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7 (화)

  • 맑음동두천 22.5℃
  • 맑음강릉 25.3℃
  • 맑음서울 22.9℃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4.1℃
  • 맑음울산 25.1℃
  • 맑음광주 23.0℃
  • 맑음부산 22.8℃
  • 맑음고창 23.2℃
  • 맑음제주 24.6℃
  • 맑음강화 20.6℃
  • 맑음보은 21.3℃
  • 맑음금산 24.3℃
  • 맑음강진군 23.0℃
  • 맑음경주시 25.6℃
  • 맑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발행인편지

[Chairman's Letter] 새롭고 따뜻한 봄

URL복사

코로나19와 함께한지 어느덧 3년차에 들어섰습니다. 오미크론에 걸리지 않았다면 왕따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확산세가 무섭습니다. 하지만 조만간 코로나19가 독감 수준이 될 것이며 다시 예전의 일상을 되찾을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하는 분들도 많습니다.


코로나19를 겪어오면서 호텔을 구성하는 많은 분야의 역할이 변화되고 재조정되고 있습니다. 특히 인바운드가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관광과 호텔의 일정 분야에서는 존폐 여부에 대한 고민이 이어지는 중입니다.

 

 

끝을 알 수 없기에 조금만 더 버티면 나아지겠지 하는 마음으로 2년 여 넘는 시간을 보내면서 내가 서있는 자리를 지키기 위해 내 부서의, 내 조직의, 내 회사의 역할과 미션에 대한 해답을 찾아야 하는 것입니다.


긍정적인 것은 시간이 지나면서 코로나19 이전에 부여됐던 역할의 한계를 뛰어넘어 새로운 의미를 담아 역할을 재정립하며 발전적인 모습을 보이는 곳들이 다수 등장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들은 지금의 시기를 부정적으로만 보지 않고 모멘텀으로 삼으며 이미 이후를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고 이구동성으로 말합니다.


어서 코로나19의 긴 터널을 빠져나와 많은 이들이 그동안 고민하고 쌓은 내공을 폭발하며 새롭고 따뜻한 봄을 맞이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라봅니다. 



배너

카드뉴스


배너