며드는 이탈리아의 관광

URL복사


Prologue #


2019년 12월 전 세계를 공포로 몰아넣기에 충분했던 중국 우한에서 처음 발견된 코로나19는 현재까지도 진행형입니다. 전례 없던 종류의 바이러스는 많은 감염자와 사망자를 발생시켰으며 무엇보다 언택트란 신조어를 탄생시키며 ‘사회적 거리’란 유리 장벽을 만들어 버렸습니다.


이탈리아는 지난 3월 급격한 코로나 확산 이후 유럽 최초의 이동제한령, 록다운이 발표됐고 약 2개월 동안 숨죽이는 삶을 살아왔던 것이 사실입니다. 최소한의 생필품과 의약품 구매를 위해 이동허가서를 작성해서 움직이는 것을 제외하고는 사실상 창살 없는 감옥과 같이 살아야 했고, 발코니가 유일한 친구이자 비상구의 역할을 하기도 했습니다.


8월 바캉스 시즌이 지나고 나서 유럽에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2차 유행이 감지되며 수그러들었던 확진자의 수도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불행 중 다행이라면 이탈리아의 확진자가 연일 1000명 대의 수준을 유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일일 평균 10만 명에 육박하는 TAMPONI 검사를 통해서 나온 결과물이기에 아직까지는 비관적인 전망의 보도는 자제하고 있는 현실입니다.


한국도 최근 코로나 통제 2.5단계가 발령되면서 자영업자를 비롯한 대부분의 국민이 시름을 앓고 있음을 뉴스를 통해 접할 수 있었습니다. 언제부턴지 이 길고 지루한 코로나발 전투는 마치 세계 2차대전을 종식시킨 핵무기의 개발처럼 백신이란 강력한 녀석을 오매불망 기다리고 있는 처지가 됐습니다.


Scene 1 #


<‘이대로 가단 쓰러진다’는 여행,  숫자로  보니  ‘붕괴 직전’>이라는 타이틀의 한국 뉴스를 접하면서 가슴이 철렁 내려앉는 기분을 감출 수가 없었습니다.


현 시점의 이탈리아의 분위기는 어땠는지 관광전문협회의 기사를 빌어 소식을 전하고자 합니다. Enit-Agenzia Nazionale del Turismo(Enit 정부 관광청)의 발표를 살펴보면 <Bonaccorsi : “이탈리아에서 휴가를 보내기로 한 선택은 긍정적이었습니다.”>라는 다소 낙관적인 내용이 눈에 띕니다(Lorenza Bonaccorsi Mibact 관광차관의 발표). “여름은 끝나가지만 떠나고 싶은 욕망이 끝난 것은 아니다. 이탈리아인의 58%는 가을 기간에 최소 한 번의 휴가를 계획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휴가지 설문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여전히 바다 또는 산에서 보내겠다는 답변이 많았지만 예술의 도시에 방문하겠다는 답변도 많았습니다. 다른 유형의 여행으로는 음식과 와인(29%), 호수(29%), 스파(28%)가 있습니다. 33%는 이미 크리스마스 휴가에 대해 계획하고 있으며 92%는 이탈리아, 특히 롬바르디아, 시칠리아, 피어몬테, 깜파니아 주를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Enit은 8월 마지막 주(24~30일)에 4000명이 넘는 사람들을 인터뷰해 여름 휴가를 분석했는데요. 이탈리아인의 41%가 휴가를 떠날 수 없었고 나머지 인구는 집에서 평균 1시간 이상을 보냈다고 합니다. 이들은 평균적으로 휴가로 1주일 이상 보냈고(34%는 3~6박, 24%는 1~2박, 22%는 7~10박, 20%는 10박 이상) 많은 수의 이탈리아인이 휴가의 일부를 집에서 지냈습니다.


