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5 (금)

  • 구름많음동두천 21.6℃
  • 구름많음강릉 18.2℃
  • 구름많음서울 21.7℃
  • 구름많음대전 22.2℃
  • 구름많음대구 23.7℃
  • 구름조금울산 22.3℃
  • 구름많음광주 22.3℃
  • 구름많음부산 24.7℃
  • 구름많음고창 21.4℃
  • 구름많음제주 23.2℃
  • 구름많음강화 19.7℃
  • 흐림보은 21.5℃
  • 흐림금산 21.5℃
  • 흐림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제 23.4℃
기상청 제공

미리보는 HR

[11월호 The Chef ] 카페 모리나리 한상훈 오너 셰프


성악을 전공했다. 지방의 시립합창단원에서 베이스 수석이었고 상임단원이었지만 서울에서 오디션을 보는 순간 기고만장했던 자신을 겸손히 내려놓는 계기가 됐다. 그 길로 상임단원의 자리를 반납하고 경주호텔학교에 입학했다. 호텔 셰프를 거쳐 누구나 될 수 없는 자리인 대통령의 셰프가 됐지만 그를 이슈의 중심에 세운 것은 탄핵정국에서 비선실세의 내막을 증언한 청와대 셰프, 한상훈이었다. 이후 겪어야 했던 고난도 마음고생도 컸지만 이 시기는 오히려 그를 더욱 영글게 했다. 그리고 청와대의 셰프가 아닌, 카페 모리나리의 오너 셰프로 다시 섰다. 오늘날 한상훈 셰프를 있게 한 것도, 일으킨 것도 바로 그의 요리를 사랑해주는 고객임을 잊지 않기에 늘 그래왔듯 오늘도 주방을 지키며 최선을 다한다. 자세한 스토리는 11월호 더셰프-한상훈 편에 계속된다.


배너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