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5 (금)

  • 구름많음동두천 15.3℃
  • 구름많음강릉 18.6℃
  • 맑음서울 17.1℃
  • 맑음대전 15.9℃
  • 구름많음대구 15.8℃
  • 구름많음울산 18.7℃
  • 맑음광주 17.7℃
  • 구름많음부산 18.7℃
  • 맑음고창 16.4℃
  • 제주 20.4℃
  • 구름조금강화 16.9℃
  • 구름조금보은 12.3℃
  • 맑음금산 13.5℃
  • 구름많음강진군 17.5℃
  • 구름많음경주시 16.0℃
  • 구름많음거제 19.0℃
기상청 제공

호텔&리조트

[Open & Renewal special] 전 세계 하얏트 중 두 번째 규모 그랜드하얏트제주 외

URL복사
전 세계 하얏트 중 두 번째 규모
그랜드하얏트제주
주소 제주시 노형동 925



롯데관광개발과 중국 튀디그룹에서 공동 개발한 제주 드림타워에 들어서는 그랜드하얏트제주는 제주시 최중심지인 노형오거리에 위치한 국내 유일의 도시형 복합리조트다. 5성급으로 지상 38층, 지하 6층 규모로 1600실(750실, 호텔레지던스 850실) 모두 스위트룸이며 인피니티풀을 비롯해 쇼핑몰, 카지노 시설이 들어선다. 롯데관광개발이 본사를 서울에서 제주로 옮기는 등 공을 들이는 모습이다. 올 3월 준공 예정이었으나 오픈이 미뤄져 9월 말 개관 예정이다.



다양한 브랜드 오픈에 박차 가하는
아코르



올해부터 아코르의 국내 행보가 두드러진다. 지난 8월 머큐어 앰배서더 서울 홍대가 오픈한데 이어 몬드리안 서울 이태원을 론칭했다.
아코르의 미드스케일 브랜드인 머큐어 앰배서더 서울 홍대는 서북지역에 오픈하는 첫 번째 호텔로 사물 인터넷(IoT) 및 크롬 캐스트, 블루투스 스피커가 설치된 총 270개의 객실이 있다.
아코르 그룹과 미국 SBE가 협업해 아시아 지역에는 최초로 선보이는 브랜드인 몬드리안 서울 이태원은 ‘캐피탈 호텔’을 리모델링했으며 296개의 객실을 보유하고 있다.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로 108



아코르의 럭셔리급 브랜드 페어몬트가 여의도 파크원에 들어온다. 파크원은 연면적 기준 인근 63빌딩의 4배 규모로, 지상 69층·53층 건물 2개동으로 이뤄진 국내 최고층 오피스타워와 단일 시설로는 서울시내 최대 규모의 현대백화점, 그리고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 호텔로 구성돼 있는 매머드급 복합단지다. 파리의 퐁피두센터 등을 설계한 세계적인 건축가 리차드 로저스 경의 독창적인 설계가 돋보이는 친환경 최첨단 복합건물이며,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은 총 326개의 객실과 최고층 루프탑 테라스 레스토랑 및 바를 비롯한 4개의 식음료장, 사우나, 스파, 피트니스센터, 수영장, 행사장과 미팅룸 등을 갖췄다. 콘래드 호텔 맞은편에 위치하고 있으며 지하로 현대백화점이 이어질 전망이며 하반기 오픈을 준비 중이다.



소피텔 앰배서더 서울 호텔 & 서비스드 레지던스
주소 서울시 송파구 오금로 90



옛 KT 송파지사 자리에 국내 첫 소피텔 브랜드의 호텔·서비스드 레지던스가 2021년 오픈 예정이다. ‘소피텔 앰배서더 서울 호텔 & 서비스드 레지던스’는 지상 32층 지하 5층 건물에 호텔과 사무실, 상업단지가 함께 입주하는 형태로 호텔 객실 403개, 장기 투숙객을 위한 서비스드 레지던스 160개 등 총 563실 규모며 식당과 회의·이벤트 공간, 실내 수영장과 야외 자쿠지, 피트니스, 스파, 키즈룸 등 레저시설도 마련된다. 



엠갤러리 마포
주소 서울시 마포구 마포동 309-1



2022년 마포에 국내 첫 ‘엠갤러리’ 호텔이 오픈한다. 주식회사 풍농이 오피스텔을 비롯해 호텔, 공공도서관이 함께 있는 복합건축물, 리버뷰 나루 하우스를 선보이는데 지하 5층부터 지상 24층까지 1개 동 규모다. 엠갤러리는 3∼19층, 23∼24층에 197개 객실로 진행되며 20∼22층에 한강변 인피니티풀 등 부대시설이 들어선다. 
엠갤러리는 독창적이고 정통성 있는 경험을 중요시하는 여행객들과 트렌드세터들을 겨냥한 부티크 호텔 컬렉션이다. 컬렉션에는 역사적인 인물, 시인이나 작가들의 사랑을 받은 럭셔리 호텔들이 다수 포함돼 있다.



