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2 (토)

  • -동두천 24.1℃
  • -강릉 29.0℃
  • 맑음서울 23.3℃
  • 맑음대전 22.7℃
  • 맑음대구 25.4℃
  • 맑음울산 25.9℃
  • 맑음광주 24.6℃
  • 맑음부산 27.2℃
  • -고창 24.2℃
  • 맑음제주 22.3℃
  • -강화 22.5℃
  • -보은 22.7℃
  • -금산 22.4℃
  • -강진군 25.0℃
  • -경주시 25.7℃
  • -거제 25.1℃
기상청 제공

김선일

[Local Networks_ 강원] 동계올림픽과 함께한 강릉아트센터


강릉시민 모두가 문화를 향유하고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가는 ‘강릉아트센터(Gangneung Arts Center)‘가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주목을 받았다.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계기로 15년 만에 남한을 찾은 북한 예술단의 역사적인 공연이 지난 달 8일 강릉아트센터에서 열렸기 때문이다. 강릉은 공연시설이 양적으로도 크게 부족할 뿐 아니라 질적으로도 좋은 명품 공연을 유치할 수 있는 공연장이 부재해 시민들이 좋은 문화예술을 접할 기회가 크게 제한돼 있었다.


강릉아트센터는 평창동계올림픽을 대비해 2016년 6월에 착공됐고, 지난해 12월 15일에 개관했다. 이곳은 대공연장(사임당홀)과 기존 ‘강릉문화 예술관‘을 개조한 소공연장, 전시관 등으로 구성돼 있다. 대공연장은 수용인원 998석의 객석과 150여 명이 출연 가능한 무대, 최대 80명의 오케스트라 단원을 수용할 수 있는 피트(pit)를 가진 대규모 공연장으로 다양한 장르(뮤지컬, 오페라, 음악회, 대규모 공연)의 공연에 적합한 시스템을 갖춘 종합문화예술 공간이다.


가변 음향시설 설치로 무대 환경 조건에 따라 음향 잔향을 조절 할 수 있어 최상의 음향 환경을 제공한다. 소공연장은 385석의 객석을 보유하고 있으며 분장실과 대기실은 동선의 최소화를 고려해 배치됐고, 연주회, 연극 및 다양한 예술 활동분야를 폭넓게 수용할 수 있는 기능을 가지고 있다. 또한 관객과 호흡할 수 있는 공간으로 다양한 시도의 연출이 가능한 무대다. 전시실은 3개의 전시공간(제1전시실 422㎡, 제2전시실 210㎡, 제3전시실 311㎡)을 갖추고 있으며, 제1전시실과 제2전시실은 이동식 파티션으로 공간 분할이 가능하다. 회화, 조각, 미디어, 설치미술 등 다양한 장르의 전시를 수용할 수 있다.



또한 제3전시실은 전시기획에 대응하는 공간으로 구획돼 전시와 연계한 타 장르와의 프로젝트가 가능한 곳으로 신 복합문화공간으로서 전시 분야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어 낼 수 있는 공간이다. 개관일에는 영국의 TV 오디션프로그램을 통해 휴대전화 영업사원에서 세계적인 팝오페라 가수가 된 폴 포츠(Paul Potts)의 내한공연이 열렸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전병태 연구원은 2008년 발표한 ‘세계 주요 아트센터 평가 사례 비교 분석 연구’에서 아트센터의 개념을 ‘한 가지 이상의 예술 활동이 이뤄지고 서로 다른 취향과 배경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개인 혹은 상호간의 예술적 상상력을 펼칠 수 있는 공공 복합예술센터’라고 정의했다.


문화·예술·관광의 도시인 강릉에서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가는 강릉아트센터는 지난 1993년 ‘강릉문화예술관’으로 건립돼 복합문화공간으로 문화예술진흥과 문화향유 기회 확대를 목표로 다양한 공연과 전시, 예술교육프로그램으로 시민들의 문화공간으로 성장해 왔다. 문화체육관광부가 2015년 12월 31일 발표한 전국의 등록공연장 현황을 보면 강릉은 1곳으로 공공시설인 ‘강릉문화예술관’이 2005년 10월 17일 426석 규모의 공연장 등록을 마쳐 운영 중이었다.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새롭게 개관한 강릉아트센터는 문화올림픽 수행과 지역 최고의 문화공간으로 거듭나기 위해 우수한 공연과 전시 콘텐츠를 제공하는 문화예술기관과 공공기관으로서의 역할을 하고 있다.



동계올림픽 개막 전 공연을 위해 북한 예술단 삼지연관현악단 현송월 단장이 강릉아트센터에서 2시간 가량 머물며 꼼꼼히 점검했다는 방송보도와 함께 강릉아트센터는 언론에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강릉아트센터는 동계올림픽 이후 시민들이 찾고 싶은 사랑방 같은 공연장과 전시장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특히 작년 말 개통한 경강선 KTX와 연계된 공연 상품을 개발하고, 지역 호텔·리조트 등의 계절별 프로모션 공연 기획도 추진 중이다. 이번 동계올림픽이 강릉에 준 가장 큰 선물은 KTX와 강릉아트센터라고 자부한다. 초고속 열차여행이 현실화 됐고, 이와 함께 국토 동쪽 끝 강릉에서도 문화와 예술과 관광이 더욱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


김선일
호텔앤레스토랑 강원·영동 자문위원
한국폴리텍대학 강릉캠퍼스 호텔관광과 교수






관련기사

관련태그

호텔앤레스토랑  강원  강릉아트센터  강릉  동계올림픽


배너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