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08 (수)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Tourism & Mice

[Guide Line_Tourism 1] 관광 업계, 사드 보복에 어떻게 대처할까?


한국의 사드(THAAD) 배치에 따른 중국의 보복성 조치가 확대되며 관광 업계가 직격탄을 맞았다. 대표 관광지 제주의 사정도 좋지 않다. 제주도관광협회의 예약률 분석 자료에 따르면, 올 춘절 연휴인 1월 27일부터 2월 2일까지 제주를 방문하는 중국인은 4만 2880명. 지난해 춘절 기간에 제주를 방문한 중국인 수는 5만 1385명으로, 올해 16.5%나 감소해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


중국 단체 관광객 눈에 띄게 감소
중국 정부의 한한령(限韓令)(한류 금지령) 영향으로, 중국 관광객 중 높은 비율을 차지하던 단체 관광객 방문이 매우 뜸해졌다. 특히 단체 관광객의 영향을 많이 받는 면세점이 울상이다. 한 예로 갤러리아면세점63은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하루 평균 매출액 10억 원을 기록했으나, 최근 성장세가 둔화하고 있다. HDC 신라 면세점도 매출액 성장세를 이어왔으나 사드 문제 발발 후 주춤하는 모양새다. 호텔 업계 전망도 밝지 않다. 서울 시내 3·4성급 비즈니스호텔이 늘어 공급은 많아졌는데, 객실을 채울 단체 관광객 수요가 없는 실정이다. 이는 호텔의 가격 경쟁을 심화해 업계 전반에 영향을 줄 우려가 있다.


개별 관광객과 고소득 유커에 집중
일각에서는 중국 단체 관광객이 아니라 개별 관광객, 특히 고소득층 유커에 집중하려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개별관광객의 취향을 반영한 옵션 상품을 개발하고, 의료(성형·신체검사 등) 목적을 가진 중국 관광객을 유치할 방안을 고심하고 있다. 실제로 중국 씨트립(攜程, Ctrip)이 작년 12월 발표한 ‘2016년 의료여행 보고서’에 따르면 의료 목적으로 방한한 중국인의 평균 소비 금액은 5만 위안(약 865만 원)으로, 일반 관광객의 10배에 달한다. 특히 중국인 의료여행 시장은 아직 발전 초기 단계라 엄청난 잠재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인바운드 관광객에 새로운 시각 필요
관광 업계에선 현 상황이 너무 중국에만 의존하는 데서 비롯됐다는 반성의 목소리가 나온다. 2016년 방한 외국인 관광객 중 중국 관광객이 무려 46.8%에 달했다. 계속해서 중국의 맘만 붙잡으려 애쓰다 보면 한순간에 무너질지도 모를 일이다. 여러 국가의 관광객을 유인할 수 있도록 관광 콘텐츠 다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다. 이에 정부는 새로운 전략시장으로 동남아 지역을 주목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지역 3개국을 대상으로 항공사와 한국 기업의 공동 마케팅을 추진 중이다. 앞으로 국적별 관광객 취향을 분석해 맞춤 콘텐츠를 개발하는 등 더 다양한 관광 요소를 갖춰야 한다. 어떤 변수가 생겨도 쉽게 무너지지 않도록 탄탄한 준비가 필요하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