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9 (금)

  • -동두천 6.1℃
  • -강릉 1.1℃
  • 흐림서울 4.8℃
  • 박무대전 2.8℃
  • 구름많음대구 3.7℃
  • 흐림울산 4.5℃
  • 박무광주 3.8℃
  • 구름많음부산 5.8℃
  • -고창 4.6℃
  • 흐림제주 5.6℃
  • -강화 5.2℃
  • -보은 2.5℃
  • -금산 1.9℃
  • -강진군 4.5℃
  • -경주시 4.2℃
  • -거제 7.5℃
기상청 제공

카페 & 바

크림 오브 유럽 캠페인, 유럽 크림 디저트와 칵테일의 환상적인 마리아주 선봬



지난 7일 수요일, 제이엘 디저트 바에서 유럽산 크림 디저트와 칵테일의 페어링을 주제로 한 행사가 진행됐다.


이번 행사는 디저트를 커피 또는 차와 함께 즐기는 것에서 나아가 칵테일과의 조화를 제안해보는 아이디어에서 출발, 우리나라 유일의 디저트 바인 제이엘디저트바에서 저스틴 셰프가 디저트 개발을, '2017 코리아 베스트 바 50'에서 올해 최고의 바텐더로 선정된 앨리스 청담의 김용주 바텐더가 칵테일 페어링을 담당했다.


우리나라에서 디저트는 흔히 식후 커피 또는 차와 함께 즐기는데, 칵테일과의 조합도 무시할 수 없다. 특히 유럽산 크림이 풍부한 맛을 선사하는 크림 디저트의 경우에는 더욱 그러하다. 부드러운 크림이 칵테일의 알코올가 함께 어우러져 디저트에 볼륨감을 더하고 크림의 여운이 길게 유지된다.


여러 유명 셰프들은 이미 유럽산 크림의 장점으로 다른 재료들의 풍미를 해치지 않으며 조화를 유지하는 것을 꼽았다. 크림 재료의 맛은 고정하고 각 재료를 연결, 그 조화에 안정성을 부여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크림 디저트가 칵테일과 잘 어울리는 이유는 칵테일 또한 한 잔에 매우 다양하고 섬세한 아로마를 품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디저트와 칵테일이 만났을 때 각 음식이 가진 선율을 뒷받침해 훌륭한 균형을 만들어낼 수 있다.



이번 행사에서는 총 세 가지의 페어링이 소개됐다. 먼저 생딸기, 건딸기부터 딸기 젤, 폼, 머랭에 이르기까지 딸기를 주 재료로 해 다양한 식감을 표현한 디저트 베리에이션으로 문을 열었다. 칵테일은 샴페인 스타일의 에피타이저, 진 앤 토닉이 소개됐는데 디저트와 마찬가지로 딸기의 풍미를 한 잔에 담았다. 유럽 크림을 사용해 만든 아이스크림은 딸기의 상큼함과 부드러운 조화를 이루며 칵테일의 버블은 디저트의 맛을 한 층 더 가볍게 끌어올렸다.



두번째 페어링으로는 스코트랜드의 전통 디저트 크라나칸을 저스틴 셰프 스타일로 재해석한 디저트가 소개됐다. 저스틴 셰프는 화이트 초콜릿과 위스키를 베이스로 만든 크림을 두 가지 방법으로 표현했는데, 하나는 무스 타입으로 조금 무겁게, 다른 하나는 에스푸마 타입으로 가볍게 만들어 하나의 플레이트에서 두 가지의 크림을 모두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칵테일의 높은 알코올이 다소 묵직한 디저트를 입 속에서 감싸주며 디저트의 바디감을 안정감 잇게 뒷받침 했다. 또한 칵테일 부재료로 사용된 카카오닙의 다크함과 랍상소우총의 스모키함이 디저트의 크림, 화이트 초콜릿, 브라우니를 입 안에서 부드럽게 감싸안으며 강하면서도 여유있는 느낌을 선사했다.



코스의 마무리는 티 타임이었다. 저스틴 셰프는 티 타임의 정석인 마들렌을 가니쉬로 사용, 얼그레이를 인퓨즈한 크림을 더해 칵테일과의 매칭에서 티 타임의 감성을 이끌어냈다. 김용주 바텐더는 카라멜 루이보스를 인퓨징한 향긋한 칵테일로 피날레를 장식했다.


한편 유럽 연합과 프랑스 국립낙농협의회(CNIEL)는 유럽산 크림의 우수성과 다양한 용법을 알리기 위해 2015년 6월, 유럽 크림 홍보 캠페인 <크림 오브 유럽(Cream of Europe)>을 시작했다. 한국을 비롯한 중국, 싱가포르 등 총 9개 국가에서 동시 진행중이며, 업계 전문일들을 상대로 다양한 홍보 활동을 연중 지속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Cream of Europe 공식 홈페이지(www.creamofeurope.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태그

크림오브유럽  유럽크림  칵테일  디저트  호텔앤레스토랑


배너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