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28 (목)

  • -동두천 -2.8℃
  • -강릉 2.8℃
  • 맑음서울 -2.1℃
  • 구름많음대전 0.0℃
  • 구름많음대구 1.1℃
  • 맑음울산 3.0℃
  • 연무광주 2.5℃
  • 맑음부산 4.5℃
  • -고창 -1.1℃
  • 흐림제주 6.0℃
  • -강화 -2.7℃
  • -보은 -2.2℃
  • -금산 -2.4℃
  • -강진군 2.7℃
  • -경주시 2.2℃
  • -거제 2.9℃
기상청 제공

Tourism & Mice

‘레드테이블’ 중화권에서 아시아로 채널 확장, 대만·일본·싱가포르 온라인 여행사와 계약 체결


본지 11월호에 게재된 바 있는 글로벌 레스토랑 마케팅 플랫폼 ‘레드테이블’이 중화권을 넘어 일본, 대만, 싱가포르를 대표하는 온라인 여행사와의 잇따른 한국 음식 관광 상품 공급 계약으로 지변을 넓혀나가고 있다.


레드테이블은 글로벌 빅데이터를 수집 및 분석해 방한 외국인에게 진짜 한국인들이 좋아하는 현지식 맛집을 소개하고 모바일로 주문부터 결제까지 할 수 있는 예약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번에 계약을 맺은 곳으로는 VOYAJIN, KKDAY, BEMYGUEST 세 곳으로 아시아 판매 채널 확장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VOYAJIN은 일본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라쿠텐의 자회사로, 일본을 포함한 한국,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등 50여 개의 국가에 여행, 티켓, 관광지 패키지를 판매하는 온라인 예약 플랫폼이다. 약 3800여 개의 상품을 제공하고 있으며 모든 상품은 일본어, 중국어 번체, 중국어 간체, 영어, 프랑스어, 인도네시어로 판매 중이다.


이어 KKDAY는 대만 대표 온라인 여행사이다. FIT고객을 타깃으로 전 세계의 교통패스, 공연, 데이투어, 이외 독특한 체험을 판매, 현재 300여 개의 파트너사와 6000여 개의 여행상품을 보유중인 웹 기반 여행 플랫폼이다. KKDAY는 53개 국가, 174개 도시에서 상품을 판매 중이다.  


마지막으로 BEMYGUEST는 싱가포르에 본지를 둔 투어 & 액티비티 전용 온라인 예약 플랫폼이다. 태국,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필리핀, 인도,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 다양한 국적의 동남아 여행자들이 BEMYGUEST에서 여행 상품을 이용하고 있다.


레드테이블의 도해용 대표는 “일본과 동남아 여행객의 경우 50%가 넘는 인원이 SNS와 여행기를 통해 한국의 음식 정보들을 습득하고 있다.”며 “한국 음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따라 숙소와 교통 이외에도 식당을 미리 예약하려고 하는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다.”고 이야기하며 아시아 시장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한편 레드테이블은 2017년 관광벤처로 선정, 국내 기업 중에서 최다 음식 관광 판매채널을 확보하고 있는 기업으로 주 판매 채널에는 씨트립, 투뉴, 청요우, 알리트립 등 중화권에서 내노라하는 대표 여행사와 디엔핑, 메이투안 등과 같은 중화권 최대 레스토랑 평가서비스, 동남아시아의 최대 여행 플랫폼 KLOOK 등이 있다. 여기에 국내에서는 서울시와 함께 음식 관광 활성화를 위해 다국어 모바일 메뉴판 보급 사업을 시작했으며, 한국관광공사와는 중화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미쉐린 레스토랑과 궁중음식 체험 식당의 마케팅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