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2 (월)

  • 맑음동두천 2.9℃
  • 맑음강릉 6.1℃
  • 맑음서울 2.3℃
  • 맑음대전 6.4℃
  • 맑음대구 6.8℃
  • 맑음울산 7.8℃
  • 구름많음광주 6.4℃
  • 맑음부산 9.0℃
  • 구름많음고창 6.5℃
  • 구름많음제주 10.3℃
  • 구름조금강화 1.9℃
  • 맑음보은 4.8℃
  • 구름많음금산 4.8℃
  • 구름많음강진군 8.5℃
  • 맑음경주시 7.3℃
  • 구름조금거제 9.0℃
기상청 제공

레스토랑&컬리너리

전 세계적으로 화제를 모은 <푸 드 파티스리> 단행본 전격 출간!

 

저자_ 클레르 피숑 / 가격_ 7만 원 / 발행_ ㈜비앤씨월드


지난해 말, 프랑스에서 출간되어 이미 전 세계로 판권이 팔려나간 <푸 드 파티스리 Fou de pâtisserie> 단행본이 드디어 한국에 상륙했다. 이미 국내에서도 잘 알려진 프랑스의 제과전문 잡지 <푸 드 파티스리> 팀이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들어보자는 미친(?) 아이디어를 기반으로 프랑스와 전 세계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톱 파티시에들의 작품을 책 한 권에 담았다. 이 책에는 피에르 에르메, 로랑 뒤셴 등 이름만 들어도 알 만한 최고의 셰프들부터 세드릭 그롤레, 얀 쿠브뢰르 등 현대 파티스리의 아이콘으로 간주되는 셰프 40명이 소개하는 85개의 레시피와 인터뷰, 노하우와 팁이 때론 진지하게, 때론 유머러스하게 소개돼 있어 읽는 재미도 쏠쏠하다. 보는 것만으로도 기분 좋은 일러스트와 세련된 편집, 최근 몇 년간 프랑스 파티스리를 변화시킨 셰프들의 다채로우면서도 화려하고 크리에이티브 한 제품들은 독자 여러분을 충분히 만족시킬 것이다.


"<푸 드 파티스리>란?"
프랑스에서 발행하는 디저트 전문 매거진으로 '디저트에 미치다', '디저트에 푹 빠지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프랑스, 즉 세계 디저트 시장의 흐름을 한눈에 볼 수 있어 국내외 다수의 Top 셰프들이 sns 계정을 팔로잉 하고 있다.


"대단한 셰프라고는 하는데 솔직히 어떤 사람인지는 잘..."
그래서 준비했다. '앙젤리나'는 알지만 '크리스토프 아페르'는 모른다. 그는 파리의 유서 깊은 파티스리, 앙젤리나를 책임지는 셰프이다. 레시피를 만든 사람에 대해 미리 알고 있다면 레시피에 대한 기대감과 이해도도 자연스럽게 올라가기 마련. 이 책에서는 각각의 셰프가 현재 어디에 소속되어 있는지, 과거에 누구에게 일을 배웠는지 등의 구체적인 이력과 개성 넘치는 인터뷰로 레시피의 시작을 연다.


"그래서 펙틴이 뭐라고?"
레시피를 보다 보면 낯설고 모호한 재료와 맞닥뜨릴 때가 있다. 배합표에 나와 있으니 일단 구해서 사용은 하는데 정확한 개념과 쓰임을 파악 못한 채 매번 넘어가기 일쑤. 그럴 땐 어려운 말로 길게 늘어뜨린 설명보다 일목요연한 설명이 제격이다. 왜 잼에는 NH 펙틴을 사용하고, 젤리에는 옐로 펙틴을 사용하는지 등, 궁금한 점만 콕콕 집어 재료 및 도구에 관한 상식을 제공한다.


"디저트에도 스토리가 있다?“
폴란드 왕에게 바치기 위해 개발된 바바 오 럼, 고대 그리스의 운동선수들이 강장제로 즐겨 먹었던 치즈케이크, 자전거 경주대회를 기념하기 위해 바퀴 모양으로 개발했다는 파리 브레스트, 어설픈 수습생이 우연히 뜨거운 크림을 초콜릿에 쏟은 데서 비롯된 가나슈 등…. 굳이 찾아보기엔 번거롭지만 막상 알면 재밌는 17종 디저트의 어원, 역사, 구성, 오늘날의 변화를 ‘굳이 찾아보지 않고도 알 수 있도록’ 함께 소개한다.


배너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