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2 (화)

  • 맑음동두천 15.8℃
  • 구름조금강릉 14.5℃
  • 구름조금서울 18.7℃
  • 구름많음대전 17.0℃
  • 구름많음대구 16.9℃
  • 구름많음울산 17.4℃
  • 구름많음광주 19.0℃
  • 흐림부산 18.4℃
  • 구름조금고창 14.6℃
  • 흐림제주 21.3℃
  • 맑음강화 16.8℃
  • 구름많음보은 12.3℃
  • 구름많음금산 13.8℃
  • 구름많음강진군 16.7℃
  • 흐림경주시 17.2℃
  • 구름조금거제 18.9℃
기상청 제공

칼럼

[Concierge Column] Service through friendship 제 11회 U.I.C.H 아시안 총회



두 달의 여름 성수기 시즌이 끝나갈 무렵 오랫동안 기다려오던 제 11회 U.I.C.H 아시안 총회(11th UICH Asian Congress in Singapore)가 지난 8월 19일부터 4일간 싱가포르에서 개최됐다.
관광 산업의 최고점이라고 할 수 있는 싱가포르를, 여행이 아닌 컨시어지 아시아 총회로 참가한다는 것은 정말 놓칠 수 없는 기회였기에 감회가 새로웠다.
글 롯데호텔 부산 이재웅 컨시어지 

Evening welcome cocktail and dinner  
체크인을 마친 뒤 사무국에서 준비해준 폴로 티셔츠를 입고 우리는 Faber Peak로 향했다. 행사장으로 가기 위해 케이블 카에 탑승했다. 버스로도 이동할 수 있는 곳이지만 싱가포르의 전망을 한눈에 내려 다 볼 수 있도록 배려해준 운영팀의 센스가 돋보였다. 아직은 서먹한 각국의 참가자들이 용기를 내 서로에게 인사하고 명함을 교환했다. 나 역시도 낯가림이 있지만 특유의 넉살로 먼저 다른 참가자들의 사진을 찍어주며 다가갔다. 몇몇 인사를 나누고 나니 가장 많은 참가국인 한국과 일본이 눈에 띄었다. 평소 일본어에 자신이 있었기에 우선 일본 컨시어지팀들과 인사를 나누기로 마음먹었다.



최근 한일 간 정치 문제가 경제뿐만 아니라 관광 분야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기에 참가자들 역시 이러한 것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었다. 분위기를 바꾸고자 나는 먼저 한국과 일본의 단체 사진을 찍자고 권유했고 우리는 그제야 어색함을 씻고 모두 인사를 주고받았다. 어느덧 어색함이 사라지고 매우 큰 포토존이 생성됐다.  

Morning General Assembly
둘째 날의 첫 행사는 총회로, 어젯밤의 웃고 떠들던 모습은 온 데 간 데 없이 모두들 사뭇 진지한 모습이었다. 행사는 싱가폴 협회장의 인사말로 시작해 레끌레도어 주요 뉴스, 초청 강사의 스트레스 해소 방법에 관한 특별 강의 그리고 각국의 컨시어지 협회 대표들이 최신 내용을 릴레이로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저녁은 Fullerton Bay Hotel로 향하는 버스에 탑승했다. 당연히 호텔까지 버스로 이동할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우리가 도착한 곳은 버스 정류소가 아닌 선착장이었다. 버스로 간단히 이동하는 것이 아니라 배를 타고 싱가포르의 경치를 마음껏 즐기게 해준 싱가포르 운영진의 노력에 다시 한 번 감탄했다.

싱가포르는 여러 인종과 문화가 융합돼 있는 곳으로 유명하다. 역시나 디너 식전 화려한 공연에는 중국, 베트남, 인도 등 여러 나라의 전통 춤을 함께 볼 수 있었다. 제공되는 코스요리 또한 동서양의 조화가 잘 어우러진 고급스럽고 다양한 메뉴로 참가자 모두의 입맛을 만족시켰다.



Gala Dinner
오전에는 각자의 선택에 따라 시티 투어와 유니버셜 스튜디오 투어를 했다. 저녁시간에는 드디어 마지막 행사인 갈라 디너 시간이 진행됐다. 각자 준비한 의상을 갈아입고 버스에 탑승했다. 참가자마다 각기 다른 의상을 준비했는데 스파이더맨, 전통 의상, 정장 등 다양하다. 늘 그랬듯 한국팀은 한복을 준비했고 이번에도 역시나 모두의 이목을 끌었다. 모두 우리들과 사진을 찍고 싶어 했고 어딜 가나 주목 받았다.

행사가 시작됐고 모든 싱가포르 운영진들이 중앙 무대로 나와 행사에 참가해줘 고맙다며 동서남북 모두에게 인사를 했다. 너무나도 귀한 대접을 받은 우리가 인사를 해도 부족한데 오히려 고맙다는 그들의 모습에 감동스러웠다. 식사가 끝나갈 때 즈음 참가자들은 무대로 모두 나와 서로의 어깨를 잡고 춤을 추며 모든 행사의 일정을 마무리했다. 한복을 입은 우리 한국팀이 모여 강강술래를 추고 있으니 점점 많은 사람들이 모여 처음에 조그마한 원이었지만 더 이상 커질 수 없을 만큼 커지게 됐다. 그리고 너나 할 것 없이 모두 카메라로 우리들의 모습을 담기도 했다. 



컨시어지 레끌레도어의 정회원이 되기 위해서는 반드시 세계 총회 또는 아시아 총회에 1번 이상 참석해야 한다. 이번 총회에 등록하면서 나 역시 골든 키를 가슴에 품기 위한 자격요건을 위해 한 발짝 다가가게 된 것이다. 출발 전까지만 해도 레끌레도어의 회원이 되기 위한  여러 요건 중 하나를 얻기 위해 가는 것이라고만 생각했지만 총회를 다녀온 후 180도 바뀌었다. 중요한 것은 골든 키가 주는 상징만이 아니라 골든 키를 받기 위해 노력하는 과정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처음의 나는 한국의 다양한 호텔 컨시어지 직원을 만날 수 있었고 지금은 아시아, 앞으로는 전 세계의 컨시어지들과 교류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이번 제 11회 U.I.C.H 아시안 총회에 참석함으로써 피부색, 종교, 국가, 경제적 문제는 아무런 장애요소가 되지 않는다는 컨시어지협회의 모토, ‘Service through friendship(우정을 통한 서비스)’를 머리가 아닌 가슴으로 느끼고 배울 수 있었던 아주 뜻깊은 시간이었다.

배너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