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30 (목)

  • -동두천 2.9℃
  • -강릉 7.8℃
  • 맑음서울 1.7℃
  • 맑음대전 3.7℃
  • 구름조금대구 6.7℃
  • 구름많음울산 8.8℃
  • 맑음광주 7.3℃
  • 구름많음부산 9.3℃
  • -고창 5.0℃
  • 구름많음제주 7.9℃
  • -강화 0.0℃
  • -보은 2.7℃
  • -금산 2.7℃
  • -강진군 7.9℃
  • -경주시 7.7℃
  • -거제 8.8℃

Cafe & Bar

주한프랑스대사관 프랑스 와인 시음회 성료, 서울을 시작으로 일본, 대만에서도 시음회 개최


주한 프랑스대사관 경제상무관실 ‘비즈니스 프랑스’는 ‘프랑스 와인 테이스팅 2017’을 개최했다. 본 행사는 프랑스 와인 생산자와 동아시아 각국의 와인 전문가들 사이의 활발한 교류와 비즈니스 증진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프랑스 세관기록에 의하면 프랑스는 2016년에만 전 세계에 124억 유로의 와인 및 스피릿을 수출했다. 한국의 프랑스 와인 및 스피릿 수입액은 꾸준히 증가, 2016년 8300만 유로(2014년 대비 9.6% 증가)를 기록했다.



이번 프랑스 와인 시음회는 2017년 11월 28일부터 12월 1일까지 동아시아의 주요 도시 (서울, 도쿄, 오사카, 타이페이)에서 개최되며, 프랑스에서 온 30개 와인 및 스피릿 전문업체가 참여한다.

프랑스 와이너리 전시회는 각 도시에서 동일한 일정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오전에는 비즈니스 프랑스의 와인 및 스피릿 담당 상무관이 프랑스 참여 기업에 각국 현지 시장 현황을 소개하며, 오후에는 현지 전문가를 대상으로 프랑스 참여 기업의 와인 및 스피릿 시음회를 실시한다.  2017년 행사는 11월 28일 서울을 기점으로 시작된다. 와인 시음회는 노보텔 앰배서더 강남 서울 보르도홀에서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진행됐다.



참여 와이너리로는 Cave du Vieil Armand, Famille Rochet, Champagne G.H Martel & Co, Jimex Intl - Henri de Villamont, Lavau-Chateau Maucoil 등 보르도를 포함한 꼬냑, 알자르 외 각 지역의 총 14곳이 참여했다. 당일 행사는 와인관련 업계 전문가, 교수, 유통업자 이외에도 많은 참석자들이 와인 시음과 함께 와이너리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정보공유의 장으로 활기를 뗬다.


한편 비즈니스 프랑스 (Business France, 주한프랑스대사관 경제상무관실)는 프랑스 경제의 세계화 임무를 수행하는 공공기관으로, 프랑스 기업의 세계 진출 및 수출과 외국 투자의 프랑스 유치를 독려하기 위해 창립됐다.  2015년 1월 1일에 창설된 비즈니스 프랑스는 유비 프랑스와 프랑스투자유치청(AFII)의 통합으로 탄생했다. 비즈니스 프랑스의 주요 업무는 프랑스 기업과 국가의 경제적 이미지를 향상하고, 투자 국가로서의 매력도 상승과 경쟁력 증진을 위한 홍보를 담당하고 있다. 또한, 해외 기업 연수생 파견 제도(V.I.E.)를 운영하고 있다.비즈니스 프랑스는 전 세계 70개국, 1500명의 직원으로 구성돼 있으며, 공공 및 민간 파트너 네트워크를 활용하고 있다.

보다 자세한 정보는 비즈니스 프랑스 홈페이지(www.businessfrance.f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