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0 (화)

  • -동두천 24.5℃
  • -강릉 20.5℃
  • 흐림서울 25.2℃
  • 구름많음대전 29.4℃
  • 구름많음대구 29.6℃
  • 구름많음울산 27.6℃
  • 구름많음광주 29.2℃
  • 구름조금부산 28.1℃
  • -고창 28.8℃
  • 구름많음제주 29.5℃
  • -강화 24.8℃
  • -보은 28.4℃
  • -금산 29.4℃
  • -강진군 29.3℃
  • -경주시 29.1℃
  • -거제 27.9℃
기상청 제공

최경주

[Global Networks_ 싱가포르] 싱가포르의 국가대표 칵테일 '싱가폴슬링'


“래플즈 싱가포르를 가보지 않고는 싱가포르에 가봤다고 말할 수 없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래플즈는 싱가포르의 관광명소이자 정부로부터 국가기념물로 지정되기도 했다. 그리고 래플즈 싱가포르에 대해서 논할 때 칵테일 ‘싱가폴슬링’을 빼고 이야기할 수는 없을 것이다. 싱가폴슬링의 역사적인 탄생 장소가 바로 래플즈 싱가포르의 유명한 바인 롱 바(Long bar) 이기 때문이다. 싱가폴슬링은 1951년 롱 바(바의 길이가 12m임)의 바텐더였던 니암 통 분(Nhign Tong Boon)에 의해 발명됐다.


20세기 전반 싱가포르의 사교와 문화의 장이기도 했던 래플즈, 그리고 특히 롱바는 당 시대의 대표적인 워터링 홀(Watering Hole)로 남성들의 경우 누구의 눈치도 보지 않고 진이나 위스키 같은 독주를 마시면서 시름을 달래기도 했지만, 여성의 경우 특히 공공장소에서 정숙함을 강요당해 남성들보다 자유롭게 술을 마실 수가 없었고, 사교장에서조차 보통은 과일쥬스나 차를 선택해서 마셨다고 한다. 이를 안타깝게 본 바텐더는 겉으로 보면 과일쥬스처럼 보이는 칵테일을 발명하게 됐다. 하지만 그 역시 손님으로부터 레시피를 받아 만들었는데, 발명될 당시에는 ‘진슬링(Gin Sling)’으로 불렸다고 한다. 그 후 ‘진슬링’은 사교장에서 여성들의 큰 사랑을 받게 됐고 이로써 여성들도 공식적인 장소에서 비공식적으로 알코올을 섭취할 수 있게 됐다. 싱가폴슬링의 레시피를 살펴보면 진을 베이스로 베네딕돔, 체리브랜디, 라임쥬스, 파인애플쥬스, 코인투르와, 그레나딘시럽, 그리고 마지막으로 앙고스트라 비터를 몇 방울 넣는다. 가니쉬로는 파인애플과 체리로 장식하는 칵테일이다. 연한 주황빛이 도는 이 칵테일은 싱가폴의 석양을 모티브로 했다고 한다. 싱가폴슬링의 알코올도수는 17도로 도수가 높은 편이다. 프루츠펀치처럼 보이지만 꽤 알코올도수가 높으므로 천천히 얼음을 녹여가며 마시는 것이 제일 좋은 방법이다. 현재 래플즈에서는 이 칵테일만을 위해 직접 제작한 싱가폴슬링 전용 칵테일글래스를 이용해 서빙한다.


또한 롱 바의 재밌는 점으로 싱가폴슬링과 함께 제공되는 땅콩이다. 리터링이 엄격히 금지된 싱가폴에서 유일하게 바닥에 쓰레기를 마구 버릴 수 있는 곳이 있는데 바로 이 곳 롱 바다. 실제로 롱 바에 들어가면 모든 테이블 위에는 땅콩이 가득 담긴 자루가 놓여 있고 바닥과 테이블에는 땅콩 부스러기와 껍질로 가득하게 쌓여있다. 바닥에 부스럭거리는 땅콩 껍질이 롱 바의 분위기에도 한 몫을 하는 것 같다. 싱가폴슬링이 싱가포르의 국가적인 시그니쳐 칵테일인 만큼 다른 호텔이나 바, 그리고 일반레스토랑에서 흔하게 주문할 수 있지만 이왕이면 탄생장소에서 이를 맛볼 수 있다면 훨씬 더 감회가 새로울 것이다. 물론 칵테일 한 잔에 약 30달러 가까이 하기에 아깝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칵테일과 함께 역사와 분위기도 함께 느낄 수 있다면 그 가치는 충분하다고 본다.


래플즈는 호텔 안에 박물관도 함께 운영하고 있는데 ‘A Salute to the Golden Age of Travel’ 이라는 박물관의 설립취지대로 1920년대의 여행자의 편지, 여행가이드북, 여행가방, 각종의 옛날 여행용품들이 전시돼 있다. 바텐더 니암 통 분이 와인 주문 시트에 쓴 최초의 싱가폴슬링 서면 레시피 또한 이 곳 박물관 안에 보관돼 있다. 현재 래플즈 싱가포르의 롱 바는 개관 후 130년이 되는 작년부터 리노베이션이 이뤄지고 있으며, 올해 3분기에 재오픈을 목표로 하고 있다. 리노베이션동안 오리지널 ‘싱가폴슬링’은 호텔의 다른 레스토랑과 바, 그리고 롱 바 팝업스토어에서 맛볼 수 있다.





최경주
팬 퍼시픽 하노이 세일즈  매니저



관련기사

관련태그

호텔앤레스토랑  싱가포르  칵테일  싱가폴슬링  싱가포르여행


배너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