여름 휴가는 에밀리아 로마냐, 풀리아, 시칠리아와 같은 목적지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트렌티노 알토 알디제(8%), 토스카나(8%), 피어몬테(7%) 및 롬바르디아(7%)를 좋아했으며 해외에서 머무른 이(3%)들의 경우 지중해 유럽(35%), 북유럽(24%) 또는 동유럽(14%)에 머물렀습니다. 평균적으로 한 가족은 휴가를 위해 850유로를 썼고 10명 중 3명은 1000유로를 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실제로 대부분의 이탈리아인들은 커플(46%) 또는 자녀와 함께 가족(40%)이 휴가를 떠났고 14%만이 친구와 함께 이동했으며 7%는 신혼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Bonaccorsi 관광 차관은 “Enit가 공개한 데이터에 따르면 7월과 8월 대부분의 이탈리아 국민들이 휴가 기간을 보내기 위해 자국에 머물기로 한 선택에 위안을 받았다.”고 말하고 “국민들이 이탈리아에서 휴가를 보내도록 초대함으로써 바다에서 산, 마을에서 때묻지 않은 자연에 이르기까지 이탈리아 전역에 퍼져있는 경이로움을 재발견할 수 있는 계기가 됐을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Scene 2#


숙박시설 이용형태에 대해 Enit의 Giorgio Palmucci 위원장에 따르면 “3성급 호텔 등(25%)은 여전히 국민들이 선호하는 숙박시설이지만 16%는 친구와 친척, 13%는 임대 아파트에, 12%는 B&B에 자택(7%)과 관광 마을(7%)에 머물렀다.”고 발표하고 “숙박시설은 새로운 규정에 신속하게 적응하고, 다양한 프로그램과 세심함으로 여행객의 안전을 최우선시했다.”는 결론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특히 이탈리아 정부가 올 여름 전 국민을 위한 특별 휴가 보너스를 지급했는데 이는 가을과 크리스마스 휴가에도 사용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Scene 3#


이번 휴가에 대한 이탈리아인의 의견은 매우 긍정적이었습니다. 휴식과 웰빙의 맛이 있는 휴가(75%)에 대해 평균 평점 10점 만점에 8점을 받았기 때문에 여름 바캉스 시즌 이후에 휴가를 원했습니다.


휴양지(32%), 바다(31%), 긍정적인 경험을 즐겼다는 사실(23%), 음식과 훌륭한 이탈리아 요리(23%)의 아름다움에 감사했습니다. 휴가객의 85%는 내년 또는 2년 동안 같은 장소를 방문할 의사를 나타냈습니다.


Epilogue#


저는 지난 일요일 밀라노에서 차로 30분 정도에 위치한 비제바노를 다녀왔습니다. 롬바르디아 주에 속해있는 이 아름다운 도시는 어쩌면 신발 메이커로 더욱 익숙한 이름입니다. 그도 그럴만한 이유는 비제바노는 1860년 대 이후로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최고의 구두 수출지역으로 매년 스포르체스코 박물관에서는 구두 박람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예전보다는 다소 주춤한 양상이긴 하지만 사람들의 활기찬 에너지가 광장을 메우고 있었습니다.


코로나19가 바이러스의 한 종류일 뿐이지만, 모든 바이러스의 존재를 무색케 할 만큼 전 인류의 이슈가 돼버린 오늘을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런 와중에도 관광 대국 이탈리아는 코로나19로 인해 엄청난 충격을 받고 있지만 자국민의 국내 관광을 독려하고 있고 힐링과 맛있는 음식, 예술적인 도시를 찾아가려는 이들의 모습에서 조금이나마 생명력을 잃어가는 관광업계에 불씨를 살펴볼 수 있습니다.


언제 즈음 잃어버린 여행의 자유를 만끽할 수 있을는지 모르지만 어려운 시기일수록 지혜를 모으고 방역을 유지하면서도 상생할 수 있는 돌파구가 생겨났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비제바노의 두칼레 야외 광장에서 마셨던 시원하고 달콤한 샤케라또 한 잔이 생각이 납니다. 얼음과 커피가 요동치면서 발생시킨 거품이 목안을 시원하게 적셔주는 상쾌함 말이죠. 지금의 요동이 또 다른 무언가를 탄생시키기 위한 일시적 버그이길 바라보며 모든 독자 분들의 건강을 이탈리아에서 기원합니다. 




전용(Jonny Jeon)

Dalla Corte S.R.L

한국에서 오랫동안 바리스타였던 전용 Pro는 각종 대회 수상, 유명 커피 프랜차이즈 론칭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다가 이태리로 건너가 세계 유명 커피 머신 회사인 Dalla Corte S.R.L에서 Pro로 일하고 있으며 회사의 주요 프로젝트로 육성되고 있다.


관련기사


배너

카드뉴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