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8 (토)

  • 흐림동두천 25.0℃
  • 흐림강릉 22.3℃
  • 서울 25.0℃
  • 대전 24.7℃
  • 대구 24.4℃
  • 울산 24.6℃
  • 흐림광주 25.9℃
  • 부산 24.9℃
  • 흐림고창 25.9℃
  • 흐림제주 32.2℃
  • 흐림강화 24.9℃
  • 흐림보은 23.9℃
  • 흐림금산 23.6℃
  • 흐림강진군 28.4℃
  • 흐림경주시 22.4℃
  • 흐림거제 25.6℃
기상청 제공

김선일

[Local Networks_ 강원] 강릉 주문진항, '관광거점항만'개발

   


아름다운 파도와 오징어로 유명한 주문진항(注文津港)은 강릉시 주문진읍에 있는 항구다. 부산-원산 간 항로의 중간기항지가 되면서 여객선과 화물선이 입항하기 시작했으며, 1927년 6월에 본격적인 개항장이 됐다. 강릉의 외항(外港)으로 속초항과 함께 한국전쟁 때 수복된 어항이다. 주로 화물선이 입출항하고 있으며 천연의 양항(良港)이라 할 정도는 아니지만, 방파제(防波堤)의 완성으로 영동지방에서 제일의 어항이 됐고, 약 350여 척의 어선이 드나들며 난류와 한류가 만나는 동해의 특성상 오징어, 양미리, 명태, 청어, 멸치 등이 많이 잡힌다. 배에서 갓 내려놓은 횟감이 매우 싱싱해서 관광객들의 구미를 당기기에 충분하고 저렴한 가격으로 질 좋은 회를 즐길 수 있다.


강릉시가 지난 1월 관광거점도시에 선정된 가운데 주문진항이 ‘관광거점항만’으로 개발될 전망이다. 강릉시, 동해시, 속초시, 삼척시, 고성군과 양양군을 관할하는 강원도청 산하의 강원도환동해본부(江原道環東海本部)는 지난 6월 4일 강릉시와 함께 주문진항을 관광과 어업이 상생하는 동해안 최고의 항만으로 조성하기 위한 주문진항 정비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주문진항은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부족하고 항만 내 어구 무단적치와 불법 시설물 등으로 인해 관광객들의 불편이 끊이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이 같은 문제를 개선하기 위한 주문진항 정비계획은 우선 주문진항에 특화된 해양관광 랜드마크를 조성하는 것이다. 이와 함께 배후부지 환경개선으로 관광과 어업이 공존하는 ‘어촌다움’의 지역경제 중심으로 주문진항을 재창조한다는 구상이다. 특히 주문진항 정비계획의 핵심은 ‘고품격화된 어촌주민 삶의 공간 공유’라는 비전을 갖고 관광특화(지역 랜드마크 구축), 환경개선(항만 환경정비 개선), 항만기반 확충(어업기능시설 확충) 등 3개 분야 12개 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오는 2024년까지 307억 원의 예산이 투입될 것으로 추산된다. 이에 따라 강원도환동해본부와 강릉시는 실효성 있는 예산투자와 사후관리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지역 주민들로 구성된 주민협의체를 운영해 항만 이용실태와 대안을 모색한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강원도환동해본부와 강릉시간 협업체계를 구성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이 사업이 추진되면 관광특화시설로 주문진항과 tvN 드라마 ‘도깨비’ 촬영지 돌제(突堤)를 잇는 해안도로에 보행데크 1㎞를 설치하고, 관광객들이 야간에도 즐길 수 있도록 야간관광 콘텐츠도 개발한다. 또한 낡고 허술한 천막으로 인한 위생과 미관을 저해하는 어민수산시장의 현대화, 수산시장과 동방파제를 연결한 보도교 등도 구축된다. 환경개선사업으로는 노후된 시설물 정비와 경관개선을 위한 할복장(割腹場) 환경정비, 비가림시설 후면가림막 설치, 조선소 분진차단 시설, 구 위판장 철거(보관시설 신축) 등 4개 사업에 15억 원이 투자될 예정이다. 항만기반(어업기반시설)확충으로 중앙 물양장(物揚場)을 오는 10월쯤 확충을 마무리하고, 연승어선과 자망어선의 접안위치를 재배치해 항만 이용에 효율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항만 기본 시설이 노후돼 이용 효율성이 저조한 북부권에는 오는 2022년까지 북방파제 물양장 확충과 주차장, 도로 및 편익시설(어구보전시설, 협회사무소, 어민쉼터, 휴게공원)을 조성할 방침이다.


강원도환동해본부에 따르면 “주문진항 정비계획이 마무리되면 관광객들의 증가와 함께 지역 고용창출 202명, 생산유발 634억 원, 부가가치 208억 원이 창출될 것”이라고 한다.



김선일

호텔앤레스토랑 강원·영동 자문위원
한국폴리텍대학 강릉캠퍼스 호텔관광과 교수

고용노동부 산하 국책특수대학 교수로 양한 학회 및 협회 활동과 각종 국가자격 심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관련기사


배너

카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