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금)

  • 흐림동두천 12.5℃
  • 흐림강릉 14.9℃
  • 흐림서울 15.2℃
  • 흐림대전 13.6℃
  • 대구 14.1℃
  • 울산 17.4℃
  • 흐림광주 16.6℃
  • 부산 16.2℃
  • 흐림고창 15.0℃
  • 제주 18.7℃
  • 흐림강화 14.6℃
  • 흐림보은 11.4℃
  • 흐림금산 11.6℃
  • 흐림강진군 16.4℃
  • 흐림경주시 13.6℃
  • 흐림거제 16.3℃
기상청 제공

김선일

[Local Networks_ 강원] ‘Again, Go East’, 캠페인으로 관광활성화 기대


화마(火魔)로 인해 강원영동지역 일부 관광지까지 훼손돼 봄철 관광의 직격탄을 맞게 된 동해안 지역은 산불여파로 인해 숙박예약과 투어 일정이 취소, 고성과 속초지역 리조트에 객실 가동률이 감소되는 등 2차 피해가 동해안 전역에 확산되면서 지역경제에 큰 타격을 주고 있다.


지난 4월 4일 밤 7시 17분경 고성·속초 지역에서 시작된 산불은 당일 최대 순간풍속이 초속 35.6m(시속 128km)에 달했던 강풍을 타고 근처 야산으로 옮겨 붙었으며, 고성군 토성면 천진리와 속초시 장사동 등 두 갈래로 번지면서 급속히 확산됐다. 여기에 불똥이 수백 미터씩 날아가 옮겨 붙는 비화(飛火) 현상까지 겹치면서 피해 지역이 급격히 늘었다. 특히 산불이 1시간도 채 되지 않아 속초 도심과 해안으로까지 번지며 심각한 상황에 이르자 정부는 전국 시도의 가용 소방력을 총동원하면서 고성·속초 산불은 발생 12시간여 만인 4월 5일 오전 9시경 주불 진화가 완료됐다. 또한 고성·속초 지역 산불발생 같은 날 4일 밤 11시 46분쯤 강릉시 옥계면 남양리 인근 야산에서 불이 나 북동풍을 타고 능선을 통해 확산돼 동해시 망상동까지 번졌다. 불길은 동해로 번져 동해휴게소, 망상오토캠핑리조트, 망상한옥마을을 집어삼켰다. 강릉·동해 산불도 발생 17시간여 만인 4월 5일 오후 5시경 큰 불길이 잡히는 등 조기진화는 이뤄졌다.



이로 인해 정부와 강원도에서는 산불피해지역 여행 독려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언제나 관광객들로 붐비던 강릉의 대표 관광시장도 산불발생 직후 예전만큼의 활기도 찾기 힘들다. 강릉선 KTX 운임할인, ‘Again, Go East’ 캠페인 등 계속해서 동해안 관광지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는 상황이다. 많은 국민들도 여기에 동참해 산불발생 직후보다는 나아졌다. 산불발생 전에는 관광객들이 동해안을 많이 방문했는데 산불발생 후에는 미안한 감이 들어서인지 관광객들의 발길이 예전만 못하다. 도움을 줄 수 있는 건 많이 방문해 영동지역 상권 활성화에 도움을 주는 것이다.



강원도에서도 국내외 관광객 유치를 위해 나서기 시작했다. 그중 하나가 여행업계와 언론매체 등을 대상으로 한 ‘홍보 팸투어’를 추진 중이다. 한국여행업협회(KATA)에 이어 한국관광통역안내사협회(KOTGA)를 초청해 팸투어를 진행했다. 관광지의 최일선에서 외국인들을 상대로 한국을 소개하는 이들에게 팸투어를 시작하면서 산불피해지역인 고성을 방문해 성금을 전달하고 산불피해지역을 중심으로 동계올림픽 레거시(Legacy), DMZ 평화관광지 등을 방문했다.


이번 산불로 동해안 관광에 직격탄을 맞게 된 상황에서 끊임없는 노력으로 지역 살리기에 나선 강원도는 ‘Again, Go East’ 캠페인으로 동해안지역 모든 주민들이 활짝 웃을 수 있는 날이 빨리 찾아왔으면 한다. 산불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강원영동지역으로의 관광이 또 다른 기부라 생각하고 방문해 주는 것이 지역 주민을 도와주는 것이라는 인식이 필요한 때다. 산불 피해지역에 기부하는 마음을 여행으로 찾아주는 것이 동해안 산불 피해지역을 살리는 가장 확실한 대안이다. 산불피해 이재민은 물론 관광객 감소로 지역경기가 크게 위축돼 있는 지역민들에게 새로운 희망과 용기가 필요한 지금 관광이 자칫 미안함이나 사치가 아닌 아름다운 기부라는 것을 생각하며 관광활성화를 기대한다.


김선일


호텔앤레스토랑 강원·영동 자문위원
한국폴리텍대학 강릉캠퍼스 호텔관광과 교수


관련기사


배너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