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7 (화)

  • 맑음동두천 22.5℃
  • 맑음강릉 25.3℃
  • 맑음서울 22.9℃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4.1℃
  • 맑음울산 25.1℃
  • 맑음광주 23.0℃
  • 맑음부산 22.8℃
  • 맑음고창 23.2℃
  • 맑음제주 24.6℃
  • 맑음강화 20.6℃
  • 맑음보은 21.3℃
  • 맑음금산 24.3℃
  • 맑음강진군 23.0℃
  • 맑음경주시 25.6℃
  • 맑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호텔&리조트

야놀자, 구글 본사 출신 이준영 엔지니어링 수석 부대표 영입

– 한국 엔지니어 최초 구글 미국 본사 입사…저서 <구글은 SKY를 모른다>로 한국 청년들과 교감
– 글로벌 R&D 리더십 구축 및 시장 혁신 위해 플랫폼, 솔루션 부문 R&D 조직 총괄

URL복사

 

글로벌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총괄대표 이수진)가 글로벌 사업 확장과 기술 고도화를 위해 이준영 엔지니어링 수석 부대표(Executive Vice President of Engineering)를 영입했다.

 

이 수석 부대표는 삼성전자와 야후코리아를 거쳐 구글 미국 본사에 입사한 한국인 최초의 엔지니어다. 20여 년 가까이 구글 본사에 근무하며 구글 코리아 R&D센터 설립을 주도했다. 여기에서 최고의 엔지니어들을 육성, 현재 국내 다수의 대기업, 스타트업 등에서 활약중인 CTO들을 탄생시킨 장본인이기도 하다.

 

특히, 한국 사용자를 위한 커스텀 서치 개발, 구글 최초로 검색 사용자가 입력한 문장의 의미를 분석해 정보를 제공하는 시멘틱 검색(Semantic Search)을 개발하는 등 경력을 쌓았다. 최근에는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디렉터로서 업무를 수행하며 구글이 글로벌 최고의 혁신기업으로 자리매김하는 데 공을 세웠다. 또한, 도서 <구글은 SKY를 모른다>의 저자로서 실리콘밸리에서 보고 배운 경험을 한국의 개발자 및 청년들과 교감하고 공유에도 앞장섰다.

 

야놀자는 이 수석 부대표의 전문성과 글로벌 기업에서 R&D 부문을 성공적으로 이끌어온 경험이 야놀자의 비전과 시장 혁신 니즈에 부합한다고 판단, 전격 영입했다. 이 수석 부대표는 앞으로 야놀자의 기술력을 글로벌 빅테크 기업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야놀자 플랫폼과 솔루션의 R&D 조직 전체를 총괄하게 된다.

 

이준영 수석 부대표는 “그 동안 실리콘밸리에서 뛰어난 기술력을 가진 수많은 테크기업들이 만들어지는 것을 보면서, 야놀자가 보유한 테크 DNA와 도전정신이라면 충분히 가능하다는 판단에 합류했다”면서, “지금까지의 경험을 살려 글로벌 테크 기업으로서의 야놀자를 실현하기 위한 최고의 R&D 조직을 구축하고, 기술을 통한 의미 있는 일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카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