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4 (토)

  • 맑음동두천 9.3℃
  • 구름조금강릉 12.4℃
  • 연무서울 8.5℃
  • 맑음대전 10.3℃
  • 맑음대구 10.8℃
  • 맑음울산 14.3℃
  • 맑음광주 9.2℃
  • 맑음부산 13.8℃
  • 맑음고창 10.3℃
  • 맑음제주 13.9℃
  • 맑음강화 9.0℃
  • 구름많음보은 8.7℃
  • 구름많음금산 9.8℃
  • 맑음강진군 12.7℃
  • 맑음경주시 14.5℃
  • 맑음거제 12.8℃
기상청 제공

미리보는 HR

[4월호 Senior HR Issue] 사보이호텔 객실팀 김희영 부장


호텔앤레스토랑 4월호 Senior HR Issue의 두번째 이야기는 '시니어 호텔리어의 일터로서 호텔'이다. 밀레니얼 직원들의 비중이 50%를 넘어가고 있는 호텔들. 특히 지금과 같이 업계가 전반적으로 힘들어질 때면 특히 오랜 경력을 지니고 있는 고연봉의 호텔리어가 설 자리가 위태해지며 호텔리어의 전문성이 사장돼버리는 일이 비일비재한 일이 돼 버렸다. 이는 비단 호텔뿐만 아니라 모든 서비스업계에서 발생하는 안타까운 현상.


그러나 이러한 와중에도 63년의 전통을 지켜오고 있는 명동의 사보이호텔에는 전체 직원 중 사보이호텔에서만 최소 10년이 넘는 경력을 자랑하는 이들이 절반이 구성돼 있을 정도로 시니어 직원들이 일하기 좋은 호텔로 대표되고 있다. 오랜 전통을 자랑하는 호텔과 궤를 함께 해온 직원들은 곧 호텔의 이미지와도 직결, 3대째 방문하기도 하며 긴 인연을 쌓아온 단골고객과의 소통도 남다르다고 한다. 1994년부터 사보이호텔에서 근무해 온 객실팀 김희영 부장도 사보이호텔을 대표하는 직원 중 한사람으로서 호텔의 편안하고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김희영 부장은 오랜 기간 한 곳에서 근무하는데에 있어 무엇보다 나태해지지 않을 것, 그러기 위해서는 호텔리어로서 개인의 마음가짐도 중요하지만 직장으로서 호텔의 역할도 매우 중요하다고 이야기한다. 자세한 이야기는 호텔앤레스토랑 4월호 기사를 통해 확인해보자~!


배너

카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