새로운 호텔 줄줄이 준비 중
신세계조선호텔



신세계조선호텔은 올 5월 기존 조선호텔의 전통을 이어가면서도 혁신을 통해 세계적 수준의 호텔 경험을 제공하는 새로운 5성급 호텔 브랜드, ‘그랜드 조선’을 발표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신세계조선호텔의 규모 확장은 물론 글로벌 호텔 브랜드로의 성장을 위한 새로운 성장동력을 함께 발굴해 나간다는 계획을 전하고 그 첫 프로젝트로 그랜드 조선 부산과 그랜드 조선 제주를 소개했다. 그랜드 조선 외에 비즈니스호텔급은 메리어트 브랜드로 오픈할 예정이다.



그랜드 조선 부산
주소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해운대해변로 292



기존 ‘노보텔 앰배서더 부산’을 리모델링했으며 총 330실 규모, 5성급으로 8월 오픈 예정이었으나 지하주차장 등 주요 시설이 빗물에 침수되는 피해가 발생해 개장을 10월로 연기했다. 



그랜드 조선 제주
주소 제주 서귀포시 중문관광로72번길 60



‘켄싱턴 호텔 제주’의 리모델링에 더불어 스위트 객실 50실을 추가로 신축 중이며 총 271실 규모의 특급호텔로 운영, 올 12월 오픈 준비 중에 있다. 



포포인츠 바이 쉐라톤 명동
주소 서울시 중구 저동2가 82-2



4성급 비즈니스호텔로 지하 3층~지상 26층, 375실 규모, 을지로3가역 바로 앞에 들어서며 올 하반기 준공할 계획이다.  



그래비티 판교 오토그래프 컬렉션 바이 메리어트
주소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판교역로



판교 알파돔시티에 들어서는 4성급 호텔로 지하 7층~지상 18층, 312실 규모, 내년 초 오픈 계획이다. 성남지역에는 코드야드 바이 메리어트 서울 판교 호텔, 위례 밀리토피아 호텔 등 8개 호텔이 운영 중이며 정자동 관광호텔, 서현동 진성호텔 등을 포함하면 조만간 모두 17개의 크고 작은 호텔이 들어선다. 



조선 팰리스 강남
주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내년 4월 강남 르네상스 호텔 부지에 들어서는 르네상스 파크에 신세계조선호텔 최상위 브랜드 조선 팰리스 강남이 오픈할 예정이다. 르네상스 파크는 지하 7층, 지상 최대 36층짜리 오피스 빌딩 2개 동과 공원 등 공개공지(녹지), 문화 및 집회, 판매시설을 짓는 초대형 복합 프로젝트다. 
한편에서는 메리어트의 최상위 브랜드 중 하나인 ‘더 럭셔리 컬렉션’으로 운영될 것이라는 의견이 있기도 하고, 신세계조선의 첫 서울 강남권 호텔 진출이라는 상징성에 걸맞게 고급스러움을 강조한 자체 브랜드 조선 팰리스 강남으로 운영될 것이라는 예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메리어트 대구 호텔앤레지던스
주소 대구시 동구 신천동



내년 초 오픈을 앞두고 있는 ‘대구 메리어트 호텔·레지던스’는 지하 5층~지상 23층 규모의 모두 327개의 객실로 조성된다. 1·2층은 근린생활시설, 3·4 층은 호텔 로비 및 라운지, 5층은 피트니스 센터가 들어선다. 6~11층에는 메리어트 호텔 174실이, 12~23층에는 최고급 레지던스 148실이 들어선다. 



뚝섬 부영호텔
주소 서울시 성동구 성수동1가 685-701번지



서울 숲 뒤편에 부영에 주상복합과 호텔을 짓고 있다. 지하 8층~지상 최고 49층으로, 관광호텔 1107실과 공동주택 340가구를 3개 동으로 2022년 완공 예정이다. 아직 호텔 브랜드는 미정이다.



소공동 부영호텔
주소 서울 중구 소공동 112-9 



웨스틴조선호텔 맞은편에 위치한 소공동 부영호텔은 지하 7층~지상 27층, 850실로 지어질 예정으로 브랜드는 아직 미정이다. 이곳은 대한제국이 영빈관으로 쓰던 ‘대관정(大觀亭)’ 터가 있는 데다 바로 옆에 근·현대 건축물 7개가 있어 보존과 관련한 문제들이 있었지만 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개발계획안이 통과되면서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더블트리 바이 힐튼 호텔 & 레지던스 판교
주소 경기도 분당구 정자동



지하 4층~지상 21층, 객실 602실(관광호텔 432실, 가족호텔 170실) 규모로 2022년 6월 준공될 예정이다.



올 하반기에 걸쳐 내년 이후에는 국내에 첫 선을 보이는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를 비롯해 신세계조선호텔의 야심찬 호텔들까지 오픈을 앞둔 눈여겨볼 호텔들이 많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운영 중이던 많은 호텔들이 매물로 나오고 외국인 관광객의 부재로 호텔사업 분야가 어려움에 봉착하고 있는 가운데 오픈을 앞둔 호텔들의 개관 시점에 대한 고민이 더욱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배너

카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